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는 첫날에 그리스도께 대한 첫 번째 시험에서 실패했으나 이 첫째하늘을 거룩케 하시려는 아버지의 그 뜻에 끝까지 대항하는 자이다. 그러므로 아들에게 주어진 그 메시아의 자격을 무효로 만들고자 둘째 날에 계속해 두 번째 시험을 하기 원했다. 그리하여 자신이 생각해낸 방법으로 시험을 하고자 예루살렘성의 성소의 입구에 있는 문 가운데 가장 높은 곳에 그리스도를 올려놓고자 했다.

 

그러나 원수는 가장 깊은 어둠에 있는 자요 불의와 죄악이 가득한 자이기에 거룩한 자들은 만지지 못하니 당연히 그리스도의 몸에도 손을 대지 못한다. 아버지께서는 빛의 종들을 통하여 거룩의 길에 있는 자들을 날개아래에 감추시어 눈동자와 같이 지키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에덴에서 자신의 꼬이는 말로 아담을 타락시켰던 것처럼 그리스도도 자신의 말로 타락시킬 수 있다고 자신하는 그 원수를 위하여 아버지께서는 손바닥 두 개 정도의 두꺼운 낙엽들을 준비하시어 뿌려놓으셨다. 그리하여 원수는 바람을 이용해 자연물의 위에 서신 그리스도를 성전의 그 꼭대기까지 올릴 수 있었다. 그러나 다른 시험을 받으시기 위해 장소를 옮길 때는 아버지와 아들의 종들이 그리스도를 붙들고 이동했으니 빛과 빛은 함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원수는 그 높은 곳에 서계신 그리스도께 ‘네가 만일 아버지의 아들이고 메시아라면 그 높은 데서 뛰어내리므로 너를 확인시켜라. 그리하면 아버지의 종들이 너를 붙들지 아니하겠느뇨? 그러면 나도 네가 아버지의 아들인 메시아라는 것을 믿겠도다.’라는 말로 꼬이며 시험했다. 게다가 원수는 자신이 가장 똑똑하고 많이 알고 있다는 교만한 생각으로 가득한 자들의 어미이니 그리스도는 내 지혜로운 말에 앞뒤가 막혀 결국 뛰어내리므로 간단히 증명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버지의 아들인 그리스도도 사람과 같은 육체를 입고 있으니 배고파서 결국 돌들을 떡으로 만들어 먹겠지!’라고 어리석은 생각을 했던 것과 같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이번에도 악한 의도를 가진 그 원수의 말에 이런저런 대꾸를 하며 간단히 증명해 보이기보다 오직 다음과 같은 아버지의 말씀으로 원수의 그 시험을 이기셨다. “아버지와 아들을 시험치 말라. 이는 그가 범죄하는 것이니 누구든지 아버지를 시험코자 하는 자는 오히려 자신이 그 시험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리라 하셨노라.”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주신 그 말씀의 뜻은 이것이니 그리스도를 믿는 자로서 아버지와 아들을 시험하지 아니하기 원하는 자는 자신이 결국 거룩하게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질 뿐만 아니라 그의 행위도 거룩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거룩하게 하시는 그 일을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이미 완전히 이루셨기 때문이요 아버지와 아들께서는 신실하게 믿는 자에게 거룩의 믿음과 거룩의 행위 둘 다를 원하시기 때문이다.

 

그러나 많은 자들이 아버지께서는 믿음과 행위를 원하신다는 그리스도의 그 말씀을 알면서도 아버지와 아들을 시험한다. 그러므로 어떤 자는 결국 얻게 될 그 거룩의 믿음이 없이 자신의 마음을 오히려 세상에 두고 종교적인 행위만을 드린다. 한편 어떤 자는 자신에게는 거룩의 믿음이 있다고 시인하지만 그에게 정작 거룩의 행함들은 나타나지 아니하되 오히려 원수가 주는 선악의 생각들에 이끌려 말과 행위를 한다.

 

그런데 만일 이런 식으로 생명의 근원이시며 생명을 주시는 아버지를 시험하면 아버지도 아들도 그 시험하는 자에게는 의롭고 거룩하게 되는 역사를 안 하시니 그는 믿음의 결국인 영혼의 구원에 이르지 못한다. 오히려 아버지와 아들을 시험하는 자는 결국 원수의 그 시험과 웅덩이에 빠져 스스로 나오지 못한다. 그러므로 입술로는 믿는다며 자신의 마음은 끝까지 세상에 빠져있는 자와 육신의 생각에 이끌려 말과 행위를 지속적으로 하는 자는 그가 이미 하나님을 시험했으며 시험하고 있기 때문이되 아버지와 아들을 시험한 자는 마지막에 이 세상과 함께 그의 육이 사망으로 들어간다.

 

그러나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후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아버지와 아들을 시험하는 데서 돌이켜 진실하게 믿는 자들이 있다. 그러므로 그들은 아버지께서 아들을 통하여 주신 그 속죄의 피를 의지하여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룰 수 있음을 믿고 썩어질 육과 헛된 세상에서 돌이켜 오직 그리스도를 따르며 신령한 몸 안에서 말씀에 순종하므로 거룩에 애쓴다. 이에 아버지께서는 마음과 믿음을 거룩에 두고 거룩에 애쓰는 그에게 그 선악죄의 뿌리를 제하시므로 결국 거룩에 이르는 그 큰 구원의 은혜를 허락하신다.

 

그런데 이 큰 구원이 큰 은혜인 이유는 믿음과 행위를 둘 다 보이므로 거룩에 이른 그가 그리스도와 같은 그 거룩한 육체의 생명을 얻고 부활하여 천국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왕과 제사장으로서 다스리기 때문이요 또한 그 천년왕국의 끝에 그리스도를 따라 올라갈 셋째하늘에서 아버지의 모든 영광과 권세를 그가 믿음으로 이룬 거룩에 맞게 상속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버지와 아들의 나라인 셋째하늘은 영원하고 무궁하니 그는 영광스런 은혜 안에 영원히 함께 거하게 된다.

 

“주 너의 하나님을 시험치 말라 하였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