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늙은 사람이 하늘로부터 이러한 말씀을 받았다. “나는 내가 창조한 피조물들을 홍수를 보내 이 땅에서 쓸어버리되 사람들로부터 육축과 기는 것과 공중의 새까지 그리하겠노라.” 이에 그 사람은 이렇게 반문했다. “하늘이시여 사람들은 당신께서 예비하신 부부간의 그 거룩한 성관계를 원치 아니하고 오직 자기의 더러운 욕심과 기쁨을 위해 다른 남자와 여자와 남자가 남자와 여자가 여자와 아비가 자기의 딸과 자식이 자기의 어미와 한 몸을 이루고 있나이다. 또한 오직 돈과 자신만을 생각하고 살며 자기의 이익을 위해 늘 거짓말하고 있나이다. 또한 저도 이 세상도 참으로 불의하고 불공평하고 죄악 되나이다. 게다가 짐승들도 당신께서 예비하신 땅이 내는 곡식과 풀과 과일과 깨끗한 물을 원치 아니하고 자기의 배를 채우고자 자기보다 약한 짐승들의 피를 흘리고 있으니 짐승들도 그렇게 하심이 마땅하나이다. 그러나 회개하고 돌이키는 자도 이 세상과 함께 쓸어버리심이 가하시나이까?” 이에 하늘은 그에게 이렇게 대답했다. “부모가 잘못을 비는 아이를 때리지 않노라. 오히려 잘못했다고 눈물을 흘리는 그 자식을 품에 안고 함께 눈물을 흘리는 도다. 그러므로 가하지 않노라. 그러니 너는 방주를 지어라. 그리고 이 세상의 모든 마을을 다니며 살과 피가 있는 모든 자들에게 홍수가 있을 것이니 살고자 하는 자는 그 악한 세상에서 돌이켜 내가 너를 통하여 예비한 그 방주로 들어가라고 전하여라. 마찬가지로 너와 네 집도 세상에서 마음을 돌이켜 방주로 들어가면 구원을 얻을 것이니라.” 하늘의 말을 들은 후 그 사람은 자기의 가족들과 함께 방주를 짓기 시작했으며 동시에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그 생명과 사망의 심판을 전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가 어떤 마을에 들어가 심판을 외치는데 한두 사람이 나와서 듣기 싫다며 그에게 욕하며 뺨을 때렸다. 이에 그는 사람들이 원치 아니하니 다른 마을로 가고자 했다. 그러나 하늘이 그에게 말하길 그 마을사람들 가운데 아직 심판에 대해 듣지 못한 사람들이 있으니 좀더 머물며 전하라고 했다. 그러므로 그는 욕을 들으며 뺨을 맞으며 계속 전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더 많은 무리가 나와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우리의 기쁨을 위하여 우리가 원하는 것을 행하고 있는데 왜 나의 자유를 구속하느뇨? 나중에 우리가 심판을 받든 받지 않든 네가 무슨 상관이뇨?” 그러면서 그들은 그를 몽둥이로 때리며 피 흘렸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그 마을의 모든 사람들이 그 심판의 말을 듣고 난 후였다. 그러므로 그는 비로소 다른 마을로 발걸음을 옮겼다. 어느덧 그는 방주를 완성했으며 또한 세상의 모든 마을에 그 심판의 말이 다 전해졌다. 그리고 그와 그의 가족들은 깨끗함을 원했으니 세상에 남지 않고 자신들이 지은 그 방주로 순종한 짐승들을 데리고 들어갔다. 그러므로 그때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으나 사람들은 더러움을 기뻐했으니 그의 가족 외에는 아무도 타지 않았다. 물의 심판 후에 다시금 사람들이 번성하되 소돔과 고모라의 죄악은 홍수 때보다 더 중했다. 그러므로 하늘은 이번에도 어떤 늙은 사람에게 이렇게 말했다. “나는 불로 저 불의하고 죄악된 사람들을 심판하되 마지막 때의 교훈이 되게 하므로 마지막 때의 사람들이 세상에서 돌이켜 생명을 얻도록 하겠노라.” 이에 그 사람은 이렇게 반문했다. “하늘이시여 자기의 욕심을 위해 불의와 죄악과 음란을 행하는 자들이 불로 심판을 받는 것은 마땅하나이다. 그러나 당신의 말을 듣고 거기서 나오는 자들도 악인과 함께 멸하시려나이까?” 그러자 하늘은 그에게 이렇게 말해주었다. “누구든지 심판의 말을 듣고 그 마을에서 나오는 자는 생명을 얻을 것이니라. 하지만 자신의 마음을 세상에서 돌이키지 못하는 자는 몸이 나온다 하여도 그가 품은 마음대로 심판을 받을 것이니라. 그러므로 너는 그 두 마을에 가서 내 말을 그대로 전하여라.” 하늘의 말이 끝나자 그 사람은 먼저 소돔에 들어가 그 생명과 사망의 심판을 전하며 회개를 선포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한두 사람이 나와서 욕하며 그를 때렸다. 이에 그는 사람들이 원치 아니하니 고모라로 가려고 했다. 그러나 하늘이 그에게 말하길 그 마을에 회개하고 돌이킬 사람이 있으니 좀더 머물며 전하라고 했다. 그러므로 그는 욕을 들으며 뺨을 맞으며 계속 전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더 많은 무리가 나와 예전 사람들과 동일한 말을 하며 몽둥이로 그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때려 피를 흘렸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그 마을사람들 가운데 돌이킬 자는 다 돌이킨 후였다. 그러므로 그는 비로소 고모라로 발걸음을 향했으며 그곳에서도 모든 자들이 다 그 심판의 복음을 듣도록 전했다. 그리하여 거기서 더럽게 되고 싶지 않은 의인들이 다 나온 후에야 하늘에서 불이 내리기 시작했다. 

