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자신이 낳은 자식이라 할지라도 자기의 편리와 유익을 위하여 버리거나 떠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사람은 죽기 전까지 혈육을 끊지 못한다. 그래서 피치 못할 사정으로 고아가 되었든 버림받았든 이유를 모르든 자신을 낳아준 육신의 아비와 어미를 단 한 번만이라도 만나보고 싶어 이곳 저곳을 두루 찾아 다닌다. 그런데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는 사람이 셋째 하늘에서 기쁨과 평안과 안식을 누리며 영원히 살도록 창조하셨으며 그 생명을 위해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아들을 은혜로 주셨다. 그러므로 사람은 자신에게 소중하고 영원한 생명을 주신 그 영혼의 아버지를 찾고 싶은 마음이 누구에게나 있으되 생명을 주신 아버지를 자기 스스로 버린 영혼들은 더 이상 찾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께서는 한 영혼 한 영혼이 육의 죽음을 맞이하기 전까지는 그 영혼들도 구원코자 하신다.

 

     자신을 찾는 자를 만나주시는 아버지께서는 이렇게 자신을 찾지 않는 영혼에게도 은혜를 내리시고자 그가 호흡이 있는 동안 나간 자식을 기다리는 부모의 마음을 가지고 끝까지 부르시며 기다리신다. 구체적으로 아버지께서는 그가 육은 살아있으나 그의 마음과 생각이 사망에 들어간 자라도 혹은 노인이라도 혹은 큰 질병가운데 있는 자라도 혹은 감옥에서 그 생명이 끝날 날을 기다리는 자라도 끝까지 부르신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는 사람이 육신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시간을 정하셨으며 또한 육으로 쉴 수 있는 시간도 정하셨으나 은혜 받는 시간과 장소는 정하지 아니하셨다. 그것은 그가 일어나있거나 앉아있거나 드러누워있을 때에도 또한 어디서라도 그가 만일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면 오직 마음의 중심을 보시는 아버지께서 그가 원하는 그 생명의 은혜를 주시기 위해서다.

 

     예를 들어 그리스도께로 나온 그 손 마른 자는 이렇게 생명의 은혜를 얻었다. 우선 그는 늘 자신의 입으로 나는 가난하다 먹을 것이 없다 입을 것이 없다 하며 자신의 거하는 처소 깊은 곳에는 모든 것을 숨기고 있었다. 이에 아버지께서는 그의 마음에 욕심을 보시고 그가 수고한 그 손을 마르게 하셨다. 그러므로 그는 더 이상 추수할 곡식을 걷지 못하고 오히려 다른 자들에게 빼앗겼다. 또한 그가 늘 입으로 시인한 것과 같이 먹을 것도 입을 것도 서서히 빼앗겼다. 게다가 손이 말랐다는 것은 이방인들이 말하는 관절염보다 한참 후에 있는 통풍을 의미하니 그는 더러운 흑암의 세력들로 인하여 그곳에 피가 오랜 세월 들어가지 않아 큰 고통가운데 있었다.

 

     하지만 그는 나는 이 죄를 가지고 그냥 빨리 죽겠노라 하지 않았다. 자신의 죄를 알기에 오히려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성전에 와서 늘 애통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아버지의 마음을 아는 목자라면 그를 위해 어떻게 하는 것이 옳겠는가? 그러나 그들은 안식일에는 안식일이라며 그를 위해 제사를 드리지 않았고 다른 날에는 제사를 지냈으나 그의 손이 펴지지 않았다. 그들이 늘 제사를 드렸으되 그가 사함을 받지 못했던 이유를 한 가지 비유를 통해 깨달을 수 있다.

 

