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이 공중에 떠서 도는 원리

 

        아버지께서는 태초에 열두 별들에게 생명을 주시고 징조를 정해주신 후 태양을 중심으로 돌도록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은혜를 받은 태양은 물벽을 담고 있는 그릇으로 인하여 중심에 머물러서 돌고 있고 11별들은 중심을 향해 달리되 말씀에 순종하는 종들은 그들을 붙들고 돌리고 태양은 그들을 다시 밀어내므로 그들은 생명을 주신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해 지금도 자기위치를 지키며 돌고 있다. 그러나 이것을 믿지 않는 자들은 오늘도 중력이니 자기장이니 하는 말만을 하고 있다.

k-Mazzaroth in his season

 

        그런데 원수는 사람들이 이 첫째하늘의 위에 있는 물벽을 보지 못하도록 또한 빛이 돌아오는 것을 막고자 자신의 뭇별들을 이 첫째하늘의 중간과 윗부분에 뿌려놓았다. 하지만 그는 질서를 모르며 자기의 욕심을 이루고자 알아도 지키지 않는 자이니 그 뭇별들에게도 질서가 없다. 또한 어느 별은 이 셋째별의 가깝게 두어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의 영광을 소망하게 한다. 그리고 어떤 별은 멀리 두어 빛나게 하므로 사람들이 그 별에 무엇이 있을까 궁금하게 한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그 별들에 대해 꿈을 꾸며 그 별로 인해 자신의 생활과 생명을 포기하는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원수가 무질서하게 뿌려놓은 뭇별들이라 할지라도 그것들을 종들을 통해 현재의 자리에서 붙들고 계신다. 그러므로 그 뭇별들이 움직이지 않고 그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이요 아버지께서 창조한 것들과 부딪혀 충돌하지도 않는다. 

 

        아버지께서 원수가 만든 그 생명 없는 것들을 항상 그 자리에 머물러 있도록 하셨다는 것은 사계절 매월 북반구 남반구에 늘 동일하게 나타나는 그 별자리로 증명된다. 또한 아버지의 종들이 그 뭇별들을 정리할 때만 그것이 움직이되 스스로 생명이 있어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교만한 원수는 자기의 뭇별들을 아버지께서 그렇게 질서 있게 정리해놓으신 것에 대해 불평과 불만을 한다. 또한 아버지께서 그 별들을 붙들고 계신 그 능력을 사람들이 깨닫지 못하길 바란다. 그리하여 사람들에게 만들어준 것이 바로 별자리에 대한 신화이다. 

 

        그러므로 이것을 깨닫지 못하는 자들은 오늘도 그 88개의 별자리를 보며 아버지께서 자신에게 베푸신 그 은혜는 깨닫기보다는 별자리를 더 찾아내고자 한다. 그리고 원수는 사람들이 계속적으로 그것을 좇아 이 셋째별이 아닌 다른 죽은 별에 더욱더 꿈을 갖게 하는 것이다. 

 

        그런데 원수는 자신의 뭇별들을 통해 아버지의 별들에 가까이 가게하며 심지어 던져보기도 한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 자신이 아버지를 대항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준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종들을 통해 아버지의 생명 있는 별들과 사람들이 거하는 이 셋째별을 늘 보호하신다. 그리하여 아버지의 별들이 쉬지 않고 말씀에 순종해 돌면서 별의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자는 아버지께서 쉬지 않고 베푸시는 그 은혜를 깨닫고 오늘도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자 애쓰고 있다. 

 

        이와 같이 모든 만물이 태초부터 지금까지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의 말씀에 순복하고 순복하고 있다. 그러므로 순종한 그들은 아버지께서 주시는 그 영원한 생명에 이른다. 그러나 자기의 욕심을 이루고자 끝까지 원수의 말을 듣고 따르며 불의와 죄를 이루어가는 자들도 있다. 그리하여 불순종한 그 모든 만물이 마지막에는 원수를 따라 그 유황불 못의 형별로 들어가는 것이다.

 

“네가 묘성을 매어 떨기 되게 하겠느냐 삼성의 띠를 풀겠느냐 네가 열두 궁성을 때를 따라 이끌어 내겠느냐 북두성과 그 속한 별들을 인도하겠느냐”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