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악한 자가 사람들을 사망으로 데려가고 싶었다. 그러므로 그 악한 자는 왼쪽에다 넓은 길을 만든 후 사람들이 좋아하는 금들을 이곳 저곳에 아무렇게나 뿌려놓았다. 반대로 한 선한 자는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고 싶었다. 그러므로 그는 오른쪽에다 좁은 길을 만들고는 그 길에다 하얀 종이를 질서 있게 놓았다. 그런 후 그 선한 자는 그 두 갈래의 갈림길의 입구에다 이렇게 써놓았다. “금은 육에 기쁨을 주지만 이 넓은 길의 끝에서는 썩어져 없어질 것이요 종이는 언제나 마음에 기쁨과 만족과 평화를 주며 영원히 썩지 아니할 것이니라. 또한 이 넓은 길의 끝에는 사망이 있으나 이 좁은 길의 끝에는 편히 쉴 수 있는 낙원이 있노라. 그러므로 누구든지 자기가 원하는 대로 금을 쥐는 자는 반드시 왼쪽 길을 종이를 붙드는 자는 반드시 오른쪽 길을 걷게 될 것이니라.” 이제 모든 사람들이 다 그 두 갈래의 길로 모여들었다. 그런데 첫 번째 사람은 그곳에 오자마자 곧바로 금을 쥐었으나 잠시 후 그 푯말을 천천히 보고는 낙원으로 들어가고 싶었다. 그러므로 그는 쥐었던 금을 버리고 하얀 종이를 집어 들고는 자기가 원하는 그 길을 걸어가며 금과 왼쪽 길에는 전혀 마음이 없었다. 그것은 자신의 마음에 그것들을 얻었기 때문이요 그리하여 그는 힘이 들어도 그 길을 기쁘고 즐겁게 걸었다. 두 번째 사람도 그곳에 오자마자 금을 들었다. 하지만 그 푯말을 보고도 왼쪽 길을 열심히 걷되 육의 기쁨으로 인하여 종이와 오른쪽 길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또한 자신의 눈이 그 기쁨만을 바라보니 자신이 걷고 있는 길의 끝도 보이지 않았으며 자신이 지나온 길도 돌아보지 않았다. 세 번째 사람도 그곳에 와서 한 손에 금을 주워서 들고 있다가 그 푯말을 보고는 그 마음이 첫 번째 사람과 같아져 다른 한 손에 하얀 종이도 들었다. 하지만 잠시 후 다시 마음이 변하여 오른발은 오른쪽 길에 왼발은 왼쪽 길에 두었다. 그러나 한 발짝을 뗄 때마다 두발이 점점 벌려지더니 가랑이가 찢어지려고 했다. 그러므로 그는 종이는 버리고 처음에 들고 있던 금은 대로 가지고 그냥 왼쪽 길을 걷되 자신이 첫 번째 사람과 같은 것을 붙들고 같은 길을 걷고 있다는 착각을 했다. 하지만 그는 첫 번째 사람처럼 자기의 마음에 그것들을 얻지는 못했다. 네 번째 사람도 그곳에 와서 금부터 들고 푯말도 읽었다. 하지만 처음부터 그 마음이 두 번째 사람과 같았으니 그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들고 자신이 원하는 그 길을 열심히 걸었다. 하지만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는 자신은 종이를 들고 왼쪽 길을 걷고 있다고 거짓말했으며 육의 기쁨이 마음의 기쁨이요 사망을 낙원으로 여겼다. 그리하여 왼쪽 길에는 많은 사람들이 몰렸으나 오른쪽 길에는 적은 수의 사람들만이 와서 걸었다. 

 

     이와 같이 아버지께서는 사람을 창조하실 때 두 손을 주시므로 누구든지 공평하게 그 두 손으로 자기의 마음이 가있는 그 무거운 것을 오직 하나만을 들 수 있도록 하셨다. 마찬가지로 그와 같이 두발을 주시므로 누구든지 자기의 마음에 있는 그 한길만을 걷도록 공평하게 정하셨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자신이 원하던 그것을 영원토록 가질 수 있도록 해두셨다.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든지 자기에게 생명을 주는 진리를 붙들든 아니면 마지막에 썩어질 그 물질을 따라가든 둘 중에 오직 하나를 자신의 마음으로 붙들 수 있다. 또한 누구든지 그리스도를 따라 셋째 하늘로 가는 그 십자가의 길을 걷든 사망으로 들어갈 이 세상의 길을 걷든 역시 자신이 원하는 한길을 택해 걸을 수 있다. 

 

     이러하니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진리를 붙들고 그리스도를 따라 그 길을 걷는 자는 마음의 평화와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그 물질과 이 악한 세상을 미워할 것이요 반대로 아버지의 나라에 대한 믿음과 소망이 없는 자는 이 세상으로 걸어 들어가 오로지 이 첫째 하늘의 영광과 물질만을 취하게 된다. 

 

     이로 보건대 그 생명의 말씀을 믿고 하늘을 소망하는 자는 이 세상에서 나오고 있으며 나온 자는 이미 세상에서 나온 자들과 함께 오늘도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어가되 마음에는 기쁨과 만족과 평화를 얻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대로 그 믿음과 소망이 없는 자는 오히려 자기가 나왔던 이 악한 세상으로 다시 들어가 오늘도 그 썩어질 물질과 영광을 거두고 있다.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혹 이를 미워하며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며 저를 경히 여김이라 너희가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