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든지(행2:2) 살고자하는 마음(벧전3:21)을 가지고 아버지의 독생자(3:16)이신 그리스도께서(마16:16) 십자가에서 흘리신 그 피(엡1:7)로 사람의 허물(엡2:5)들이 사함 받는 다는 믿음(마9:2)만이 아니요 자신의 죄들을 낱낱이 회개하는 행함(약2:14)을 통해 자신이 죄인(롬5:8)임을 고백하고(요일1:9) 또한 전에는 썩어질 돈(딤전6:10)과 불의하고 죄악된 이 세상(엡2:2)이 자신의 주인이었으나 이제는 자신을 위해 그 고통(벧전2:21)스런 십자가에서 구속의 피(엡1:7)를 흘려주신 아들을 자신의 주인(시16:2)으로 영접(요1:12)할 때 인치심의 은혜(엡1:13)를 얻는다.

 

이 인치심이 은혜임은 자신의 죄(마26:28)와 허물로 인해(엡2:1) 받게 될 영원한 유황불 못의 심판(요5:24)을 면했기 때문이요 십자가의 전(시5:11)과 달리 거룩하신 영(고후1:22)께서 그의 마음 안의 영과 함께(롬8:11)하시며 거룩을 이루도록(엡4:30) 도우시기(빌1:19) 때문이요 유대인(신30:19)과 달리 거룩을 이루지 못한 교회시대의 이방인들(계1:11)을 위해 온전케 되는 의인의 영들(히12:23)의 그 과정(마5:26)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거듭남(요3:3)은 거룩하신 영의 인치심과 더불어 깨끗한 물로도 씻음(엡26)을 받아야 하니 썩어질 것과 헛된 곳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첫사랑(계2:4)을 간직한 영혼은 그리스도께서 베푸신(요13:33) 말씀의 기초(히5:21)를 쌓으며 의(롬10:3)를 깨닫고 의(마16:24)를 따르므로 의(롬10:10)에 이르고 또한 인자를 힘입어(요6:53) 거룩(히9:14)에 이르므로 얻게 될 그 새 생명을 향해 살겠다(롬6:4)는 새로운 출발의 의미로서 물(히10:22)로 세례(침례)를 받는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사람이 자기가 의롭다는 생각에서 회개하고(마4:17) 돌이켜 오직 그리스도만이 의롭다는 것(롬3:26)을 마음으로 믿고 의를 따르겠노라 결단한 자를 아직은 그가 의로운 말과 행함(눅1:6)이 없어도 의롭게 보시며(롬4:5) 그 후 계속 의를 따르며 그가 마음의 중심으로 의를 행할 때 의롭다 칭하시되(롬2:13) 이제는 더 나아가 인자를 힘입어 자신의 마음에 있는 선악의 죄와(롬7:24) 싸우는 자(히12:4)의 마음에서 죄의 뿌리(롬7:17)를 뽑아주시고(엡5:26) 거룩하다고 칭하시니(고전1:2) 그는 비로소 새 생명가운데 행하게 되는 것이다. 즉 육을 입은 아담이 에덴에서 타락 하기 전에 죄 없이 선하게 지음을 받은 상태(고후5:17)로 자신도 회복되어 새 생명가운데 행하는 그 날(엡4:24)을 소망하며 살겠노라는 결단과 함께 받는 것이 바로 물세례(골2:12)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의로우시고 마음에 원수의 선악이 없으시되(히7:26) 오직 아버지의 선악기준(요17:11, 25)만 있으시며 육(마4:11)에도 더러움이 전혀 없으신 거룩하신 분이시요(요6:69) 거룩하신 영께로 늘 이끌리므로(마4:1) 썩어질 것을 위해 원수가 이끄는 세상과 조금도 합하지 않으셨으니(마10:34) 아버지께서는 그런 아들을 사랑하시며(마3:17) 항상 그의 마음 안에 함께하셨다.(요10:38) 즉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새 생명가운데 행하고 계셨으며 그의 마음에는 이미 천국이 임해있었다.(고전3:16) 그러므로 이미 의로우시고 거룩하신 그리스도께서는 중생의 씻음(딛3:5)이 필요 없으니 인침의 은혜를 얻은 자들의 그 결단과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즉 자신의 정결하고 거룩한 지체들의 머리(엡5:32)로서 자신을 따르는 자들(요17:20)을 위해 물세례를 받으셨던 것이다.

