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컴퓨터를 사용하다 고장 나서 고칠 수 없게 되면 새로운 것을 산다. 이때 어떤 사람은 못쓰게 된 컴퓨터를 미련 없이 통째로 버리지만 어떤 사람은 쓸만한 부품들을 떼어내서 보관하고 어떤 사람은 전체를 당분간 버리지 않는다. 그것이 혹시 고쳐질까 또한 나중에 필요할 때 그것을 사용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못하거나 쓸모 없는 것들은 미련 없이 내다버린다. 또한 새 컴퓨터에서 부품을 뜯어내어 헌 컴퓨터에 붙여 사용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마찬가지로 새 옷의 한 부분이 필요할 때 헌 옷에서 좋은 부분을 뜯어서 붙이지만 헌 옷을 위해 새 옷에서 필요한 만큼을 뜯어서 붙이는 사람도 없다.

 

이 비유에서 새 옷이라는 것은 한 영혼이 거룩에 이르렀기에 새 옷을 입을 것을 예표한 것이다. 그러므로 거룩하고 신령한 공동체에 거하는 영혼들은 나중에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그리스도와 같은 혹은 통해 거룩하고 신령한 육체를 입는다. 반면 헌 옷이라는 것은 그가 거룩에 이르지 못하였기에 세상에서 죄가 가득 찬 그 옷을 입고 있음을 예표한 것이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서 자신의 안에 거하는 선악을 따라 말하며 행하고도 자기의 생각에서 돌이켜 거룩에 애쓰지 않은 영혼은 한 몸에 거할 수 있는 옷을 입지 못하니 그것은 그가 거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오히려 그는 그리스도의 법적인 심판대에서 유황불 못이나 어두운 곳이나 온전케 되는 곳으로 들어간다.

 

그런데 헌 것에 대한 미련이 있는 사람은 그것이 비록 헌 것이요 고장이 났어도 혹시나 고쳐질까 기대하면서 쓸만한 것들은 끝까지 이용해보려고 하되 도저히 쓰지 못하게 될 것들은 결국 버린다. 하물며 아버지께서는 영이 가난한 자와 자신의 안에 거하는 그 죄를 애통하는 자에게는 진리를 베푸시어 거룩으로 이끄시되 꺼져가는 등불도 끄시지 아니하신다. 또한 자신의 살과 피를 아끼지 않은 아들께서도 한 영혼을 한 순간에 끊어내지 않으시고 한 번 두 번 세 번의 기회를 주신다. 그러므로 한 몸에 있어야 할 자가 있고 있어야 되지 않을 자가 있으니 그 기준은 이것이다.

 

어떤 나라에 목욕탕이 오직 하나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 목욕탕의 주인은 마음이 선하기에 모든 사람들에게 공짜로 목욕탕을 이용하라고 허락했다. 이 소식을 듣고도 어떤 자는 목욕탕근처에는 얼씬도 하지 않았으니 온 몸이 근질거려도 깨끗이 씻기보다는 오직 노는 데만 정신이 팔려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등과 몸의 이곳 저곳을 긁고 있던 사람들 중에 오직 깨끗하게 씻기를 원하는 사람들만 목욕탕으로 향했다. 이에 목욕탕 주인은 세상에서 나온 사람들에게 이런 말을 해주었다. “여러분이 깨끗하게 목욕을 마치도록 깨끗한 물을 충분히 준비해두었으며 목욕을 마치고 나오면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속옷과 정장을 선물로 주겠습니다. 그러나 목욕을 원치 않는 사람들은 이 목욕탕에서 스스로 나가주시기 바랍니다.” 주인의 말이 끝나자 어떤 사람은 입고 있던 옷을 벗고 물속으로 들어가 몸을 불린 후에 마음을 다해 땀 흘리며 때를 밀었다. 그러므로 주인은 그가 목욕을 마치고 밖으로 나오자 약속을 지켰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옷을 벗기는 했지만 목욕탕 안으로 들어가지는 않고 오히려 삼삼오오 둘러앉아 술 담배를 하며 진실한 목욕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주인은 목욕탕을 더럽히는 그들에게 나가라고 하지 않고 한참을 기다렸다. 그래도 그들이 목욕하러 들어가지 않자 주인은 이곳은 재미있게 노는 곳이 아니라 목욕하는 곳이라고 말해주었다. 그러나 그들은 조금만 있다 하겠다고 말한 후 이것은 목욕비라며 주인에게 돈을 내고 등과 몸을 긁어댔다. 그러나 주인은 더러운 돈을 받지 않고 다시 한참을 기다렸으나 그들은 계속 놀기만 했다. 이에 주인은 이번에도 나가라고 하지 않고 한참을 기다린 후에 동일한 말을 해주었다. 그러나 그들은 등과 몸을 긁으며 사람들을 목욕탕에 많이 데리고 오겠다고 했다. 이에 주인은 또다시 한참을 기다렸지만 그들은 이제 목욕탕밖에 나가서 놀다 묻힌 더러움까지 목욕탕 안으로 가지고 들어왔다. 하지만 주인은 그래도 나가라고 하지 않고 한참을 기다린 후에 이제는 마지막으로 동일한 말을 해주었다. 그러나 그들은 끝까지 목욕은 하지 않고 오히려 우리가 목욕비도 많이 내고 사람들도 많이 데려왔으니 우리에게도 저 선물을 달라며 등과 몸을 긁어댔다. 그러므로 결국에는 주인이 그들에게 나가달라고 했다. 그러나 그들은 나가면서 이렇게 말했다. “왜 우리를 내쫓는지 도저히 이해를 못하겠네?”