이와 같이 홍수의 심판 때에도 소돔과 고모라의 심판 때에도 아버지께서는 심판을 내리시기 전에 먼저 생명을 얻을 수 있는 말씀을 노아와 아브라함을 통해 전하셨다. 그러므로 노아도 아브라함도 모든 사람들이 다 그 심판의 말을 들을 때까지 또한 돌이킬 사람은 다 돌이킬 때까지 심판을 전했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이 땅의 어디에 거하든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세상에서 돌이키기 원하는 자는 모두다 그 말씀을 듣고 순종하므로 구원을 얻었다. 

그런데 물과 불의 심판은 마지막 심판의 예표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는 그 마지막 때에도 아버지께서 택하신 교회들이 죄악이 가득한 세상의 모든 각 민족들에게 환난의 복음을 전한다. 즉 전쟁과 환난 후에 땅이 갈라져 세상의 모든 것이 무저갱의 유황불로 내려갈 것이요 세상에 있는 자들도 세상을 따라 산채로 들어갈 것이되 세상에서 돌이켜 나와 큰 바위로 올라가는 자는 생명을 얻는다는 심판의 말을 전한다. 하지만 한 무리가 핍박을 한다 할 때에는 다른 마을이나 동네로 이사를 하되 오로지 한두 사람이 한다 하면 조금 더 머물러 있다 움직이는 것이 옳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어디에 거한다 할지라도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어 생명과 사망을 심판하신다는 그 복음을 모든 자들이 다 듣게 되며 또한 돌이킬 자들은 다 돌이키게 된다.

 

구체적으로 한민족의 경우 하나되어 그 큰 전쟁으로 나가니 남한과 북한은 먼저 하나가 되고자 오히려 서로 싸우되 그리 올라간 자들은 전쟁의 혼란과 두려움에서도 평화를 유지한다. 그리고 하나된 후 정해진 시간이 흐른 후에야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난다. 하지만 그때는 마지막 때이니 택하신 교회는 그 큰 전쟁 전에도 또한 후에 원수가 666을 가지고 나왔을 때에도 온 마을을 다 다니며 회개의 증거로서 불의하고 음란한 세상에서 마음을 돌이켜 나와 반석으로 올라가므로 생명을 얻으라는 그 심판의 말을 전한다. 다른 모든 민족들도 이와 같다. 그리하여 그리스도께서 온 마을들을 다니지 못하셨어도 그리스도의 그 말씀은 이 땅의 온 동네에 들어가게 되는 것이요 그들 가운데 그리스도께로 나올 자들은 다 나오게 되는 것이요 그 후에야 비로소 인자께서 이 땅으로 내려와 모든 것을 회복하실 것이라는 것이 바로 이 예언의 뜻이다. 

 

“이 동네에서 너희를 핍박하거든 저 동네로 피하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스라엘의 모든 동네를 다 다니지 못하여서 인자가 오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