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이 높은 건물에 들어가 많은 사람들의 앞에서 예배를 인도했다. 그러므로 그의 입에는 자비 용서 회개 거룩 헌신 겸손 희생 화목 같은 말들이 늘 붙어있었다. 그런데 그런 그가 예배를 마치고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자 문 쪽으로 걸어가면서 자신은 말씀을 전하는 하나님의 종이니 자신이 가장 높다고 생각했다. 그러므로 그는 사람들과 반갑게 웃으며 악수하되 다른 사람들은 다 자기보다 낮다고 여기며 고개를 숙였다. 또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앉게 되었을 때는 누군가 자기에게 상석에 앉으라고 권하길 기다렸다. 한편 자신의 밑에서 자신과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은 자신의 부하로 알고 그 일을 위해 공부하는 자는 조수처럼 대하고 자신보다 적은 수의 영혼을 이끄는 자를 만나면 자신을 설교와 기도를 잘하는 능력 자로 여겼다. 거룩한 곳이라 불리는 곳에 있을 때 그의 마음과 생각이 이러하니 그가 주중에 세상에 나가 어디를 가든 누구를 만나든 그의 삶이 어떠하겠는가? 그러므로 그는 언제 어디서나 오직 자신의 육적인 욕심과 섬김을 받으며 높아지려는 교만을 항상 머리에 기억하며 말과 행위를 때로는 조심스럽게 때로는 강하게 했다. 그러나 다음주가 되자 그런 마음을 회개하거나 돌이키지 않고 다시 그곳에 들어가 많은 사람들의 앞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나와서는 그와 동일한 삶을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키가 작고 어깨는 안쪽으로 숙여있고 굶어 죽어가는 이디오피아 사람보다 좀 더 살이 붙은 매우 초라한 모습을 한 사람이 그러한 삶을 살고 있는 모든 자들을 향해 이렇게 말했다. “너희는 그 건물에 들어가 내가 한 말을 전하고 여러 가지 헌금을 바치고 찬양하고 아버지께로 기도하지만 예배를 마친 후에는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 죄악된 삶을 그대로 살되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그런 삶을 사는 것보다 오직 죄악 한 가지를 이기고 거룩하게 되기를 원하시는 도다. 또한 자비를 받은 자로서 자비를 베풀기 원하시는 도다. 그러므로 너희가 앉아있는 그 자리를 섬김을 받는 자리가 아니라 자기의 목숨까지 바쳐 마지막까지 섬기는 자리로 계획하셨노라.” 예배를 인도하는 자들은 초라한 사람의 말을 듣고 자신을 돌이켜야 함을 알았으나 그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고는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러므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도 원치 않고 섬김도 원치 않는 자들은 자신과 같은 자들끼리 하나로 뭉쳐 이렇게 말했다. “죄라는 것은 우리가 이 건물 안에서 드리는 예배를 통해 사함을 받는 도다. 그러므로 우리는 깨끗하되 만일 죄가 있다 해도 아버지는 이미 용서했노라. 그러므로 원수의 자식이 아니고서야 어찌 의롭고 거룩한 우리를 돌이키라 하겠느뇨? 그리고 너는 무슨 권위로 우리에게 돌이키라 하느뇨? 네게 그런 권세가 있다면 증명해보아라?” 이렇게 말을 맞춘 후 그들은 그를 잡아 죽이고자 했다. 하지만 그곳을 들락날락하던 사람들 가운데 어떤 한 사람은 자신의 목숨까지 바쳐 아버지를 섬기겠노라 약속했던 그 첫 마음을 지키고 싶었다. 또한 자신의 마음과 생각을 보시고 심판하시는 살아계신 아버지를 두려워하며 무엇이든 올바르게 하고 싶었다. 그러므로 그는 흠모할 만한 아름다움이 없는 그 사람의 말을 들었을 때 눈물을 흘리며 기쁘게 돌이켰다. 또한 자신의 모든 것을 미련 없이 내려놓고 자신이 앉은 자리에서 즉시 내려와 그 초라한 자를 따라가며 자비에 대한 가르침으로 섬김을 받으며 그와 하나되었다. 그러나 다른 자들은 먼저 그 초라한 자를 잡아서 죽인 후 그를 따르며 그와 하나된 자도 잡아죽이되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자신을 죄인으로 여기지 않고 오히려 의롭게 여겼다. 그러나 그 초라한 사람의 죽음은 자신이 섬기는 그 친구를 위해서 자신의 목숨을 버리는 죽음이었다. 그러므로 가장 큰 사랑을 받은 그도 역시 그 초라한 자를 친구라 생각하며 자신의 목숨을 버렸다. 그리하여 그들은 가장 친한 친구가 되어 영원한 사랑과 우정을 늘 함께 나누었다.

 

그러나 똑같이 돌이켜야 함을 알아도 또한 깨달아도 돌이키지 않는 자들도 많이 있으니 그것은 자신의 욕심과 교만을 이루기 원하는 그 악한 뜻과 계획을 내려놓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성전에 거하는 목자들을 자신을 돌이키지 못하여 그리스도를 따르지 못했다. 오히려 죄 없는 그리스도를 죽이고 영원한 사망으로 내려갔다. 하지만 이 땅에서 아버지와 아들의 이름을 이용해 육적으로 좋은 것을 잠시 취하며 사람들에게 잠시 높임을 받다 사망으로 들어가는 자들이 깨달아야 할 것이 있으니 회개와 돌이킴을 통해 얻는 그 영원한 생명이 썩어질 육의 욕심과 이 세상의 헛되고 헛된 명예보다 더욱더 소중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는 당시 그곳에 있는 자들 가운데 자신을 따르는 영혼들이 얻을 그 영광스런 생명과 또한 자신을 죽이는 자들이 당할 그 영원한 사망을 이미 알고 계셨다. 그리고 후자도 돌이켜 그 생명에 이르길 원하셨다. 그러므로 이 말씀은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에게는 그 희생으로 거룩케하여 아버지와 화목케 하므로 자비를 이루는 그 인자가 바로 그리스도라는 확신을 그들의 마음에 다시 한 번 깨우치고자 전하는 말이요 더불어 오직 자신의 욕심과 명예를 위해 아버지의 거룩한 일을 하고 있는 자들에게는 경고의 말로 쥐어주는 것이니 그 의미는 이것이다.

 

“아버지께서는 자비를 받은 자가 제사보다는 자신이 받은 그 자비를 다른 자들에게 전해주므로 자신의 그 허물들을 용서받으며 또한 그 자비로서 자신보다 위에 있는 자들과 더불어 화목을 이루며 또한 아래에 있는 자들과도 더불어 화목을 이루며 하나가 되기를 더 원하시는 도다.”

 

그러나 성전에서 제사를 인도하던 거짓된 목자들은 자신의 악한 마음을 끝까지 돌이키지 못했으니 진리를 끝까지 깨닫지 못했다. 오히려 그들은 그 생명을 위해 돌이키라는 그리스도를 미워하고 시기했으며 네가 무슨 권세로 하나님의 종인 내게 뭐라 하느냐고 생각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그에 대한 답으로서 하지만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에게는 그 확신을 주시고자 자신이 바로 자비를 이루는 그 창조자임을 비밀적으로 전하고자 인자가 안식일의 주인이라고 하셨던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그 말씀도 깨닫지 못했으니 아버지께서는 자비를 버리고 성전에 들어와 오직 자신을 위해 제사를 지내는 자들에게는 진리의 깨달음을 주시지 않으시기 때문이다.

 

“나는 자비를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노라 하신 뜻을 너희가 알았더면 무죄한 자를 죄로 정치 아니하였으리라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