 

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자기의 육적인 욕심과 자기가 의롭다는 생각과 세상의 헛된 영광(마16:15)을 따르는 종교지도자들(마23:25)이 거하는 그 성전의 더러운 뿌리(요8:44)에서 나온 분이 아니셨으며 육신을 입고 이 땅에 계시면서도 거룩을 온전히 유지하셨다.(요17:19) 오히려 깨끗하고 영원한 생명이 있는 물(요일5:6)에서 나오셨으니 오직 그리스도만이 깨끗한 생명(요1:4)이 있으며 그리스도에게서만 아버지의 그 깨끗한 생명이 흘러나온다. (요5:26) 그리하여 누구든지 그 생명(요11:25)을 얻기 원하는 자는(요5:40) 오직 의를 따르므로(마7:14) 그 생명(고전15:45)을 얻을 수 있다.

 

바로 이것이 그리스도께서 받으셨던 물세례에 담겨있는 의미이다. 즉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이 아버지께로 받은 그 의롭고 깨끗한 생명을 자신을 따르는 모든 사람들에게(요8:12) 전해주시고자 물세례를 받으셨던 것이다. 하지만 누구든지 믿노라 하며 자신을 의롭게 여겨 자신의 생각을 따르는 자들(롬13:30)과 사망의 세상(엡2:2)을 따르는 자들에게는 그 생명이 주어지지 아니하니 오로지 자기를 부인하고 의를 따르는 자에게 그 생명이 있다.(요8:12) 그렇지 아니하고서야 어찌 아버지께서 그 거룩하고 영광스런 부활의 생명을 주시어 그로 하여금 사람의 욕심과 불의와 선악을 계속적으로 영원히 유지하도록 하시리요?(요5:29)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마음에 있는 것을 자신의 생각과 행위와 입술로 낸 후(마15:18) 가만히 자신의 말을 들어보고 행위를 지켜보면 자신이 의롭지 않다는 것을 금방 발견할 수 있다.(롬3:10) 그러나 그것을 모르는 자도 있고 알고도 모르는 척하는 자도 있다. 사람이 십자가의 능력으로 거룩하게 되는 것을 부인하는 믿음 없는 자도 있다.(딤후3:5) 심지어 나는 믿는 자이니 정죄함이 없다며(롬8:1) 오히려 불의와 죄를 범하되 의로운 척하는 악한 자(요일1:8)도 있다. 알지만 의와 거룩을 포기하고 그 길을 그대로 걷는 어리석은 자(계2:24)들이 많다. 하지만 자신도 참으로 그리스도처럼 의롭게 되고자 하는 마음이 간절한 사람들(마5:6)도 적지만 반드시 있다.(눅12:32)

 

그러므로 이것은 인침의 은혜를 얻은 후 간절한 생명의 마음(벧전3:16)을 품고 있는 적은 수(눅12:32)의 영혼들을 위한 말씀이니 그리스도의 의와 거룩함이 그 사람의 안으로 들어가면(요6:57) 이제는 그 사람의 안에서는 그리스도의 의와 거룩함이 나온다.(갈2:20) 그리하여 그들이 간절히 원했던 대로 결국에는 그리스도의 의와 거룩함을 얻을 수 있다.(갈4:18) 대신 자신이 의롭다는 생각을 내려놓고(갈2:16) 오직 의를 따라가야 한다.(시23:1)

 

이처럼 아버지께서는 사람의 마음에 죄가 거할지라도(요일1:8) 영이 거듭난 후 산 소망을(벧전1:3) 가지고 자기의 의를 내려놓고 의를 따를 때 그 사람의 의가 아닌 오직 그리스도의 의가 사람의 안으로 들어가리니 그 사람에게서도 그리스도의 온전한 의가 나타나게 될 것(고전15:43)이요 그는 육을 벗은 후 셋째하늘의 영원한 장막으로(고전15:44) 들어가게 될 것임을 모든 사람들에게 알려주시기 원하셨다. 그러므로 이것을 알리시고자 이미 의롭고 거룩한 아들로 하여금 세례요한에게 물세례를 받기 전에 살고자하는 자(들에게 이 말씀을 전하도록 이미 태초에 계획해두셨던 것이다.(요1:1)

 

“이제 허락하라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