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농부가 봄이 되자 달력을 한번 힐끗 보더니 일주일 후에 밭에 나가 한 알의 씨앗을 심었다. 그러나 도시에 사는 어떤 사람은 농사를 모르고 또한 그 씨가 어떤 씨인지도 모르니 그 농부가 씨 뿌리는 것을 보며 씨를 너무 늦게 뿌리는 거 아냐? 나 같으면 6일전에 뿌렸을 텐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평생 농사를 지어본 그 농부는 추운 날씨가 언제 풀리고 봄비가 언제 오고 병충해는 언제 오거나 오지 않고 여름과 장마는 언제 오고 추수는 언제 해서 어디에다 어떻게 곡식을 보관하고 하는 모든 것들을 달력을 한번 힐끗 볼 때 이미 다 계획했다. 즉 그 씨앗은 그때 심어야 가장 좋은 곡식을 가장 많이 얻을 수 있는 씨앗이었다. 이제 파종을 하고 3개월이 지나자 그 농부는 비료를 들고 나가 그 곡식이 심긴 땅의 주위를 파고 넣어주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도시에 사는 그 사람은 그 농부를 보더니 비료를 너무 늦게 주는 거 아냐? 작물이 저렇게 컸는데 좀더 일찍 주었으면 더 빨리 더 크게 커져서 수확이 더 많을 텐데!’라고 생각했다. 그 사람의 눈에는 농부가 기르고 있는 그 작물의 줄기와 잎사귀만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농부의 눈에는 땅속에 심겨있는 뿌리가 보였다. 즉 그때가 바로 그 작물의 뿌리가 양분을 가장 잘 빨아당겨 소화할 수 있는 때였다. 그러나 만일 비료를 더 일찍 주었으면 뿌리가 약해서 그 양분을 먹지 못하니 비료를 낭비할 뿐만 아니라 그 작물이 힘들어하므로 오히려 해가 되기에 그때 주었던 것이다. 그 농부는 또한 장마기간이 되기 전에 그 곡식의 주위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길을 내주었으며 때로는 태양과 비를 가릴 수 있는 천막도 쳐주었다. 또한 그 작물의 잎사귀가 조금이라도 검게 변한 것은 일일이 따서 태워버렸으며 해충도 생기자마자 잡았다. 그러나 그 도시사람은 병충해는 예방이 중요하다는 것을 모르며 농약을 치지 않은 것이 좋다는 것을 알아도 게으르니 저 고생은 왜 하나? 나중에 병과 해충이 많아지면 약을 한번 뿌리면 될 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그 농부는 그 도시사람에게 하나의 씨앗을 주었다. 그러므로 그는 자신의 생각대로 일년 내내 농사를 지었으나 때를 맞추지 못했으니 가을에 하나도 열매를 맺지 못했다. 

 

     이와 같이 좋은 열매를 풍성히 얻기 위해서는 때를 잘 맞추어 가꾸어야 하듯 한 사람이 거듭난 후 거룩하게 되어 온전한 구원에 이르기 위한 그 과정에도 아버지의 때가 있다. 그러므로 한 영혼을 부르시거나 택하시거나 정하시거나 또한 그리스도께서 그에게 말씀의 기초를 주시거나 그가 심령이 가난하거나 애통하는 때를 지나는 모든 것이 오직 구원을 베푸시는 아버지의 때에 달려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은 누구나 무엇이든지 자신이 이루어가길 원한다. 그러므로 그는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지 못하여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의롭고 거룩한 열매를 보이지 못한다. 

 

     그러나 아버지의 때를 기다리는 자는 무엇이든지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이루실 것을 믿는다. 또한 무엇이든지 아버지께서 의롭고 거룩하고 정확하게 때에 맞게 이루실 것도 믿는다. 그러므로 아버지의 때를 기다리는 자는 사람인 자신이 이루려고 하지 않고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항상 아버지의 그 때를 기다린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고 기다리는 것이 아니요 아버지의 말씀 단 하나나 두 가지에라도 충실하게 순종하며 그 때를 기다리니 그가 바로 온유한 사람이다. 

 

     또한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제법 많은 것을 알고 있으며 강하다고 여긴다. 그러나 마음이 여린 사람은 오직 하늘에 계신 아버지만이 모든 것을 정확히 아시고 계심을 믿는다. 또한 아버지께서는 모든 불의와 악을 정직하고 정확하게 구별하시어 심판하시니 아버지만이 강하시고 의로우시고 거룩하신 분 이심도 믿는다. 

 

     그러므로 마음이 여린 자는 사람인 자신을 지혜롭거나 강하게 여기지 않는다. 오직 아버지께서 연약한 자신을 의롭고 거룩하게 하실 것을 믿고 아버지의 그 때만을 기다린다. 그러므로 이렇게 마음이 여린 자도 역시 자기가 하려 하지 않고 아버지의 때를 기다리며 한두 가지의 말씀에 충실하니 그도 온유한 자이다. 

 

     그런데 아버지께서는 온유한 자들에 대해서는 아들이 전한 그 약속을 이루어주신다. 그러므로 그 온유한 자들을 구원의 농부이신 아버지께서 때에 맞게 의롭고 거룩하게 하신다. 그리하여 온유함으로 거룩에 이른 그들이 그리스도의 의롭고 정직한 심판대에서 그리스도와 같은 그 거룩한 육체를 얻게 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온유한 자는 마지막 때에 그리스도께서 이 땅을 천 년 동안 공의와 사랑으로 다스리시는 천국에서 아버지와 아들께 다스릴 땅을 기업으로 받는다. 또한 본향인 아버지의 셋째 하늘에 가서도 끝이 없는 하늘과 땅과 의로운 백성들을 받아 공의와 사랑으로 영원토록 다스린다.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