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족이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사막을 지나다 기름이 다 떨어졌다. 그러므로 모든 가족은 내려서 밀고 한 살도 안 된 아기가 운전대를 붙들고 있었으나 아기는 앞이 보이지 않기에 차가 좌우로 왔다 갔다 하고 있었다. 하지만 가족들도 앞을 보지 않고 땅만을 내려다보니 차가 앞으로 곧장 나가고 있는 줄 알고 계속 열심히 밀고 있었다. 그렇게 온 가족이 힘들게 가다가 높은 언덕길을 올라가 밑을 내려다보니 사막이 펼쳐져 있었으며 오른쪽에는 차를 움직일 수 있는 석유가 흐르는 강이 있고 길의 양쪽에는 싱싱한 나무들이 자라있는 길이 보였다. 하지만 길이 없기에 그 길로 가는 가족들이 하나도 없었다. 반면 왼쪽에는 나무가 없는 대신 눈과 몸을 즐겁게 하는 건물들이 많이 있었으며 그 사이에 주유소들도 있었다. 그러므로 수많은 사람들이 그 가족처럼 그렇게 차를 밀면서 왼쪽 길로 들어서고 있었다. 이것을 보자 운전대를 잡은 아기는 우리가 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든지 왼쪽 길로 가야 한다고 했으며 다른 가족들도 그 길을 원했으니 그 가족도 수많은 가족들을 따라 그 길로 들어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었다. 그러나 그것이 물이라 6미터를 달리다 차가 서버렸으니 가족들은 또다시 내려서 다음 주유소까지 힘들게 6킬로를 밀었다. 하지만 다시 기름을 넣었으나 역시 물이기에 6미터를 달린 후 또다시 모든 가족들이 고생하며 6킬로를 밀었다. 그런데 그 길은 사람들이 알 수 없을 정도로 조금씩 왼쪽으로 벗어난 길이었으며 길의 마지막에 사망이라는 푯말이 있었다. 그러므로 그곳으로 떨어지니 영원한 고통이 기다리고 있었다. 반면 오른쪽 길에는 차를 움직일 수 있는 석유의 강이 흐르고 있었으며 어느 지점에서부터는 바닥까지 보이는 맑은 생수와 같은 강으로 변했다. 그리고 그 길의 마지막에는 영생이라는 푯말이 있고 그리 떨어지니 너무나 맑은 호수에서 기쁨과 즐거움으로 안식하며 즐기는 곳이었다.

 

이와 같이 사람들이 다 낙원에 거하기를 원하되 낙원으로 가는 그 길에는 고생이 있다. 하지만 육적으로는 고생스런 그 길이 복된 것은 늘 마음의 기쁨과 즐거움 가운데서 그 생명의 길로 걸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원수가 내어 놓은 길은 처음부터 사망의 길이요 처음부터 육과 세상을 즐기는 길이다.

 

그런데 아버지께서는 처음에는 모든 사람들에게 다 공평하게 생명의 길과 사망의 길까지 갈 수 있도록 두 길을 내어 놓으시고 그 후로 생명의 길로 온 자들이 그 길을 끝까지 걸을 수 있도록 도우신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어느 가족이든지 자신이 원하는 대로 그 길을 걸을 수 있으나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자는 마음의 천국이 있는 그 생명의 길을 택하여 걷는다.

 

한편 원수는 사람들에게 참된 것을 주지 못하니 항상 거짓된 것을 보여주므로 사람이 사망으로 가는 이 세상의 길을 걷도록 돕는다. 그러므로 사망의 길을 걷는 자들은 마음이 아닌 육에 잠시의 쉼과 기쁨은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원수는 그 육과 이 세상 조차 주었다 빼앗았다 하니 쉼과 기쁨의 순간보다는 염려와 고통의 순간이 더 길어지다 마지막에는 낙원이 아닌 사망으로 들어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자들 가운데서도 적지 않은 자들이 그리스도를 따라 생명의 길로 가기보다는 세상을 따라 사망의 길로 가는 것은 참으로 그 가족가운데서 가장 어리석은 자가 그의 모든 가족들의 방향을 잡고 나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들이 이방인과 같이 썩어질 육과 헛된 이 세상의 영광을 구하는 그 길로 갈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이는 다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천부께서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줄을 아시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