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자께서는 세례와 금식 후 원수에게 받은 3가지 시험들을 모두 말씀으로 이기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이 지은 사람들처럼 연약한 육신을 입고도 이제는 사람을 의롭게 또한 거룩하게 하는 새 생명의 복음과 거룩하게 회복된 성도들이 거룩한 몸을 입고 그리스도와 함께 다스리는 천년왕국의 복음과 그 천국의 끝에 올라갈 셋째하늘의 영광스런 소망의 말씀을 선포할 수 있는 자격을 가지고 벳세다지역으로 가셨다. 그리고 그곳에서부터 갈릴리호수의 주변에 있는 모든 마을들을 다니시며 비로소 첫 번째 공적인 사역을 시작하셨으니 그때 유대인들이 복음을 얻도록 처음으로 선포하신 말씀이 바로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다.’는 말씀이었다.

 

아버지께로 택하심의 은혜를 받은 유대인들에게 이 말씀을 가장 먼저 허락하셨던 그리스도의 마음과 목적은 이것이었다. 우선 아버지께서 합당하게 받으시는 영혼의 기준가운데 하나요 첫째는 사람이 그 무엇보다 먼저 “자기의 생각으로부터 회개하고 돌이키는 것”이다. 즉 아버지와 아들을 아는 난지 팔일 만에 할례 받은 유대인들과 앞으로 십자가피로 거듭날 이방인들 가운데 한 영혼이라도 더 아버지께로 합당한 자가 되길 바라시는 마음으로 이 말씀을 선포하셨던 것이다.

 

이처럼 누구든지 자기의 생각에서 회개하고 돌이키는 자는 다윗처럼 아버지의 마음에 합한 자이니 그는 아버지께로 두 가지의 은혜를 얻는다. 그리고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두 가지의 은혜를 깨달으면 회개의 목적과 필요성도 깨우칠 수 있다. 그리하여 330장을 부를 때 그 깊은 영적인 의미를 깨닫고 믿음과 소망가운데 부를 수 있으며 또한 길거리에서 예수천당 불신지옥을 외치는 자들은 새 생명의 복음이 무엇인지 그 의미를 올바르게 알고 자신이 먼저 말씀에 순종하며 복음을 전할 수 있다.

 

첫째 아버지께로 합당한 자는 자기의 생각으로부터 회개하고 돌이킨 후 의를 따라가며 인자의 살과 피를 힘입어 거룩에 이르므로 마음속 선악의 죄에서 자유를 얻었으니 셋째하늘에서 완전한 자유를 누리게 된다. 그러므로 영원한 본향에서는 물질도 공간도 시간도 그 무엇도 자녀들의 거룩한 육체를 제한하지 못하니 그들은 한 번 마음먹은 모든 것을 이룰 수 있으며 온전케 되는 과정에서 의롭게 된 백성들을 바로 그 영광과 권세를 가지고 다스린다. 또한 그 거룩한 몸을 입고 그리스도를 따라 성소로 담대히 들어가 그리스도와 같은 자유와 거룩을 따라 아버지를 섬길 수 있다.

 

둘째 아버지께서 합당하게 받으시는 자는 모든 것들이 오직 한 길로만 가게 된다. 한 길이라는 것은 오직 진리와 구원의 길이니 인치심을 받은 영혼들이 아버지의 그 얼굴과 영광 앞에 이르도록 그리스도께서 자신의 십자가로 이 어두운 첫째하늘에서부터 영원한 셋째하늘의 성소와 지성소까지 그 길을 내주셨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는 합당한 영혼과 또한 그와 관계된 모든 것들을 오직 그 한 길로만 이끌어주신다.

 

게다가 자기를 의롭게 여기며 자기의 생각을 따르다 회개하고 돌이켜 의를 따라가며 두 가지의 은혜를 받은 자들은 아버지와 아들의 영원한 본향인 셋째하늘에 이르기 전에 천년왕국에서도 그 자유를 누린다. 그러므로 죄를 이기고 자유롭게 되어 아버지의 그 기쁘신 뜻에 이른 자들은 그리스도께서 둘째하늘에 있는 낙원을 이 땅에 이루신 후 이 세상을 천 년 동안 다스리실 때 그리스도의 공의와 사랑의 그 다스림에도 함께 참여하게 된다.

 

이와 같이 사람은 택함이 있든 없든 누구든지 십자가의 피로 거듭난 후 오직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기의 생각으로부터 회개하고 돌이켜 세상에서 나와 의를 따르며 죄에서 자유롭게 되는 그 길을 걸을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그 길의 끝에는 천국에서 천 년 동안과 그 천국의 끝에 올라갈 셋째하늘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다스리는 권세가 영원히 그를 기다리고 있으며 또한 지성소에 계신 아버지를 그리스도와 함께 자유롭게 섬기는 약속이 있으니 회개는 복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택함의 은혜를 받았음에도 당시의 유대인들은 아버지께로 합당치 못한 여김을 받았으니 그리스도의 이러한 마음과 목적을 전혀 깨닫지 못했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유대인들이 태어나면서부터 아버지를 알고 믿을지라도 썩어질 육의 욕심과 이 세상의 헛된 영광을 취하고자 자기의 생각과 의에서 돌이키지 못했으니 오히려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박아 죽이고 끝까지 자기의 생각을 따르며 육으로 인하여 세상을 따라 사망으로 내려갔다.

 

그런데 이 안타까움은 십자가 후의 교회시대에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므로 많은 이방인들이 그리스도의 십자가피로 거듭남의 은혜를 입을지라도 그들 중에 아버지께로 합당한 영혼들은 몇 안 된다. 즉 대부분의 이방인들도 역시 자신의 생각과 의를 따르느라 아버지의 그 의를 따르지 못한다. 하지만 아버지께서는 의롭게 됨을 믿는다며 그리스도가 아닌 자기의 생각과 의를 따르는 자들을 의롭게 보시지 아니하신다. 그러므로 교회시대와 마지막 때에 불의한 모든 자들은 이 땅에서 사는 동안 거룩한 새 생명을 누리지 못하며 다가오는 천국의 그 영광과 권세에도 참여하지 못하다 셋째하늘에 올라갔을 때는 그 영광의 자유에도 이르지 못한다. 오히려 불의한 자들은 세상에서 썩어질 것과 헛된 것을 취하다 결국 어떤 자는 육의 사망으로 어떤 자는 어두운 곳으로 어떤 자는 영원한 사망으로 들어간다.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가라사대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왔느니라 하시더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