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여자가 자신이 키우는 개의 목에다 쇠사슬을 채우고 줄을 연결해서 묶어놓았다. 그리고 그 줄을 한 번도 풀어주지 않았으며 개를 데리고 밖으로 나가지도 못했다. 하지만 그녀는 아침과 점심과 저녁으로 그 개가 원하는 음식과 맛있는 음료수를 주었다. 또한 개의 집에다 값비싼 금과 다이아몬드 같은 보석들을 박아놓았으니 개 집이 반짝거렸다. 그러므로 개는 비록 날마다 똑같은 것을 보고 똑같은 것을 먹고 똑같은 일을 하면서도 자신의 삶에 기뻐하며 만족했다. 그러다 만약 개가 자유를 원하면 그녀는 개가 원하는 것을 더 채워주었고 간절히 원하면 죽이겠다고 위협했다. 반면 그 옆에는 어떤 남자가 외양간에 송아지를 키우고 있었다. 그런데 그는 그 송아지를 자기의 친한 친구처럼 대했다. 그러므로 그는 자신이 밖에 나갈 때마다 그 송아지와 함께 멍에를 메고 산책했다. 또한 높은 산에도 데리고 올라가 넓고 푸른 하늘과 멀리 있는 높은 산과 밑에 있는 작은 세상을 함께 바라보았다. 그러나 송아지의 혀가 원하는 음식과 음료수를 주지 않았다. 오직 신선한 풀과 맑은 물만 주었다. 그리고 밖에 나갔을 때 어려운 일을 당해 도움을 청하는 사람을 만나면 함께 도와주었다. 그러므로 송아지는 자신이 비록 멍에를 메고 있어도 그 멍에를 통하여 오히려 자기의 주인과 늘 함께 하므로 날마다 새로운 것을 보고 날마다 깨끗한 것을 먹고 날마다 보람된 일을 하는 자신의 삶에 기뻐하며 만족했다. 그러던 어느 날 개를 기르던 여자가 자기의 집 앞에 나가 누구든 자기에게 오면 기쁘고 만족한 삶을 살게 해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사람들이 모여들어 어떤 게 기쁘고 만족한 삶이냐고 물었다. 이에 그녀는 백마디 말보다 한 번 보는 게 더 낫다며 자기가 기르는 개를 보여주었고 사람들은 입을 크게 벌리고 좋아하며 내가 어떻게 하면 저렇게 살 수 있냐고 물었다. 그러므로 그녀는 나에게 와서 당신의 영혼을 판 후 내 말을 들으면 된다고 했다. 동시에 그 남자도 자신과 함께하는 그 송아지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자 어떤 네 사람이 우리가 저 송아지처럼 살면 나중에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저 여자는 나를 미워하니 당신들도 미워하여 죽이려고 계획을 세우겠으나 죽으면 오히려 나와 영원히 함께 살게 된다고 말했다. 그의 말을 듣자 네 사람은 끝까지 당신과 함께하겠다며 그를 따라갔다. 그러므로 그들은 비록 혀가 좋아하는 것과 반짝거리는 집은 얻지 못해도 자기의 주인과 동일한 멍에를 메고 날마다 새로운 것을 보고 날마다 깨끗한 것을 먹고 마시며 날마다 보람된 일을 하는 자신의 삶에 기뻐하며 만족했다. 그러나 송아지의 삶보다 개의 삶을 원하는 사람들은 그 여자에게 가서 자기의 영혼을 팔겠으니 자신의 목에 빨리 쇠사슬을 채워달라고 말했다. 그러므로 그녀는 그들을 묶고 그들이 원하는 음식과 맛있는 음료수를 주고 그들이 사는 집에 값비싼 보석들을 박아주었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자기의 옆에 묶여있는 사람의 음식과 집을 보더니 저 사람보다 더 좋은 걸 달라고 졸라댔다. 그러자 그녀는 그들에게 나쁜 일만 시키며 개처럼 다룬 후 그들이 원하는 것을 채워주었다. 이처럼 그들은 비록 넓고 푸른 하늘과 멀리 있는 높은 산과 밑에 있는 작은 세상을 바라보지 못해도 날마다 똑같은 것을 보고 먹고 하는 자신의 삶을 보며 기쁨과 만족을 얻었다. 그러던 어느 날 밤에 어떤 개 장사가 차를 끌고 그 동네를 돌아다녔다. 그러므로 그녀는 때가 된 것을 알고 자기가 키우던 사람들을 팔았고 그들은 아무 말도 못하고 어디론가 끌려갔다. 그녀는 또한 그날 밤에 그 남자의 외양간에 들어가 그 네 사람을 죽여 피를 마신 후 취했다. 그러므로 그들은 죽은 후에도 자기의 주인과 친구처럼 영원히 함께 살았다.

