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을 위하여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가지고 그리스도의 앞에 나온 그 여자의 성품은 조용하였으며 또한 앞에서 있기보다는 뒤에서 숨어있기를 더 좋아했다. 그리고 마음속에 느끼는 것이 많았으나 성격이 조용하고 내성적이니 그것을 겉으로 나타내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것이 죄악이 됨은 그는 늘 사람들을 만나기 원치 않았다. 그러므로 그 여자와 함께 할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결국 그 여자는 그 죄로 인하여 젊어서 혈루증을 얻었다. 혈루증이라는 것은 요즘의 말로 백혈병과 같은 것으로서 그 병에 걸리면 사람의 몸에서 필요한 만큼의 피가 생성되지 못한다. 또한 그것으로 인하여 하얀 피가 썩어가므로 그 육이 날마다 힘을 잃으면서 사망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러므로 그 여자는 남자를 만나지도 못하고 오직 사망을 바라보며 고통과 짐과 같은 그 하루하루의 삶을 힘들게 살고 있었다. 

하지만 사람들의 말에 불행한 일을 만나도 자신의 마음을 다해 애쓰면 그 불행이 오히려 행복으로 바뀐다는 말이 있다. 그러므로 그 여인은 자신의 병든 육체를 거스름 돌로 여겨 오로지 집에만 거했으나 집안에서 늘 영혼과 육의 깨끗함을 소망했다. 하지만 그 여인은 거룩을 원하여 애를 썼지만 스스로는 거룩에 이르지 못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집에서 거룩을 이루기 위하여 날마다 애쓰며 또한 그가 그저 그 육신에서 나오는 날을 소망하며 살고 있었으니 자신을 그 상황에서 구원해 줄 남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방인들은 가족들 가운데 한 명이 큰 병에 걸리면 그를 살리기 위하여 병원과 의사를 찾아 다니며 자신의 모든 물질을 다 쓴다. 그러나 그것을 아까와 하지 아니하는 것은 사랑하는 사람의 생명이 돈보다 귀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유대인들은 병이 죄에서 시작되는 것과 그것을 성전에 거하는 자들이 고칠 수 있음을 알았기에 그 여자의 가족과 친지들은 그를 불쌍히 여기어 자신들의 가지고 있는 소유들도 아낌없이 제사장들과 대제사장에게 넘긴 후에 그 여자의 깨끗함을 원했다. 그러나 그들이 깨끗함을 베풀지 못함은 그들도 그 죄악과 함께 거하는 자들이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그들 자신도 또한 그 여자와 가족들도 깨달았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어느 날 그 여인은 드디어 기쁨과 생명을 주는 그 남자의 소식을 들었으니 그때 그의 나이 27살이었다. 그러므로 스스로는 거룩에 이르지 못한다는 것과 또한 종교지도자들을 통해 육의 깨끗함을 얻지 못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던 그 여인은 오직 그리스도를 통하여 나음을 얻고자 했다. 하지만 그의 안에 있던 죄가 네가 밖으로 나가면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며 그를 붙들었다. 그러나 그 여인은 살고자 하는 마음이 있었으 자신을 붙드는 그 생각과 오래된 그 성품을 이기고 또한 그것에서 비롯된 그 죄를 가지고 집을 나섰다.

 

자신이 염려했던 대로 그곳에는 이미 온 마을사람들이 나와 그리스도의 주위를 둘러싸고 따라가고 있었으니 그 수는 472명이나 되었다. 그러므로 그 여인은 사람들을 보지 않고 오직 그리스도의 뒷모습만을 보고 따라가며 조금씩 그에게 다가가고 있었다. 물론 그의 영혼은 거듭남의 은혜를 원하고 있었으며 마음에는 인자의 옷자락을 잡으면 육의 그 질병에서 깨끗함을 얻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그리하여 그리스도의 바로 뒤에 다다랐을 때 그 마음과 믿음을 가지고 옷자락이라도 잡았던 것이다. 

결국 그 여인의 마음과 믿음의 소원대로 이루어졌으니 그의 영혼도 또한 그의 육체도 깨끗하게 씻겨졌다. 그러므로 그로 인하여 거듭남의 은혜가 임했다. 그리고 그 해방으로 인하여 한 순간에 그의 육안에 하얀 피가 필요한 만큼 생겨났으니 힘을 잃었던 육신에 곧 힘이 주어졌다. 그러므로 그 여자는 그것을 통하여 자신의 죄가 사함 받았다는 것과 또한 육신의 질병에서 구원받았음을 깨달았다. 

그런데 다른 병자들과 그 여자의 차이가 있었으니 그리스도께서는 질병을 가진 자가 나왔을 때 그것을 고쳐주시기 전에 항상 그의 죄를 아버지께로 회개하도록 인도하셨다. 모든 질병은 욕심과 교만의 죄로부터 시작이 되기 때문이요 먼저 죄가 용서를 받아야 육도 온전케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여자의 경우는 회개를 하지 않아도 영혼과 육에 은혜를 허락하셨다. 그 이유는 그 여인은 다른 영혼들과 달리 이미 자신의 죄를 늘 자백하고 있었으며 그가 이제는 거룩의 마음과 믿음을 가지고 자신에게 나왔다는 것을 이미 그리스도께서 아셨기 때문이다. 

그 여인은 거듭난 후에 늘 기도로써 자신의 거룩을 이루어나갔다. 또한 그리스도와 그의 제자들을 통하여 자신이 들은 말씀들에 그가 순종하려고 애썼다. 하지만 그가 그럴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이 그리스도께로 얻은 그 은혜를 늘 잊지 않고 기억하므로 세상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았기 때문이며 또한 자신을 잘 다스려 자신의 안에서 나오는 그 선악의 생각을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의 영혼이 육을 떠났을 때 심판대에서 령한 몸을 입고 부활하여 유대인들 가운데 아버지의 딸이 되었다. 

“예수께서 돌이켜 그를 보시며 가라사대 딸아 안심하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하시니 여자가 그 시로 구원을 받으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