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오직 한 분 신이신 아버지의 독생자이신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흘리신 그 피로 사람의 죄와 허물들이 씻겨진다는 믿음을 가지고 자신의 허물(죄들)들을 낱낱이 회개하는 행함을 통해 자신이 죄인임을 고백하고 전에는 돈과 세상이 자신의 주인이었으나 이제는 자신을 위해 그 고통스런 십자가에서 구속의 피를 흘려주신 아들을 자신의 주인으로 영접할 때 유대인이든 이방인이든 인치심의 은혜를 얻는다. 그리고 이 거듭남이 은혜임은 자신의 죄와 허물로 인한 받게 될 영원한 유황불 못의 심판을 면했기 때문이요 십자가의 전과 달리 거룩하신 영께서 그의 마음 안의 영과 함께하시며 아버지의 뜻을 이루도록 도우시기 때문이요 유대인과 달리 거룩을 이루지 못한 영혼들을 위해 온전케 되는 의인의 영들의 과정이 있기 때문이다.

 

이제 거듭난 영혼들 가운데 썩어질 육과 헛된 세상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첫사랑을 잘 간직하고 있는 영혼들과 의에 주리고 목마른 영혼들은 신랑인 그리스도를 통해 말씀의 기초를 쌓으며 거룩을 이룬 후 얻게 될 그 새로운 생명을 향해 살겠다는 새로운 출발의 의미로서 물로 세례(침례)를 받는다. 즉 자신의 마음에 있는 그 선악의 죄와 끝까지 싸워 이긴 자에게 약속된 그 거룩하고 영광스런 육체의 생명을 바라보고 썩어질 욕심과 필요를 내려놓고 헛된 세상에서 나와 더 이상 자기가 자기를 이끌지 아니하고 오직 그리스도께로 이끄시는 거룩하신 영께로 이끌려 하늘의 그 상급을 바라보고 나가겠노라는 결단과 함께 받는 것이 바로 물세례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는 그 마음에 원수의 선악이 없으시되 아버지의 선악이 있으신 분이시오 또한 육에도 더러움이 전혀 없으시며 또한 이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과 조금도 합하지 않으셨으며 또한 머리 위에 임하여 계신 거룩하신 영께로 늘 이끌리셨다. 그러므로 교회의 머리되신 그리스도께서는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사람들의 그 결단과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물의 세례를 받으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자기의 육적인 욕심과 자기의 의와 이 세상의 헛된 영광을 따르는 자들이 거하는 그 성전의 더러운 뿌리에서 나온 분이 아니셨다. 또한 육신을 입고 이 땅에 계시며 그 어떠한 죄악도 마음에 품거나 혹은 생각과 말과 몸으로도 그 어떤 허물들을 행치 않으셨다. 오히려 깨끗하고 영원한 생명이 있는 물에서 나오셨으니 오직 그리스도만이 깨끗한 생명이 있으며 그리스도에게서만 아버지의 그 깨끗한 생명이 흘러나온다. 그리하여 누구든지 그 생명을 얻기 원하는 자는 오직 그리스도를 따르므로 그 생명을 얻을 수 있다.

 

바로 이것이 그리스도께서 받으셨던 물세례에 담겨있는 의미이다. 즉 그 깨끗한 생명을 모든 사람에게 전해주시고자 물세례를 받으셨던 것이다. 하지만 누구든지 사람의 생각과 의와 세상을 따르는 자들에게 그 생명이 주어지는 것이 아니요 오직 자기를 부인하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자에게 그 생명이 있다. 그렇지 아니하고서야 어찌 그 거룩하고 영광스런 육체의 생명을 주시어 그로 하여금 사람의 욕심과 육의 생각과 불의함을 영원히 유지하도록 하시리요?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마음에 있는 것을 자신의 생각과 행위와 입술로 낸 후 가만히 자신을 돌아보면 자신이 의롭지 않다는 것을 금방 발견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을 모르는 사람도 있고 알고도 모르는 척하는 사람도 있되 알고도 그 길을 그대로 걷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자신도 참으로 그리스도처럼 의롭게 되고자 하는 마음이 간절한 사람들도 적지만 있다.

 

결국 누구든지 만일 그리스도의 의와 거룩함이 그 사람의 안으로 들어가면 이제는 그 사람의 안에서는 그리스도의 의와 거룩함이 나온다.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든지 자신이 원한다면 그리스도의 그 의와 거룩함을 얻을 수 있다. 대신 자신의 의롭다는 생각을 내려놓고 오직 그리스도를 따라가야 한다.

 

이와 같이 아버지의 아들께서는 사람의 의가 아닌 그리스도의 의가 사람의 안으로 들어가면 그 사람에게서도 그 온전한 의가 나타나게 될 것이라는 것을 모든 사람들에게 알리기 원하셨다. 그러므로 이것을 알리시고자 이 말씀과 함께 세례요한에게 물세례를 받으셨던 것이다.

 

결국 그리스도께서 세례를 받으신 것은 그리스도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요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기를 부인하고 그리스도를 따르며 거룩을 이루기 원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것이었다. 즉 사람의 마음과 생각과 행위와 입술에서 그리스도의 의가 열매로서 나타나던 그 영혼이 육신의 장막을 벗었을 때 자신과 같은 그 거룩하고 영광스런 육체의 구속을 얻게 하고자 세례를 받으셨던 것이다.

 

“이제 허락하라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