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그리스도와 가짜그리스도

 

참으로 욕심 많고 교만하고 불의한 어떤 왕이 자기가 세상에서 가장 높은 자라는 것을 스스로 깨달았다. 그런데 그는 사람들에게 아버지라는 말도 듣고 싶었으니 그 뜻을 이루기 위해 백성들 중 오직 자기의 욕심과 명예만 구하는 두 명을 찾아갔다. 그 중 한 명은 다른 사람을 죽이고 자기의 유익을 취하는 자요 다른 자는 사람들의 귀를 즐겁게 해주며 자기의 유익을 취하는 자였다. 그는 그 둘에게 자기의 나라를 다스리게 해줄 테니 오직 자기의 말만 듣겠냐고 물으니 둘 다 그렇게 하겠다고 맹세했다. 이에 악한 자가 자신의 나라를 동쪽과 서쪽으로 나눈 후 자기와 약속한자들에게 하나씩 나누어주고 다스리라고 하니 동쪽의 왕은 백성들의 자유를 빼앗고 사람들을 죽이기도 하며 무섭게 다스렸다. 대신 백성들이 빵을 많이 먹도록 해주니 왕을 좋아했으나 잠시 후 빵이 없어도 좋으니 자유를 달라고 했다. 반면 서쪽나라의 왕이 된 자는 백성들을 자유롭게 다스렸으나 빵은 많이 주지 못했다. 하지만 백성들은 자유가 좋았으나 잠시 후 배고픔으로 인해 자유가 없어도 좋으니 빵을 달라고 했다. 이 모습을 보고 그 악한 왕은 동쪽의 왕과 서쪽의 왕을 바꾸었다. 그랬더니 원하는 것을 가지게 된 두 나라의 백성들은 좋아했으나 사람의 마음은 금방 변하니 잠시 후 동쪽백성들은 자유가 없어도 좋으니 빵을 달라고 했고 서쪽백성들은 빵이 없어도 좋으니 자유를 달라고 했다. 이에 그 악한 자는 또다시 왕들을 바꾸어주었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동쪽과 서쪽의 모든 백성들이 빵과 자유를 다 달라고 했다. 그러자 그 악한 자는 이제 드디어 자기의 때가 되었음을 깨닫고 두 왕을 불러 이렇게 말했다. “너희는 두 나라를 합하여 이젠 내가 직접 다스리도록 서로 전쟁을 일으키되 그 후에 너희는 나의 밑에서 백성들을 다스리겠노라.” 그들은 악한 자의 말대로 전쟁을 일으켜 수많은 자들을 사망으로 이끌었다. 그리고 전쟁이 끝나자 악한 자가 나와 오직 평화와 안전을 위해 서로 하나되자는 말만 외쳤다. 또한 각 개인이 원하는 것을 맘대로 하라고 했다. 그러자 동쪽과 서쪽의 모든 백성들은 그가 외치는 말이 참으로 아름답게 들렸다. 그러므로 동서의 온 백성들이 그 악한 자를 향해 ‘당신은 나를 구원한 왕이요 나를 낳으신 아버지시오’라며 따라갔다. 하지만 그는 악하니 그 말을 하지 않은 자들을 먼저 죽인 후 잠시 후 그렇게 고백한 자들도 죽였다.

 

바로 이것이 원수가 이 세상에 자기가 원하는 왕을 세워 사람들을 자기의 뜻대로 다스리는 방법이니 사람들은 영원한 생명보다는 육신의 빵과 자유와 평화를 늘 원하고 있다. 즉 사람들은 오직 자신의 배를 채우며 평화로운 상태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끝까지 마음껏 행하고 싶어한다. 그러므로 지금은 마지막 때이니 마지막 전쟁이 가까이에 와있으며 그 말을 듣기 원하는 원수는 무저갱에서 올라오기 바로 전이다.

 

그런데 원수가 세상에 처음 세웠던 왕과 마지막 때에 자신이 올라와 직접 다스릴 때에는 다른 점이 있다. 그러므로 처음에는 주먹의 힘이 가장 센 니므롯을 모든 사람들 가운데 왕으로 세웠으니 최초의 적그리스도였던 니므롯은 오직 힘으로 자기의 나라를 이룰 수 있었다. 그리하여 당시 니므롯을 따르는 자들은 그들이 그를 두려워하여 따랐으니 그들의 실제 마음은 그를 따르고 싶지 않았다.

