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은 누구나 살과 피로 되어있는 육체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짐승도 마찬가지이니 짐승도 배고프면 먹고 졸리면 자고 위가 음식물로 차서 누르면 그것이 자동으로 열려 배설을 한다. 그러므로 사람이 만일 인생의 목적을 즉 아버지의 그 뜻을 깨닫지 못하면 짐승과 같은 삶을 살게 되고 깨달아도 이루지 못하면 짐승처럼 살다 그 소중한 인생을 마치게 된다. 

 

     그러나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께서는 사람에게는 짐승과는 달리 영원히 살게 되는 거룩한 영을 주셨다. 그러므로 사람은 짐승과 달리 마음과 또한 영을 가지고 있기에 사람을 보고 인격체라고 한다. 

 

     사람은 이처럼 인격체로서 짐승에게 없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그 무엇보다 자기의 마음과 영혼을 깨끗케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 또한 사람은 자신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니 자신의 영원한 생명은 그 무엇보다도 더 가장 소중히 여긴다. 그리하여 사람은 자기의 영원한 생명을 이룰 수 있는 그 영을 참으로 소중히 여긴다. 

 

     그러나 사람이 인격체라고 해도 육이 가난한 사람은 세끼의 필요한 양식을 얻을 수 있는 돈보다 점점 더 벌기를 원한다. 또한 자신의 아내와 남편에 만족하지 않고 마음에 음행을 품기도 하며 실제로 간음도 한다. 불의와 죄를 행하면서까지 이 세상의 높은 곳에 오르기 원한다. 

 

     그런데 사람은 이러한 육적인 욕심과 요구가 자신을 그 선악의 죄로 이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자신이 육신의 죽음으로 들어가면 더 이상 육을 취할 수 없다는 것도 죽어서 맨손으로 누워있는 사람을 보았기에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육신이 가난한 인격을 가진 사람은 끝까지 그 썩어질 것들을 따른다. 자신이 더럽혀지며 다른 영혼도 더럽히는 것을 알면서도 그리고 그것이 영원한 것이 아님을 알면서도 욕심을 이루고자 그러는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마음 안에 있는 그 거룩하고 영원한 영(心靈)이 가난한 인격을 가진 사람은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후 이제는 그 육적인 욕심과 육적인 요구를 버린 자이다. 그것을 버리는 이유는 자신의 마음을 깨끗케 하므로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고자하기 때문이다.

 

     누가 심령이 가난한 사람인지 한가지 비유를 통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더 많은 곳을 보며 즐기기 위해 사람들이 살기에 좋다는 미국의 서부도시인 캘리포니아를 여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가 차를 타고 가다 배가 고파서 주위를 둘러보니 McDonald's 햄버거가게가 많이 보였다. 그러므로 그는 그 중 한곳에 들어가서 눈에 보기 좋은 것을 시켜서 먹으며 맛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 다음에도 역시 똑같은 가게만 찾아 들어가서 먹었다. 하지만 한번은 햄버거를 다 먹고 나와서 차를 타려고 하는데 옆에 있는 사람들이 BURGER KING이 더 맛있다고 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래서 그는 귀가 솔깃하여 다음에는 BURGER KING 햄버거가게에 들어가서 먹었다. 그랬더니 정말로 그 사람들의 말대로 좀더 맛있는 것 같았다. 그러므로 그는 다음부터는 BURGER KING에서만 먹었다. 그런데 어느 날 햄버거를 다 먹고 나오는데 옆에 있는 사람들은 반대로 McDonald's가 더 맛있다고 했다. 그 소리를 듣자 그는 자신이 그 햄버거를 둘 다 먹어보았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것이 더 맛있는지를 몰랐다. 그러므로 그는 주로 BURGER KING에서 먹었지만 그 가게가 보이지 않으면 그냥 McDonald's에서도 먹었다. 그러다 한참 고속도로를 달리는데 In-N-Out Burger가 보였다. 그래서 그는 여기는 어떨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들어가 먹었는데 고기와 감자를 얼리지 않아서 그런지 참으로 맛있었다. McDonald's BURGER KING중에 어떤 것이 더 맛있는지는 몰랐으나 자신의 입맛에 In-N-Out Burger가 그 두 곳보다 훨씬 더 맛있다는 것은 확실히 느꼈다. 그러므로 그는 다음부터는 꼭 그 가게만 찾아 들어가 먹었으며 그 가게가 보이지 않으면 아무리 배가 고파도 McDonald's BURGER KING을 지나쳐 네 시간 다섯 시간이라도 참았다가 그 가게에서만 먹었다. 심지어 한밤중에 그것을 먹으려고 차를 타고 고속도로를 달리며 그 가게를 찾아 헤매는 날도 있었으니 그의 마음과 생각에는 더 이상 McDonald's BURGER KING이 없었다.

 

     이와 같이 사람은 누구나 육신과 영이 있으니 그리고 사람은 둘 중 오직 하나만을 취할 수 있으니 육신이 가난할 수도 있고 마음이 가난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가난함의 기준은 타인과 외부에 달려있는 것이 아니요 오직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살고자 하는 마음에 있다.

 

     그런데 영원한 생명의 약속이 있는 진리를 자신의 온몸으로 전해주신 그리스도께서는 누구나 육적인 욕심과 육적인 요구를 버린 자에게는 한 가지 약속을 주셨다. 그러므로 그는 셋째 하늘의 아버지께서 계신 그 거룩한 곳에서 모든 영적인 복을 얻을 수 있다.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요”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