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난 자의 산 소망

 

사람들은 목욕탕에 가면 우선 준비해온 깨끗한 옷을 옷장에 넣고 입고 있던 옷도 벗어서 넣는다. 하지만 옷을 벗었다고 해서 이미 샤워를 하거나 때를 목욕을 마친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먼저 간단하게 샤워를 하고 깨끗하고 따뜻한 물 안에서 몸을 불려야 한다. 그 다음으로 자기의 손에다 힘을 주어 이마부터 발끝까지 박박 문질러야 때가 나온다. 또한 자신의 손이 가지 않는 곳이 반드시 있으니 옆에 있는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하고 자신도 다른 사람의 등에 깨끗한 물을 부어주며 때미는 것을 도와주어야 한다.

 

이처럼 목욕탕에 가는 것은 자신보다 먼저 거듭난 사람에게 거듭남의 씨를 받는 것이니 깨끗하고 따뜻한 목욕탕에 들어가 자신의 몸을 깨끗하게 씻기 위하여 옷을 벗고 간단하게 샤워를 한 사람은 영이 거듭난 사람이다. 그러므로 목욕탕의 물은 그리스도의 보혈과 세례(침례)의 물이요 손에다 힘을 주어 때를 미는 것은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거룩에 두고 진리에 순종하는 애씀이요 국수처럼 밀려나오는 때는 사람의 마음 안에 원수가 심은 선악과와 더불어 그 죄의 나무의 뿌리가 자신의 몸을 통해 맺는 허물들이다. 한편 서로 때를 밀어주는 것은 한 몸의 지체들이 함께 모여 거룩에 애쓰는 것이니 그 모임이 바로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교회다. 그리하여 믿는 자가 때를 밀고 목욕을 마친 것은 혼의 거듭남에 이른 것이니 새로운 피조물이 되어 새 생명가운데 행하는 그는 비로소 부활을 소망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미 옷장에 준비된 그 깨끗한 옷이 바로 아버지께서 입혀주시려고 셋째하늘에다 준비해놓으신 그 거룩하고 신령한 육체다.

 

그런데 사람은 마음속에 거하는 그 죄뿐만 아니라 육신으로 인한 연약함도 있고 또한 원수가 공중권세를 잡고 이끌어가는 이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이 사람보다 훨씬 강하므로 그 어떠한 노력과 수행으로도 또한 사람의 유전과 규례를 따르는 율법의 행위와 선행으로도 사람은 거룩에 이르지 못한다. 그러므로 영원한 본향에 계신 아버지께서는 깨끗한 물과 피의 생명을 가진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셨고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에서 자신의 흠 없는 살을 찢고 깨끗한 물과 거룩한 피를 흘려 주셨으니 사람이 말씀에 순종해야 하는 것은 즉시 행함으로 옮기되 먼저 마음에서 우상을 제하고 세상에서 나와 그 깨끗한 마음을 가지고 그리스도의 한 몸에 거하며 반드시 인자의 살과 피를 의지해 서로의 선물로 도움을 주고 받아야 한다.

 

하지만 목욕탕에 들어가든 안 들어가든 들어가서 옷을 벗고 간단히 샤워를 하든 하지 않든 샤워만 하고 나는 이미 때를 다 벗겼다고 거짓말하든 모든 것이 각 사람의 마음에 달려있다. 또한 힘을 주어 밀거나 힘들다고 약하게 밀거나 혹은 자신의 손이 가지 않는 곳을 밀어달라고 도움을 요청하거나 요청하지 않거나 자신이 다른 지체들을 돕거나 돕지 않는 것도 역시 자신의 마음이다. 물론 간단한 샤워를 마친 후 물의 따뜻함을 느끼며 그저 깨끗한 물만 멀뚱멀뚱 바라보고 가만히 서있는 것도 역시 자신의 마음이되 그것은 참으로 가장 어리석고 믿음 없는 행위이니 그는 깨끗한 몸과 새 옷을 입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사람들은 목욕탕에 갈 때 자신의 몸에서 때가 밀려 나간 그 깨끗한 몸에 새 옷을 입게 된다는 것을 너무나 당연한 것으로 여기니 새 생명가운데 행하는 것과 그 거룩한 육체를 소망하지 아니한다.

