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두 아이가 함께 길을 가다 너무나 배가 고팠다. 그런데 길의 왼쪽에 보니 포도나무 한 그루에 먹음직스런 포도가 주렁주렁 열려있었다. 그러므로 그 두 아이는 그것을 따서 먹었으며 둘 중에 한 아이는 참으로 맛있다고 했다. 이에 그 포도나무를 심은 사람이 나타나 그 어린아이에게 이런 말을 친절하게 해주었다. “너는 이 포도를 참 좋아하는구나! 내가 이 포도열매가 많은 곳을 알고 있는데 알려줄까?” 그 말을 듣자 그 아이는 그 포도를 자유롭게 실컷 먹어보고 싶었다. 그러므로 그 아이는 그 사람을 따라갔으며 그 사람은 그 아이의 등에 손을 대고 밀어주거나 두드려주며 또한 귀에다 대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들려주며 그 아이가 좋아하는 포도가 많은 곳으로 데려갔다. 그러나 다른 아이는 그 똑같은 포도를 맛보고는 입과 배가 시고 쓰려서 견딜 수가 없었다. 그러므로 그 아이는 자기의 아픈 배와 시고 쓰린 입을 움켜쥐고 소리 높여 울었다. 이에 어떤 사람이 오더니 울고 있는 그 아이에게 왜 그러냐고 물었으며 그 아이는 그 포도를 다시는 먹고 싶지 않아서 운다고 했다. 그랬더니 그 사람은 아이를 불쌍히 여기며 이런 말을 해주었다. “너는 이 포도를 싫어하는구나! 하지만 내가 아주 달고 물이 많은 포도열매가 많은 곳을 알고 있는데 넌 그런 포도를 맛보기 원하니?” 그 말을 듣자 그 아이의 마음은 그런 포도를 원하니 그 사람을 따라갔다. 그리고 그 사람은 아이가 힘들어 할 때마다 아이의 오른손을 잡고 끌어주며 때로는 그 아이의 눈물을 닦아주며 위로해주었다. 또한 달고 물이 많은 그 포도나무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그 아이가 원하는 포도가 많이 있는 곳으로 데려갔다. 

 

     이와 같이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마음 안에 선악과가 심겨있다. 그러므로 사람은 그 죄악된 나무의 뿌리로 인하여 자신의 생각과 몸과 마음과 입술로 범죄 한다. 마치 땅속에 박혀있는 그 보이지 않는 뿌리로 인하여 땅 위에 서있는 눈에 보이는 그 나무가 열매를 주렁주렁 맺는 것과 같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 동일한 죄와 허물이라는 열매를 보며 각기 다른 마음을 품는다. 

 

     그러므로 어떤 사람은 자신이 범한 죄와 허물을 볼 때 처음에는 한두 번 싫어하지만 세 번째부터는 아무렇지도 않다. 그러므로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그것을 기뻐하며 즐긴다. 마치 아주 쓰고 신 포도열매를 맛보고는이 포도는 참으로 달고 맛있다.’라고 하며 계속 집어먹는 사람과 같다. 그러나 그는 아버지께서 주신 양심을 가치 없이 버린 자이다. 그러므로 그는 양심을 버린 그 원수와 마음을 합하므로 그 사슬에 꽁꽁 묶여 더욱더 이 세상으로 깊이 끌려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한편 어떤 사람은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후 자신이 맺는 그 열매를 본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주신 그 양심의 가책과 더불어 이제는 거룩하신 영의 책망도 받는다. 그러므로 그는 거듭난 후에 자신이 범한 죄와 허물에 대해서도 그리스도의 피를 의지해 회개한다. 하지만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죄의 뿌리로 인하여 또다시 범죄 한다. 그러므로 또다시 회개한다. 그리고 그것을 반복한다. 마치 나쁜 열매만을 따내며 그 뿌리는 그대로 두는 사람과 같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얻은 그 거듭남의 은혜 하나만이라도 잘 지키는 자이다. 

 

     그러나 그 동일한 것을 보며 자신의 죄를 애통하는 자가 있다. 그러므로 그는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죄악과 싸운다. 그러나 자신의 죄로 인하여 그리고 그것을 스스로 이길 수 없음을 깨닫고 심히 슬퍼하며 운다. 

 

     그런데 셋째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는 사람들 가운데서 이렇게 죄로 인하여 애통하는 자를 불쌍히 여기시니 그에게 진리를 허락하시며 그리스도께서도 그런 영혼을 이끄신다. 그러므로 그는 진리를 따르며 순종하며 또한 그리스도의 살과 피를 의지해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죄악과 싸우니 나중에는 그 뿌리를 뽑아내고 이기는 자가 된다. 그리하여 아버지의 뜻을 이룬 그 거룩한 자들(聖徒)이 이제는 더 이상 죄의 열매가 아닌 의롭고 거룩한 열매를 맺게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자신의 속에 있는 죄악과 싸우는 자는 그가 죄로 인하여 심히 슬퍼하며 울지만 그 애통으로 인하여 그가 셋째 하늘에 계신 그 거룩하신 아버지께로 위로를 얻을 수 있음이 마땅하다.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