어떤 악한 자가 깊은 구덩이를 파놓고 자신의 손에 금과 방석을 들고 있었다. 그것을 보자 어떤 배부른 여자가 그 악한 자에게 어떻게 하면 당신의 손에 있는 것들을 얻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악한 자는 이 구덩이로 들어가면 주겠노라고 했다. 그러자 여자는 잠시 고민하다 그 안으로 뛰어들었다. 그리고 악한 자는 그에게 금과 방석을 던져주었다. 하지만 사람의 욕심에는 끝이 없으니 여자는 어떻게 해야 더 많은 금과 더 푹신한 방석을 얻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악한 자는 다른 사람을 그곳으로 이끌면 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여자는 어떤 젊은 여자에게 여기가 좋으니 들어오라고 했고 그 젊은 여자는 이리저리 상황을 살핀 후 들어갔다. 이에 악한 자는 그 여자가 원하는 것을 넣어주었다. 하지만 사람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끝까지 붙들고 싶어하니 그 여자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들을 누구에게도 빼앗기지 않고 계속 가지고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악한 자는 거기 있는 젊은 여자에게 잘 말해서 거기서 나올 생각을 하지 않고 계속 머물러있게 하라고 시켰다. 그러자 그 여자는 자신과 함께 있는 젊은 여자에게 자신이 얻은 것들을 보여주며 당신도 기다리면 저 위에서 금과 방석이 내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젊은 여자는 배부른 여자의 말대로 했다. 그러므로 젊은 여자도 역시 금과 방석을 얻었다. 그런데 악한 자는 그 여자들이 원하는 것들을 던져주며 그 구덩이에다 부드러운 모래들도 함께 붓기 시작했다. 그것을 보자 젊은 여자는 금과 방석을 버리고 웅덩이에서 나가려고 했다. 그러나 그 웅덩이는 너무 깊어서 자기 혼자 올라갈 수 없었다. 그러므로 배부른 여자에게 자신을 좀 도와달라고 했다. 그러나 배부른 여자는 도와줄 수 없는 이유를 말해주지 않고 대신 자신은 좀 쉬고 싶다고 핑계를 대며 도와주지 않았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 당시의 목자들은 성전에서 백성들을 데리고 거룩한 행위들을 하기는 했으나 그들도 자신도 역시 그 죄와 함께 거하고 있었다. 그러므로 죄와 싸워 승리하고자 애쓰지 않고 오히려 품고 있는 영혼이 어찌 죄인을 거룩으로 이끌리요? 아니 손 마른 자보다 더 깊은 죄 가운데 있었으니 그들은 자신의 육적인 욕심과 존경 받는 자리를 위해 그들을 아버지의 뜻으로 이끌 수 없었다. 그리하여 손 마른 자는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신의 안에 있는 죄를 애통하며 용서받기 원하여 늘 그 성전에 거하고 있었던 것이다.

 

     바로 이러한 상황에서 그리스도께서는 성전의 가르치는 회당으로 들어가실 때 손 마른 자가 거기서 늘 애통하며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계셨다. 그러므로 회당으로 들어가시기 전 먼저 그 영혼을 치료하시고자 그에게 다가가셨고 손 마른 자는 자신의 원함을 이루어줄 수 있는 이를 만났기에 죄의 용서함을 받고자 그리스도께 먼저 자신의 죄를 고백했다. 그러자 그리스도께서는 그의 간절한 마음의 돌이킴을 보시고 이제는 그의 손에 손을 얹으시니 그의 손에서 피가 묶였던 것이 조금씩 손으로 그리고 뼈마디와 뼈와 뼈 사이로 들어가므로 그의 손이 곧 회복되었다. 또한 회당에서 나오신 후에도 통풍으로 극심한 고통을 받던 그 영혼처럼 죄를 고백하는 자에게는 그가 어떠한 상황과 시간에 있든 그에게 영원한 생명과 또한 육의 질병에서의 해방을 허락하셨다.

 

     이처럼 선이라는 것은 사람의 육을 고치는 것이 아니요 범죄한 자의 영혼을 고쳐 그에게 무엇보다 영원한 생명의 은혜를 허락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을 깨닫지 못하는 자들은 겉으로 나타난 병을 고친 것만 보고 선한 것이라 생각한다. 고로 어리석은 자들은 지금도 자신의 죄를 회개치 않고 오직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는 자만 쫓아다닌다. 하지만 거룩을 모르는 은사 자들이 그들을 거룩과 생명으로 이끌지 못하는 것은 그들 자신도 그 죄와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 손 마른 영혼을 아버지의 뜻으로 이끌어 생명의 은혜를 주셨던 그 날은 바로 안식일이었다. 그러므로 안식논쟁을 벌이며 뒤따라오던 성전목자들은 그 순간을 놓칠 수 없었다. 이에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을 대적하는 악한 자들에게는 거룩하고 선한 일을 안식일에 취하는 것이 옳다는 것을 한편 백성들과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에게는 아버지의 그 애틋한 마음을 알리시고자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다고 하셨으니 그 뜻은 이것이다.

 

“아버지께서는 사람에게 은혜 받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지 아니하셨으니 안식일에 어떤 한 백성이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애통하며 죄를 고백하고 죄의 사함을 얻기 위하여 있다면 안식일에도 제사를 드리는 것이 더 옳음이니라. 그러므로 안식일에도 또한 어떠한 날에도 또한 어디에서도 함께 계시며 모든 백성들이 그 죄에서 해방되는 것을 원하시고 계심을 깨우치기 원하는 도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희 중에 어느 사람이 양 한 마리가 있어 안식일에 구덩이에 빠졌으면 붙잡아 내지 않겠느냐 사람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그러므로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니라 하시고 이에 그 사람에게 이르시되 손을 내밀라 하시니 저가 내밀매 다른 손과 같이 회복되어 성하더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