어떤 의로운 재판관이 먼저 자기를 희생해 모든 사람들을 용서해준 후 의롭고 정직하게 재판을 하고 있었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사형에 해당하는 죄가 있었으나 그 자비로운 재판관으로 인하여 죽음을 면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떤 세 사람이 다른 자들을 용서해주어야 할 일이 생겼다. 즉 다른 사람들이 그 세 사람에게 죄를 범했던 것이다. 하지만 동일한 자비를 받아 죽음에서 면한 그들의 마음은 각기 달랐다. 그러므로 첫 번째 사람은 다른 사람들을 늘 용서하다 마지막에는 자기를 죽이는 자도 용서했다. 그러니 다른 자들도 그를 늘 용서해주었다. 그러나 두 번째 사람은 상대방의 죄를 용서치 못했다. 또한 자기를 위해 다른 사람을 해치며 자기의 죄는 숨기고 다른 자들의 죄를 드러냈다. 그러므로 다른 자들도 그를 용서해주지 않았으며 똑같이 했다. 반면 세 번째 사람은 아예 그 재판관의 자비를 원치 않았으며 두 번째 사람과 같이 행했다. 또한 자기를 위해 늘 다른 사람을 죽음으로 보냈다. 그러므로 다른 자들도 기회가 되면 늘 그를 죽이고자 했다. 그들은 이제 똑같이 그 재판관의 앞에 서게 되었다. 하지만 그들에게 자비를 베풀었던 그 재판관은 첫 번째 사람의 모든 죄를 용서해주었다. 그러나 두 번째 사람의 죄는 용서해주지 않았으니 그는 옥에 갇혔다. 반면 자비를 원치 않은 세 번째 사람은 그가 범한 죄에 맞게 사망으로 보냈다.

 

이와 같이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그리스도를 따르며 아버지의 뜻에 애쓰는 영혼은 그 죽음의 전까지 모든 자들을 다 용서한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자기를 찔러 죽이는 자도 용서한다. 그러므로 이 세상을 따르지 아니하고 자기의 생각과 의도 따르지 아니하고 오직 그리스도를 따라 십자가의 길을 걷는 그는 용서치 못할 자가 없다.

 

아버지께서는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선 영혼들 가운데 이러한 영혼에게는 완전한 용서를 베푸신다. 그러므로 죄의 사함을 받은 그는 그리스도와 같은 그 거룩한 육체를 입고 아버지의 자녀요 창조자의 형제자매나 그리스도의 몸이 된다. 그리하여 공의와 사랑으로 백성들을 영원토록 다스리는 왕으로 세움 받는 것이다.

 

그러나 자신이 얻은 그 생명의 은혜를 잊어버린 자는 자신과 세상을 따르느라 그리스도를 따르지 않는다. 그러므로 그는 다른 자들의 조그만 잘못도 용서치 못한다. 오히려 자비를 받고도 다른 사람들의 잘못에 대해 즉시즉시 마음과 생각으로 혹은 말과 행위로 그대로 갚아준다. 그러므로 그는 용서할 자가 없다.

 

그런데 이렇게 용서치 않은 자는 아버지께서도 그리스도께서도 심판대에서 그를 용서치 않으신다. 또한 자신이 먼저 용서치 않은 그는 자기가 범한 잘못에 대해 다른 자들에게 자신도 용서를 받지 못한다. 그리하여 사람에게도 아버지께도 그 죄를 용서받지 못한 그는 그 어두운 곳에 갇히게 되는 것이다.

 

반면 살고자 하는 마음을 버리고 그리스도의 자비를 거부한 자는 오늘도 자기를 위하여 자기가 앉은 자리와 가진 힘을 이용해 다른 자들을 사망으로 보내기에 바쁘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자기를 위해 다른 자들의 피를 흘린 그에게 사망의 심판을 그대로 내리신다.

 

그러나 이러한 자들은 자신의 마음과 인격을 그 선악의 죄를 창조한 원수에게 넘겼으니 그 유황불 못에서도 돌이키지 못하고 오히려 자기의 죄를 다른 자들에게 넘기며 또한 해치고자 한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그들을 영원히 묶어놓으신다.

 

 “너희가 사람의 과실을 용서하면 너희 천부께서도 너희 과실을 용서하시려니와 너희가 사람의 과실을 용서하지 아니하면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과실을 용서하지 아니하시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