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왕이 깨끗하고 풍성한 포도열매를 간절히 원했기에 포도원을 계획했다. 그리고 그의 아들은 햇빛이 잘 드는 산중턱을 택해 땅을 파고 돌들을 거둬냈다. 또한 악한짐승들이 해치지 못하도록 울타리도 둘렀다. 또한 아버지의 뜻에 마음이 있었기에 저녁마다 이곳 저곳을 둘러보며 열심히 일했다. 그 아들은 이렇게 6일 동안 하루도 놀지 않고 온 마음과 정성과 뜻과 목숨을 다해 땀을 흘리며 포도원을 만들었다. 그리고 7일째에는 쉬면서 극상품포도나무 두 그루를 준비해 8일째가 되자 포도원에 심고 자기의 두 종에게 이렇게 말했다. “나는 너희가 일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완벽하게 마쳤으니 너희도 내가 심은 포도나무를 정성껏 잘 가꾸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는 5년 후에 너희가 맺은 열매를 보시고 그에 맞는 상급을 주시겠노라. 그리하여 너희는 상급을 가지고 나와 함께 모든 것을 즐기며 또한 왕처럼 다스리며 편히 쉴 것이니라.” 왕자의 말을 듣고 난 후 첫 번째 종은 아들이 한 약속을 믿었다. 또한 왕자가 6일 동안 열심히 일하다 7일째에는 쉬면서 극상품포도나무 두 그루를 준비해 8일째가 되자 포도원에 심었던 장면을 통해 깨달음을 얻었다. 그러므로 종은 자신이 받은 포도나무에다 아침저녁으로 거르지 않고 깨끗한 물을 주었다. 낮에는 땀을 흘리며 벌레를 잡아내고 웃자란 가지들을 잘라냈다. 저녁때도 포도원에 나가서 이곳 저곳을 둘러보며 열심히 가꿨다. 그러다 7일째에는 쉬었다. 하지만 왕의 뜻에 마음이 있었기에 쉬다가도 밭에 나가 이리저리 둘러보며 필요한 일들을 찾아서 했다. 그는 이런 식으로 5년 동안 하루라도 놀거나 게으름을 피우지 않고 자신의 온 마음과 정성과 뜻과 목숨을 다해 땀을 흘렸다. 그러므로 5년이 지나자 깨끗하고 좋은 포도열매를 풍성히 따서 자기의 왕께 드릴 수 있었다. 이에 왕은 종이 가져온 열매를 보고 그에 맞는 만큼의 상급을 주었고 종은 그 상급을 가지고 모든 것을 왕자와 함께 즐기며 왕자처럼 다스리며 편히 쉴 수 있었다. 한편 두 번째 종도 극상품포도나무를 가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 일은 자신에게 당장 별 유익이 없어 보였고 또한 사람들도 그 일을 알아주지 않았다. 그러므로 종은 포도밭에다 자기의 뜻과 계획을 이룰 수 있는 사과나무를 심고 열심히 가꿨다. 그런데 그는 왕자가 7일째에 쉬었던 장면을 사과를 사랑하는 마음을 품고 보니 평일에는 일하되 7일째에는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의미로 이해됐다. 그러므로 열심히 일하다가도 7일째가 되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었다. 그러다 어느 날 그는 7일째에도 포도원에서 일하는 첫 번째 종을 보게 되었고 그것을 보며 자신은 옳지만 그는 틀렸다고 생각했다. 그러므로 그는 첫 번째 종을 보고 이렇게 꾸짖었다. “평일에는 일해도 7일째에는 아무런 일도 해서는 안 되는데 어찌 당신은 종으로서 불순종하느뇨?” 이에 첫째 종은 둘째 종에게 이러한 말을 해주었다. “왕자께서 7일째에 쉬셨던 것은 그런 뜻이 아니라 5년 동안 오직 포도나무를 열심히 가꾸면 6년째에는 큰 상급을 받아 모든 것을 즐기며 또한 왕처럼 다스리며 영원히 쉬게 된다는 뜻이요.” 첫째 종은 이렇게 둘째 종이 알아듣도록 설명해준 후 만일 그런 상급을 원한다면 약속을 믿고 주인께서 명하신 일에 애쓰라고 일러주었다. 그러나 둘째 종은 사과를 원했기에 첫째 종의 말을 조금도 들으려 하지 않았고 이해도 되지 않았다. 또한 자신이 옳은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하며 오히려 첫째 종에게 당신은 왕의 말에 불순종하고 있으니 왕의 종이 아니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왕에게 받은 극상품포도나무는 제쳐놓고 사과열매를 얻고자 늘 힘쓰며 애썼다. 그리하여 결국 5년이 지난 후 그는 신 포도와 사과를 많이 따서 왕께 드렸고 왕은 그가 맺은 만큼의 상급을 주었다. 즉 6년째가 되어도 왕자와 함께 모든 것을 즐기거나 왕처럼 다스리거나 영원히 쉬거나 할 수 있는 그 상급을 얻지 못했다. 오히려 자신의 유익과 명예와 의를 위해 불순종한 만큼의 심판을 받았다.