 

그러나 나무는 가지들이 잘려도 열매가 맺히되 뿌리가 잘리면 반드시 열매를 맺지 못하니 이것은 모든 사람들이 믿을 수 있는 사실이요 이해하기 어렵지 않은 진리다. 즉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죄의 뿌리가 뽑힌 사람은 이제 더 이상 마음과 생각과 몸과 혀로 범죄치 않고 오히려 의롭고 거룩한 열매를 맺어간다. 그리고 아버지께서는 아들의 안에서 새 생명가운데 행하는 영혼이 이 땅에서 의와 거룩의 열매를 맺은 만큼의 거룩하고 신령한 육체를 영원한 셋째하늘에 준비해두시고 기다리신다. 하지만 진리와 십자가의 물과 피로 자신을 씻거나 씻는 않는 것은 자신의 마음과 선택이되 사람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생명이니 자신과 가족과 이웃의 새 생명을 위하여 또한 하늘에 있는 그 거룩하고 영원한 육체의 생명을 소망하며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아버지의 뜻에 이르고자 애쓰는 것이 선하고 지혜로운 것이다.

 

그렇다면 아버지께서는 왜 사람에게 이토록 거룩 단 한 가지만을 소원하시며 행하게 하시는가? 사람에게 거룩함을 원하시는 아버지의 그 마음을 한 가지 비유를 통해 깨달을 수 있다.

 

어린아이들은 밖에 나가서 해가 떨어지는 줄도 모르고 흙을 가지고 논다. 그러다 더러운 진흙 같은 것을 묻히고 집안으로 들어오면 아빠는 진흙으로 범벅이 된 아이를 안아주기보다는 이제 밥 먹게 빨리 들어가 씻으라고 한다. 깨끗하게 씻은 그 자식에게 새 옷을 입혀주며 자신의 품에 앉아주기 위함이요 또한 다른 모든 자식들과 함께 식탁에 둘러앉아 먹고 마시며 기쁨과 즐거움을 다 함께 나누기 위해서이다.

 

“너희가 거듭난 것이 썩어질 씨로 된 것이 아니요 썩지 아니할 씨로 된 것이니 하나님의 살아 있고 항상 있는 말씀으로 되었느니라”
 
“이는 물과 피로 임하신 자니 곧 예수 그리스도시라 물로만 아니요 물과 피로 임하셨고”
 
“너희의 허물과 죄로 죽었던 너희를 살리셨도다”
 
“저희를 진리로 거룩하게 하옵소서 아버지의 말씀은 진리니이다”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다 같은 신령한 식물을 먹으며 다 같은 신령한 음료를 마셨으니 이는 저희를 따르는 신령한 반석으로부터 마셨으매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시라”
 
“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 쌓아 둔 소망을 인함이니 곧 너희가 전에 복음 진리의 말씀을 들은 것이라”
 
“각 사람에게 성령의 나타남을 주심은 유익하게 하려 하심이라”
 
“만일 우리가 죄 없다 하면 스스로 속이고 또 진리가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할 것이요”
 
“경건의 모양은 있으나 경건의 능력은 부인하는 자니 이같은 자들에게서 네가 돌아서라”
 
“하나님께로서 난 자마다 범죄치 아니하는 줄을 우리가 아노라 하나님께로서 나신 자가 저를 지키시매 악한 자가 저를 만지지도 못하느니라”
 
“찬송하리로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나님이 그 많으신 긍휼대로 예수 그리스도의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로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천사가 내게 말하기를 기록하라 어린 양의 혼인 잔치에 청함을 입은 자들이 복이 있도다 하고 또 내게 말하되 이것은 하나님의 참되신 말씀이라 하기로”

 

혼의 자유와 육의 자유를 향한 영의 자유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