 

이처럼 모든 사람은 선악으로 인하여 다 죄인이기에 거룩에 애쓰는 자다. 그리스도의 피로 영이 거듭난 후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한 몸에 거하는 자들은 더욱더 그러하니 그것이 바로 아버지의 뜻이요 거듭난 영혼들이 두렵고 떨림으로 이루어가야 할 온전한 구원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한 영혼이 아무리 불의한 죄인이라 하여도 그가 거룩에 이르고자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온 힘을 다하는 자에게는 그리스도께서 자신의 새 옷을 그에게 배불리 먹여주신다. 그리하여 마지막 때에 거룩하신 신랑이 한밤중에 돌아왔을 때 신령하고 신실한 영혼들을 맞이하시는 것이니 십자가를 의지해 거룩에 이른 그들이 그 신령하고 거룩한 옷을 입고 혼인잔치에 참여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똑같은 죄가 자신의 안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은 오늘이요 내일은 내일이라 하면서 거룩에 힘을 쓰지 아니하는 자들이 있다. 하지만 깨끗한 영혼이 더러운 자와 함께 할 수 없으며 의로운 영혼이 불의한 자를 따를 수 없다. 그렇게 되면 깨끗한 자도 함께 더러워지고 의로운 자도 함께 불의하게 변하기 때문이다. 또한 거룩한 공동체에 한 영혼이라도 더러운 영혼이 있을 때에는 그리스도께서도 기쁨에서 슬픔으로 변하신다. 그러므로 아버지의 뜻을 거부하고 거룩에 애쓰지 않는 자들은 그 공동체에서 내쫓는 것이 옳으니 그런 자가 바로 옛 옷을 입은 자들이다.

 

결국 거룩하신 영께서는 그가 목자든 양이든 속에 죄가 있음에도 자기의 생각을 따르는 교만한 자와 자기의 의를 나타내는 자와 세상에 빼앗긴 마음을 돌이키지 않는 자와 자기 스스로 거룩을 이루려고 하는 자는 이 땅에서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거룩하고 신령한 공동체로 이끌지 않으신다. 아버지께서는 오히려 종들에게 가리도록 명하시니 강한 자들은 그것이 이 세상에 있음을 알지도 못하고 보지도 못한다. 반대로 그가 아무리 연약한 자라도 신실한 영혼깨어있는 영혼은 그가 어디에 거할지라도 찾아내시어 거룩하신 영을 통해 광야로 불러내시고 장막에 들어가게 하신다. 하지만 그가 누구라도 그 안에서 다시금 강해질 때에는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도록 놓아주신다.

 

“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이는 기운 것이 그 옷을 당기어 해어짐이 더하게 됨이요”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