 

이와 같이 아버지께서는 사람을 영원히 사는 영과 생각할 수 있는 혼이 있는 인격체로서 창조하셨으니 사람은 자신의 마음을 가지고 무엇이든 자신이 원하는 것을 택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이 만일 영원한 영의 생명보다는 썩어질 육의 생명을 구하려 하면 그는 반드시 원수에게로 가게 되어있다. 그 이유는 그가 원하는 것을 오직 세상의 공중권세를 잡고 있는 원수가 자기에게 온 사람에게만 부어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원수는 마음의 평안과 기쁨은 주지 못한다. 그러므로 원수가 이끌어가고 있는 세상의 줄에 매여 있는 사람들은 그가 비록 육과 세상으로 인한 기쁨과 만족은 얻을지 몰라도 마음과 영혼에는 얻지 못한다. 게다가 아무리 맛있고 비싼 것을 먹어도 몇 번 먹은 후에는 별맛을 느끼지 못한다. 이것은 비싸고 좋은 것도 마찬가지다. 또한 상위 1%로서 세상을 누리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오늘도 허무하고 무의미한 그것을 향해 달리고 있다.

 

또한 원수는 세상으로 묶어놓은 자기의 사람들에게 마음의 괴로움과 고통만을 주는 것이 아니요 마지막에는 그들의 영의 생명도 빼앗으니 그들은 이렇게 빼앗긴다. 그러므로 육을 위해 세상의 부속품처럼 살고 있는 자는 육의 욕심과 세상의 영광을 얻고자 애쓰는 과정에서 반드시 불의와 죄를 범하며 쌓게 되어있다. 그러나 죄에는 심판이 있고 세상은 마지막에 결국 사망으로 들어간다. 즉 그리스도께서는 그가 쌓은 것에 대한 형벌의 심판을 의롭고 정직하게 내리시니 육의 목숨을 구하는 자는 마지막에 세상과 함께 사망으로 들어가므로 자신의 영원한 영의 생명도 잃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육의 생명보다는 자신의 영의 생명을 구하는 자에 대해선 거룩하신 영을 통해 부속품처럼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하는 그 무의미한 자리에서 빼내시어 아들의 피로 세우신 한 몸으로 이끄신다. 그러므로 영의 생명을 구하는 인격체는 반드시 그리스도께로 간다. 그리고 그리스도와 거룩하게 한 몸을 이루기 위해 육의 부요와 세상의 헛된 영광을 구하던 헛된 마음을 버리므로 자신에게 괴로움과 고통을 준 세상에서 돌이킨다. 고로 원수는 더 이상 그의 몸을 육과 세상을 이용해 이끌지 못한다. 그는 또한 자신의 안에서 그리스도의 인격이 나타나기 원하니 자기의 생각과 의도 내려놓는다. 고로 원수는 자신의 선악으로 그리스도 예수의 사람을 이끌지 못한다. 그리하여 진리를 따르는 그가 말씀의 깨달음을 통해 마음과 영혼에 늘 기쁨과 만족을 얻고 세상에 대해 죽은 그가 비록 세상은 즐기지 못하나 그리스도께서 이끌고 내려오시는 둘째 하늘의 낙원과 또한 그 천년왕국 후에 올라갈 영원한 셋째 하늘에서의 그 영광과 권세를 소망하며 늘 거룩에 애쓰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원수는 영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그리스도께 간 사람의 생명을 미리 빼앗는 자다. 그러므로 십자가로 그리스도의 육신의 목숨을 빼앗은 원수는 살고자 하는 마음과 갈급한 마음을 가지고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의 삶에서 돌이켜 그리스도께로 간 자의 죽음도 이미 계획하고 있으니 마지막 때에 십자가를 진 자들의 경우에는 목베임을 통해 그들의 육신의 목숨을 빼앗는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거룩을 위해 그리스도와 함께 평화롭게 죽은 그를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리신다. 그러므로 아버지의 뜻을 위해 자기의 목숨을 잃는 그는 오히려 영광가운데서 영원히 주님과 함께 거할 수 있는 그 거룩한 육체의 생명에 이른다.

 

“자기 목숨을 얻는 자는 잃을 것이요 나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잃는 자는 얻으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