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한 말을 절대로 바꾸지 않고 또한 한 번 맺은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의로운 왕이 있었다. 그런데 그 왕은 자신에게 충성한 종에게는 그에 맞는 상급을 주고 불 충성한 종에게도 역시 그에 맞는 형벌을 주고 싶었다. 그러므로 왕은 자기의 세 종에게 포도나무를 한 그루씩을 주며 이렇게 말했다. “나는 포도열매를 원하니 너희에게 포도나무를 공평하게 하나씩 주었노라. 그러므로 7년 후 너희가 가꾼 포도열매를 따서 내 앞에 왔을 때 그 열매를 보고 그에 맞는 상급을 주겠으나 만일 다른 열매를 가져오면 형벌을 받겠노라.” 그 종들은 왕의 말을 들은 후 자신의 왕은 한 번 말한 것과 맺은 약속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바꾸지 않고 꼭 지키는 사람임을 알았다. 그러므로 그들은 형벌보다는 큰 상급을 얻고 싶어서 포도열매를 많이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 지 방법을 가르쳐달라고 했다. 이에 왕은 이렇게 대답해주었다. “자신의 마음을 다해 그것을 땅에 심고 또한 자신의 마음을 다해 가꾸면 내가 그를 항상 돕겠노라. 그러나 누구든지 만일 내가 원하는 것이 포도열매임을 모르고 또한 포도나무를 가꾸는 것에 마음을 다하지 아니하는 자는 나중에 형벌을 받을 때 형벌 받는 이유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겠노라.” 이제 종들은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으며 왕은 처음부터 끝까지 그들의 모든 말과 행위를 지켜보았다. 그러나 첫 번째 종은 왕에게 받은 포도나무를 길거리에다 버리고 대신 자신의 정원에 사과나무를 심었다. 또한 세상에 나가 날마다 먹고 마시고 놀며 사과나무를 열심히 길렀다. 한편 두 번째 종은 왕에게 받은 포도나무를 자신의 정원에 마음을 다해 심었다. 하지만 그 옆에다 자신이 원하는 종류의 포도나무를 하나 더 심었다. 그리고 세상에 나가 날마다 먹고 마시고 놀다 집에 들어오면 자신이 원하는 포도나무는 마음을 다해 가꾸되 왕에게 받은 포도나무에는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았다. 반면 세 번째 종은 자신의 정원에다 왕에게 받은 포도나무를 마음을 다해 심고 가꾸었다. 그러므로 왕은 그를 도와주었다. 어느덧 7년이 지나자 그들은 그 동안 자기가 가꾸고 맺은 열매를 모두다 따서 왕 앞으로 나갔다. 그리하여 첫 번째 사람은 수많은 사과를 두 번째 사람은 아주 신 포도를 세 번째 사람은 달고 물이 많은 포도를 왕의 앞에다 바쳤다. 그러므로 왕은 첫 번째 종에 대해서는 감옥형벌을 내렸다. 그러자 그는 나는 누구누구이며 이런 저런 일을 했다고 큰소리를 질렀다. 그러나 왕은 그와 다른 어떠한 말도 하지 않고 종들에게 어서 감옥으로 보내라고 명했다. 한편 두 번째 종에게는 어두운 곳으로 들어가라고 했다. 그러자 그는 내가 왜 어두운 곳으로 들어가느냐며 속았다고 소리를 질렀다. 그러나 왕은 그와도 다른 어떠한 말을 하지 않고 다시 포도나무를 한 그루 주며 그곳에 들어가 그것을 가꾸면 거기서 꺼내주겠다고 말했다. 반면 달고 물이 많은 포도를 바친 후 고개를 숙이고 있는 세 번째 종에게는 자신의 것과 같은 왕자의 옷을 입혀주었다. 그러자 그는 항상 자신을 도와주었던 왕의 그 은혜를 알았기에 자신은 이 상급을 받을만한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를 통해 얻는 거듭남의 은혜를 거부한 자들은 그들의 그 죄가 그대로 남아있으니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영원한 사망의 심판을 받는다. 한편 거듭남의 은혜는 있으나 아버지의 뜻은 버려두고 자기가 원하는 것을 아버지의 뜻과 계획이라며 그것을 열심히 이루어간 자들은 그가 비록 많은 행위를 했어도 의로움과 거룩함이 없으니 어두운 곳으로 들어가 온전하게 되라는 심판을 받는다. 반면 거듭난 후 두렵고 떨림으로 거룩에 애쓴 자들은 아버지와 아들과 거룩하신 영의 도우심으로 거룩을 이루었기에 그리스도처럼 거룩한 육체의 상급을 받아 아버지의 모든 영광과 권세를 상속받는다.

 

     그런데 각 사람들이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이렇게 심판을 받을 때 어떤 자들은 심판이 불공평하다고 소리를 지르고 어떤 자들은 자신은 속았으며 천국이 없다고 불평불만을 내뱉는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그들의 모든 말과 행위를 기록한 정확한 심판의 책이 있으니 그에 따라 심판대에서 내리신다. 그러므로 그들은 내가 그런 말과 행위를 한적이 없다 하지 못한다.

 

     결국 그 심판대에서는 그리스도께서 영원한 심판을 내리신 것에 대하여 어느 한 영혼도 그 입을 열 수가 없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도 그들로 하여금 그 심판대에서 그러한 일로 인하여 논쟁을 벌이지 못하게 하신다. 그리스도께서는 다투거나 들레지 아니하시기 때문이요 그 심판을 오직 아버지께서 한 번 하신 말씀과 약속대로만 행하시니 때문이다.

 

     한편 소리를 듣지 못한다는 것은 깨닫지 못한다는 뜻이니 그들의 상황은 이것이다. 그 심판의 자리에서 어느 이는 상급을 크게 받고 어느 이는 형벌을 크게 받을 때 한 영혼은 상급을 크게 받았기에 자신은 이 상급을 받을만한 자격이 없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고 한 영혼은 이 형벌이 자신이 범한 죄보다 더 크다며 따질 때 그리스도께서는 상급을 받는 자에게는 너는 조그만 일에 너의 충성을 다하였으므로 이것을 받는 것이 마땅하되 형벌을 받는 자에게는 너의 한 일들은 크고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 유익이 미칠 수도 있었으나 너의 마음속에 있는 그 죄로 인하여 그 모든 일들이 다 헛되었으며 오히려 네가 행한 일들이 너에게는 더욱더 사망을 주는 도다라고 말씀하신다. 그러나 그 형벌을 받은 자들은 그 소리를 듣지 못한다.

 

그가 다투지도 아니하며 들레지도 아니하리니 아무도 길에서 그 소리를 듣지 못하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