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의 죄를 먹고 마시는 자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에서 흠 없는 것을 찢어서 거룩한 것을 흘려주셨다. 그러므로 거듭난 영혼들 중에 그리스도와 함께 장사된 자들은 인자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므로 점점 더 흠 없고 거룩한 생명을 얻지만 반드시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아버지의 뜻에 두고 자신의 신랑과 한 몸을 이루어야만 거룩을 이루어갈 수 있다. 그러나 자신이 거룩에 이르러 거룩한 육체를 입고 부활할 것을 믿는 영혼이 만일 거룩에 마음과 믿음을 두지 않고 거룩한 속죄제물을 먹고 마시면 그것은 합당치 않게 먹고 마시는 것이니 그는 오히려 자신의 죄를 먹고 마시는 자다. 그러므로 다음과 같은 세 가지가 바로 합당치 않게 먹고 마시는 경우다.

 

1. 영이 거듭난 어떤 영혼의 마음이 썩어질 육의 필요와 욕심이나 자신이 높아짐과 칭찬을 받는 것이나 자신의 의와 선을 드러내는 것에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마음을 돌이키지 않고 그대로 그 거룩한 살과 피에 참여하고 있으니 그가 바로 합당치 않게 먹고 마시는 자다. 그러므로 이러한 자들은 아무리 거룩한 만찬을 수십 년간 먹고 마실지라도 또한 죽을 때까지 참여할지라도 혼의 거듭남에 이르지 못한다. 그리하여 그들은 인자의 거룩한 살과 피로 단지 자신의 허기진 육신의 배만을 채우게 되는 것이다.

 

2. 영이 거듭난 어떤 사람이 중생 후에 도대체 아버지의 뜻이 무엇인지를 깨닫지 못하고 있다. 그러므로 그는 때가 되어 거룩한 만찬에 참여할지라도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당연히 거룩에 두지 않는다. 그리하여 그는 사람을 거룩하고 신령하게 하는 능력과 지혜가 있는 그 십자가의 빛으로도 거룩에 이르지 못하니 이런 자들도 역시 인자의 살과 피로 오직 자신의 육신적인 허기만을 면하게 되는 것이다.

 

3. 영이 거듭난 어떤 자가 거듭남의 은혜를 받은 후에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죄의 뿌리로 인하여 마음과 생각과 몸과 입술로 허물을 범했다. 하지만 그는 허물을 회개하지 않고 또한 죄의 성품을 돌이키지 않고 그대로 따르면서 흠 없고 거룩한 것을 먹고 마신다. 그러므로 그는 먹고 마실수록 죄를 범하며 더욱더 죄를 쌓는 자이다. 또한 다른 한 지체와 서로 마음을 합하지 않고도 그 자리에 함께 앉아서 먹고 마시는 자도 역시 거룩한 것을 범하고 있는 자다. 그리하여 이 두 가지가 범죄인 이유는 그리스도의 거룩하고 신령한 몸이 오직 하나임을 분변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육체를 소중히 여기기에 만일 자기의 몸의 한 부분에 썩은 곳이 생기면 마음과 정성을 다해 치료하고자 애쓴다. 그러나 그 썩은 곳을 잘라내서 버려야 하는 순간이 있으니 그 썩은 곳이 낫지 아니하고 다른 몸으로 그 썩음이 번지려고 할 때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그때가 되면 누가 일러주지 않아도 자신의 온 몸이 사망으로 들어가는 것을 원치 아니하기에 그 썩은 곳을 잘라낸다.

 

마찬가지로 그리스도께서도 자신의 몸이 거룩해지며 신령해지기를 원하시되 그 안에 분변치 못하고 먹고 마시는 자들이 있으니 그들은 거룩에 이르지 못할 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한 몸에 거하고 있는 다른 부분들까지 썩게 만든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도 자신의 한 몸 안에 거하며 거룩에 이르고자 애쓰는 지체들을 위하여 돌이키지 않는 그 한 부분을 잘라서 버리신다. 즉 범죄한 그 죄의 값을 잘라서 버리시니 버림받은 자들은 다시금 자신이 나왔던 세상으로 들어가 썩어질 것들과 헛된 것들을 거두며 살되 원수는 그들이 더 깊은 사망으로 헤엄쳐 들어오길 원하니 그들이 원하는 것을 보여주며 살살 흔든다.

 

그런데 믿는 자가 이렇게 그리스도께 한 번 버림을 받고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으로 다시 들어가게 되면 그는 자신의 마음을 다시금 거룩하고 신령한 지체들에게로 돌이키는 것이 쉽지 않다. 끈질긴 원수가 그의 마음을 계속적으로 강퍅하고 낙심되게 이끌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이렇게 그리스도의 거룩한 한 몸에서 잘려버림을 당하는 경우가 있으니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자들은 주님의 거룩한 만찬에 참여할 때 가장 조심스럽게 행하며 또한 두렵고 떨림으로 항상 자기자신을 돌이켜 보면서 그 거룩하고 영광스런 육체를 소망으로 바라보고 그 참된 양식과 참된 음료를 먹고 마시며 거룩에 애쓰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자기를 살피고 그 후에야 이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실찌니 주의 몸을 분변치 못하고 먹고 마시는 자는 자기의 죄를 먹고 마시는 것이니라 이러므로 너희 중에 약한 자와 병든 자가 많고 잠자는 자도 적지 아니하니”

“저희 앞에 밥상이 올무가 되게 하시며 저희 평안이 덫이 되게 하소서”

“그러나 네게 책망할 일이 있노라 자칭 선지자라 하는 여자 이세벨을 네가 용납함이니 그가 내 종들을 가르쳐 꾀어 행음하게 하고 우상의 제물을 먹게 하는도다”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너희가 버리운 자니라”

“내게 드리는 제물로 말할찌라도 저희가 고기로 제사를 드리고 먹거니와 여호와는 그것을 기뻐하지 아니하고 이제 저희의 죄악을 기억하여 그 죄를 벌하리니 저희가 애굽으로 다시 가리라”

“저희가 여호와께 전제를 드리지 못하며 여호와의 기뻐하시는 바도 되지 못할 것이라 저희의 제물은 거상 입은 자의 식물과 같아서 무릇 그것을 먹는 자는 더러워지나니 저희의 식물은 자기 먹기에만 소용될 뿐이라 여호와의 집에 드릴 것이 아님이니라”

“적은 누룩이 온 덩이에 퍼지느니라”

“하나님이 원 가지들도 아끼지 아니하셨은즉 너도 아끼지 아니하시리라 그러므로 하나님의 인자와 엄위를 보라 넘어지는 자들에게는 엄위가 있으니 너희가 만일 하나님의 인자에 거하면 그 인자가 너희에게 있으리라 그렇지 않으면 너도 찍히는 바 되리라”

“만일 네 오른눈이 너로 실족케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지우지 않는 것이 유익하며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케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지우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내 살은 참된 양식이요 내 피는 참된 음료로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