 

반면 마지막 때에는 2천년 전에 광야에서 그리스도의 길을 예비했던 세례요한처럼 애미의 이름이 엘리사벳이며 독자로써 태어난 적그리스도가 3차 대전을 통해 수많은 자들의 피를 마시므로 그의 길을 예비한 후에 원수 자신이 나올 때는 오직 평화와 하나됨만을 말하며 마지막 전쟁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의 곤고하고 허무한 마음을 다 감동한다. 또한 그는 매우 아름다운 육신을 입고 있으며 매우 뛰어난 지혜를 가졌으며 매우 뛰어난 능력도 있다. 즉 모든 면에서 이전에 자신이 세운 왕들과 같지 아니하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그때에 원수를 ‘아바 아버지’라고 부르며 따르되 그에게 자신의 목숨까지 내어놓고 충성할 것이다. 그러나 그에겐 생명이 없으니 누구든지 세상을 따르므로 그를 따르는 자는 그와 같이 사망에 이를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원수가 이룬 평화가 가짜 평화요 그가 가짜그리스도였다는 것을 그가 모든 나라들과 맺은 그 평화의 언약을 다 어기는 것을 보며 깨닫게 된다. 그러므로 그는 먼저 서쪽의 나라들을 배반하니 서쪽의 사람들이 동쪽의 사람들을 먼저 삼키려 할 것이다. 그리하여 원수는 자기의 사람들을 통해 동쪽사람들을 먼저 칼로 찌르되 특히 유대인의 남은 자들을 먼저 데려와 온갖 고문을 한 후 한 명씩 목을 베어 죽이고 이방인의 이기는 자들도 모두 그와 같이 죽인 후 다음으로 서쪽사람들을 제일 마지막에 부른다.

 

하지만 살고자하는 마음이 없는 자는 아무리 복음을 들어도 마음속 죄로 인하여 깨닫지 못한다. 그러므로 그들은 원수를 향해 ‘나는 당신의 백성이오!’라고 고백하며 666을 받되 그 짐승의 수를 받은 자들은 원수가 일으킨 마지막 대환난의 끝에 땅이 갈라져 모두다 무저갱의 유황불 못으로 산채로 내려간다. 그리하여 원수가 말한 것이 거짓평화였으며 또한 하나되어 유황불 못으로 들어가자는 것이었음을 뒤늦게 깨닫는다. 그러나 사람의 수를 받은 그들은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곳에 서있음을 깨닫고 그저 애곡할 뿐이다.

 

반면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죄를 미워하며 불의하고 죄악된 바벨론에서 돌이켜 나와 주님께 마음을 두고 그리스도를 따르던 자들은 이미 대환난 전에 공중으로 들림을 받았거나 큰 환난에서 144000으로 피의 제사를 드리고 끌려 올라갔다. 그러므로 은혜를 받은 자들은 그때에 뒤늦은 애곡에 함께 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거룩한 육체를 입고 혼인잔치를 마친 후 공의와 사랑으로 다스리고자 그리스도와 함께 이 땅으로 내려와 천년왕국을 이룬다.

 

“용이 짐승에게 권세를 주므로 용에게 경배하며 짐승에게 경배하여 이르되 누가 이 짐승과 같으냐 누가 능히 이와 더불어 싸우리요 하더라. 또 짐승이 과장되고 신성모독을 말하는 입을 받고 또 마흔두 달 동안 일할 권세를 받으니라. 짐승이 입을 벌려 하나님을 향하여 비방하되 그의 이름과 그의 장막 곧 하늘에 사는 자들을 비방하더라”

 

“내가 보매 또 다른 짐승이 땅에서 올라오니 어린 양 같이 두 뿔이 있고 용처럼 말을 하더라. 그가 먼저 나온 짐승의 모든 권세를 그 앞에서 행하고 땅과 땅에 사는 자들을 처음 짐승에게 경배하게 하니 곧 죽게 되었던 상처가 나은 자니라 하더라”

 

“그가 모든 자 곧 작은 자나 큰 자나 부자나 가난한 자나 자유인이나 종들에게 그 오른손에나 이마에 표를 받게 하고 누구든지 이 표를 가진 자 외에는 매매를 못하게 하니 이 표는 곧 짐승의 이름이나 그 이름의 수라. 지혜가 여기 있으니 총명한 자는 그 짐승의 수를 세어 보라 그것은 사람의 수니 그의 수는 육백육십육이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