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흔히 이방인이라면 유대인이 아닌 사람으로서 이스라엘밖에 거하는 사람들만을 생각한다. 하지만 그 이방인들 가운데 아브라함으로부터 그리스도 당시까지 이스라엘과 함께 거하는 이방인들도 있다. 그러므로 예를 들어 유대인들이 이집트에서 나올 때 그들을 함께 따라 나온 이집트사람들이 있었으며 이스라엘백성들이 광야로 다닐 때에는 그들과 함께 그 광야 길을 걸은 이방인들도 있었다. 또한 라합과 그의 가족들도 처음에는 이방인이었으나 그 일 후에 그들은 이스라엘과 함께 거했다. 또한 예루살렘 성전이 세워진 후 아버지와 아들의 이름을 듣고 여러 지방과 민족에서 찾아온 이방인들도 있었다. 

이렇게 이스라엘과 함께 거하는 이방인들과 유대인들의 관계는 이러했으니 그들은 어렸을 때는 함께 어울리며 친밀한 관계를 맺었다. 그러나 성인이 되고 또한 성숙해지면 서로가 다른 것을 깨달았으니 그 친밀한 관계가 변하여 오히려 더 원수의 관계를 만들었다. 악한 유대인들은 자기의 조상 때부터 자기들과 함께 거하던 그 이방인들의 후손들을 형제자매로 받기보다는 낮게 여기며 종처럼 대우하므로 아버지께서 주신 그 계명에 순종치 못했으며 유대인과 함께 거하던 이방인들 가운데 악한 자들은 자기와 다른 유대인들을 미워하며 싸우므로 그들도 사랑의 계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리스도의 당시에 이렇게 유대인 아닌 유대인들의 수는 남자가 1872명 여자가 2134명이 있었으며 성인의 나이인 12세가 되지 않은 어린 남자의 수는 881명 여자의 수는 822명이었다. 그러므로 그들이 바로 유대인의 하속이라고 불리는 자들이다. 

그런데 자기가 태어난 자기의 민족을 떠나 다른 민족에 거하는 것은 사람에게 있어 쉽게 내릴 수 있는 결정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대인의 하속의 조상들은 자기가 속한 뿌리를 떠났으니 그것은 그들이 이스라엘에서 육적인 것을 더 얻거나 혹은 이 세상의 나라인 이스라엘에 그 어떤 소망이나 영광이 있어서가 아니었다. 오히려 그들의 마음은 육과 세상을 버리고 오직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므로 부활의 생명에 이르고자 자기가 태어난 민족을 떠났던 것이다. 

그러나 유대인의 하속들과 그들의 조상들 가운데 자기의 민족을 떠나올 때 가졌던 그 첫 마음을 지키지 못한 자들이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택함의 은혜를 얻고도 아버지의 그 뜻을 져버린 유대인들처럼 그 거룩한 뜰로 들어가 그들의 손을 펴 썩어질 육적인 것들과 이 세상의 헛된 것들을 구했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도 거룩한 곳에 들어와 육과 세상의 것들을 구하므로 생명의 신인 자신을 이방 신처럼 여기는 그들에게는 눈을 돌리시고 귀를 막으셨다. 그러므로 그들은 아버지의 마당만 밟을 뿐이었다. 

반면 그들 가운데 자신의 그 첫 마음을 끝까지 지키므로 자기의 마음에 우상을 허락하지 않은 영혼들이 그리스도의 전에도 또한 그리스도의 당시에도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자기들을 위한 뜰에 들어갔을 때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주님의 이름을 부르며 거룩을 이루고자 애썼다. 즉 그들이 자기민족의 풍습을 버리고 유대인의 풍습과 또한 그 거룩한 행위를 따른 것은 그들이 오직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고자 함이었다. 

이에 아버지께서는 유대주변에서 와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길 구하는 그들에게 은혜를 내리시어 그들을 의롭게 하셨으며 또한 거룩케 하셨다. 그리고 그들이 그 육에서 벗어났을 때는 유대인들에게 주셨던 그 약속을 그들에게도 지키셨으니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후 그들도 그 거룩한 육체를 입고 그 거룩한 성으로 들어갔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도 아들께서도 그들을 보실 때에 그들을 더 이상 이방인으로 보시지 아니하시고 오로지 유대인의 자녀들 가운데 딸로 여기신다. 

그러나 이렇게 동서로부터 많은 유대인 아닌 유대인들이 와서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함께 그 약속을 이루는 동안 오히려 바깥 어두운 데 쫓겨나 거기서 울며 이를 가는 유대인들이 있다. 그러므로 이것은 오직 유대인들에게 해당되는 말씀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이 말씀을 유대인만이 아니요 자신의 십자가 이후에 있을 그 교회시대에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모든 자들에게 선포하신 것이니 그리스도께서 주신 이 경고의 말씀을 깨닫고 돌이키는 이방인에게는 생명의 유익이 있다. 

그러므로 우선 교회시대에 그리스도를 안다 믿는다 따른다 하며 아버지의 그 뜻에 마음이 없는 자들이 있다. 그것은 그들의 마음이 육과 또한 자신이 나왔던 이 세상에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때가 되면 아버지의 앞에 나와 마음 없이 행위만을 보인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더러운 곳에는 임하시지 못하시니 그들이 비록 거룩한 곳에 나와 여러 가지 행위를 드린다 할지라도 아버지께서는 그들을 받으시거나 성전 삼으시지 않으신다. 그러므로 그들은 그리스도의 심판에 따라 어두운 곳에 들어가 영원히 이를 갈며 슬피 울게 된다. 

이처럼 그 주변에 있는 자들은 그가 어느 시대에 거하든 나는 예수를 믿는다 따른다 또한 예수님을 좋아한다 라고 말을 하되 그들의 마음은 오로지 그 육을 어떻게 채울까에 가있다. 그러므로 이 말씀은 바로 그러한 이방인들을 향한 선포였다. 하지만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을 믿는 자들이 말씀을 듣고 보았을 때 세상에서 마음을 돌이켜 생명에 이르길 원하신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당시만이 아니요 교회시대와 이 마지막 때에도 늘 입으로만 믿는다 따른다 하는 자들에게는 그들의 귀로 눈으로 이 어두운 곳에 대한 말씀을 분명히 듣고 보게 하신다. 

한편 이 땅에서는 비록 주변에 거하고 있으나 거듭난 후 세상을 등지고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오직 거룩에 두는 자들이 있다. 그러므로 그들은 자기의 생각이나 이 세상을 따르지 아니하고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십자가아래에 모여 거룩을 이루어드리고자 애쓰고 있다. 이에 아버지께서는 주변에 거하던 그들도 부활시켜 이방인가운데 아들과 딸로 삼으신다. 그리하여 그리스도를 통해 거룩한 육체의 생명을 얻은 그들이 유대인과 함께 그 거룩한 곳에 들어가 아버지와 아들의 가까이에 거하므로 기쁨과 즐거움이 충만해지며 또한 아버지의 모든 것을 영원토록 누리며 다스리게 되는 것이다.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동서로부터 많은 사람이 이르러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함께 천국에 앉으려니와 나라의 본 자손들은 바깥 어두운 데 쫓겨나 거기서 울며 이를 갊이 있으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