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악한 왕이 백성들을 고통스런 곳에다 팔아 넘겨 돈을 벌고 싶었다. 하지만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도록 오랫동안 그 일을 꾸미되 오히려 백성들이 그런 자신을 아비처럼 믿고 따르게 하고 싶었다. 그러다 사람은 사람의 마음을 모른다는 것을 깨닫고 사람들의 귀에 아름다운 말을 들려주었다. 그러자 백성들은 왕이 하는 말을 들으면 금방이라도 온 나라에 평화와 자유가 임할 것 같았다. 그는 또한 힘있는 자는 무엇이든 맘대로 할 수 있는 나라가 되도록 이곳 저곳을 다니며 여러 가지 일을 벌인 후 자기를 따르는 자에게 힘을 주었다. 이에 왕과 마음이 같은 자들은 자기가 원하는 일을 마음껏 행하고 싶었으니 그런 일을 옳고 공평하다고 말하여 악한 왕을 좋아했다. 심지어 자기의 아비처럼 생각하며 따랐다. 그러던 어느 날 백성들 가운데 소수가 왕이 꾸미는 일을 알게 되었다. 즉 왕이 아름답게 들리는 말과 많은 일을 벌이는 것은 백성을 위함이 아니요 오히려 자기자신의 이익을 취하기 위함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들은 악한 왕의 비밀을 깨닫자 다른 백성들을 보고 불쌍한 마음이 들어 이렇게 외쳤다. “저 왕의 말을 듣고 따르면 나중에 평생 매맞고 일만 하는 고통스런 곳으로 팔려가게 됩니다. 하지만 저 위에 있는 나라는 의롭고 깨끗합니다. 그러므로 그 나라에 들어가기 원한다면 불의하고 죄악된 이 세상에서 마음을 돌이켜 저 위에 있는 나라에 소망을 두고 자신을 의롭고 깨끗하게 가꾸는 것이 마땅합니다.” 그들의 외침을 듣자 자신의 불의와 죄에서 돌이켜 위에 있는 나라를 원하는 백성들은 마음의 눈이 열려 왕의 악한 계획과 또한 세상의 불의와 더러움이 보였다. 그러나 썩어질 육의 욕심과 세상의 헛된 영광을 사랑하는 자들은 그것이 끝까지 보이지 않았다. 그러므로 몇몇 사람들은 세상으로부터 돌이켰으나 대부분의 백성들은 그 사실을 알리는 자들을 비웃으며 미쳤다는 듯이 쳐다보았다. 한편 그 왕은 자기의 계획을 알고 진실을 전하는 자들에게 어떻게 합법적인 부끄러움과 고통을 줄 수 있을까 생각하다 법을 다루는 자들을 불러서 이렇게 말했다. “나를 따르지 않는 자에게는 어떤 음식과 물건도 팔지 말고 또한 옷을 벗겨 부끄러움을 주되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잡아들여 고문하고 죽여라.”

 

이와 같이 원수는 자신이 공중권세를 잡고 불의와 죄로 불공평하게 이끌어가는 이 세상의 법을 자기가 원하는 대로 만들고 고쳐 그리스도인들이 입고 있는 옷을 빼앗아 홀몸으로 돌아다니게 하므로 부끄러움을 준다. 또한 그들이 옷을 입고 싶어도 장사하는 자들이 그들과 상관을 하지 아니하니 얻지 못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초대교회와 일곱 교회시대마다 있었던 핍박을 보라. 또한 마지막 때에 큰 환난의 전에 죄와 세상에서 구별된 정결한 그리스도의 몸이 공중으로 들림을 받은 후 대환난으로 들어가 666을 거부하고 환난의 복음을 전하는 거룩한 그리스도의 형제들을 보라.

 

하지만 그리스도를 의지하며 따르는 자들은 거룩한 육체의 믿음과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소망이 있으니 원수에게 당하는 어떤 환난이나 곤고나 핍박이나 굶주림이나 적신의 부끄러움 가운데서도 오직 거룩한 자의 부활만을 끝까지 전한다. 그러므로 마지막 대환난 때에 이 세상에 거하는 모든 자들에게도 공평하게 생명과 사망의 기회가 마지막으로 주어진다. 그리하여 그들 중 살고자하는 마음갈급한 마음을 가진 자들이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선악의 죄를 깨닫고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자 바벨론에서 나와 진리에 순종하므로 사망의 심판을 이기고 생명의 심판을 얻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광야교회의 고라와 초대교회의 아나니아와 삽비라와 일곱 교회시대에 재물과 하나님을 겸하여 섬기는 자와 환난이 임박한 이 마지막 때에 돈의 노예가 된 자들을 보라. 그들은 입술로는 주님을 믿되 실제로는 돈을 믿고 세상을 즐기고자 썩어질 것을 쌓아놓고 있으니 굶주림을 당하지 않는다. 오히려 세상의 권세자들과 하나되어있으니 누가 그들의 옷을 벗기거나 물질적 손해를 가하리요? 그러므로 거짓선지자들은 많은 사람들의 앞에서 말씀 한 구절을 읽고 오직 돈과 세상의 복을 전하다 마지막에는 자기의 목숨을 바침이 아니요 오히려 교인들을 짐승의 수로 이끌어 원수에게 바친다. 그것은 그들이 손에 쥐고 있는 그 썩어질 육의 복과 이 세상의 헛된 영광을 원수에게 얻었으니 결국에는 그 은혜를 갚아야 하기 때문이다.

 

“또 너를 송사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자에게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