 

     이처럼 그리스도께서 아버지의 율법과 계명을 유대인들에게 주실 때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육신의 기회가 있을 때 말씀에 순종하며 거룩에 애쓴 자들은 자신이 맺은 거룩한 열매에 합당한 거룩한 육체를 입을 것이요 부활한 자는 천년왕국에서 안식하며 왕과 제사장이 되어 다스리며 모든 것을 누린다. 또한 천국의 끝에 주님의 셋째 하늘로 올라갔을 때는 그와 같은 영원한 안식과 누림이 그를 기다린다. 그리하여 영광과 권세의 약속이 오직 그 안식을 믿음으로 바라보고 거룩을 이루고자 애쓰며 순종한 자들에게 영원히 이루어지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누구든지 주님과 약속을 믿는다 하되 마음이 오직 자신의 육적인 욕심과 자신이 세상에서 높아지는 것과 자신의 옳음을 나타내는데 있으면 그는 거룩을 모르는 자이다. 그리고 아버지의 뜻을 모르면 그가 성경의 어느 곳을 펴서 어떠한 말씀을 보아도 어떠한 행위를 해도 그 의미를 깨닫지 못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전에도 당시에도 거룩을 모르는 대제사장과 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은 성전에서 늘 짐승을 잡아 제사를 드리기는 했지만 그 의미를 모르고 행했으며 또한 다른 모든 말씀들처럼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라는 말씀의 뜻도 깨닫지를 못했다. 그리고 이것은 전통에 거하는 이방인도 마찬가지니 그들도 늘 말씀을 읽고 또한 주일마다 모여서 거룩한 행위를 하되 그 의미를 모르고 그 행위를 하고 있다.

 

     또한 사람은 무엇을 모르면 알고 싶어하는 갈급한 마음과 배우고자 하는 겸손한 마음도 있되 원수에게 그 마음을 빼앗기면 교만하게 변하니 무슨 말씀이든 자신의 욕심과 명예와 의에 맞게 풀어서 정의를 내린 후 그에 따라 행하며 자신이 옳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전에 교만한 인도자들은 그 목적을 이루고자 율법과 계명을 해석하고 변경한 후 백성들에게 그것을 지키고 행하게 하며 이것이 곧 아버지의 뜻이라고 했다. 그리하여 의문의 율법과 전통을 따르는 유대인들은 지금까지도 안식일에는 가만히 누워있는 것이 안식을 잘 지키는 것이라 알고 말하고 행하고 있다.

 

     그런데 온전한 율법이 아닌 의문을 따르는 자들의 기준으로는 즉 아무런 일도 하지 않는 것이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는 것이라고 들어오고 보아오고 믿어오던 자들의 눈으로는 안식일에 거룩을 이루고자 일정한 거리이상을 걸어 다니며 음식을 취하는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는 것이 아니요 오히려 안식일을 범하는 것으로 보였다. 그리고 제자들이 안식의 믿음을 가지고 안식일에도 모든 것을 거룩을 이루고자 행하도록 가르치신 것은 그리스도셨다. 그러므로 자기를 위해 목자의 일을 하던 인도자들은 이제는 제자들이 아닌 그들을 이끌고 있는 그리스도를 구약의 인도자들이 변경한 그 율법과 유전으로 고소하여 붙잡고자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그리스도는 영원 전부터 아버지의 품에 계시던 아들이시요 또한 만물을 지으신 창조자시요 또한 신령하고 영원한 그 율법을 모세에게 내려주신 분이니 아버지의 뜻을 잘 알고 계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 계실 때 무엇을 말하든 행하든 취하든 어디를 가든 누구와 함께하든 그의 모든 것들은 오직 거룩을 이루기 위한 것이었다. 또한 살고자 하는 마음과 진리를 깨닫고 싶은 갈급한 마음을 가지고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에게도 천년왕국의 안식과 셋째 하늘의 영원한 안식의 의미를 가르치셨다. 그리하여 아버지의 뜻을 깨달은 그의 제자들도 거룩을 이루고자 어떠한 날이든 오직 그리스도를 따라다녔던 것이요 또한 그것을 위해서 자신의 육이 필요한 것을 그 입으로 넣었던 것이다.

 

“그 때에 예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로 가실새 제자들이 시장하여 이삭을 잘라 먹으니 바리새인들이 보고 예수께 고하되 보시오 당신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나이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