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악한 주인이 오직 자신의 욕심과 영광을 위한 계획을 세운 후 자기를 위해 일하는 자들에게 좋은 집을 주겠다며 높은 절벽 위에 해변과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멋진 집을 짓고 한 종에게 이렇게 말했다. “네가 만일 나를 위해 일하면 저 아름다운 집은 영원히 너의 것이 되겠노라.” 그런데 그 종은 그 주인의 뜻이 악함을 이미 잘 알고 있었으나 자기주인처럼 오직 자신의 욕심과 높아짐을 구하는 악한 마음을 돌이키지 못했으니 자기를 위해 일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주인은 자신의 뜻이 잘 이루어져가도록 그가 원하는 것을 선물해주려고 무엇을 좋아하나 가만히 보니 그는 밤마다 영화를 즐겼으되 자기가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자기목숨까지 바친 한 남자와 그 남자를 따르며 순결한 사랑을 바치는 한 여자의 영원한 사랑을 그린 영화는 거부하고 오히려 남편과 아내가 있는 자들이 다른 여자와 남자를 은밀히 만나 간음하는 내용을 무지하게 좋아했다. 이에 주인은 종에게 음란영화를 선물해주었으니 그는 밤마다 그것을 재미있게 보며 육의 기쁨을 얻었다. 또한 종은 더 음란하고 더러운 영화를 얻기 위해 낮에는 밖에 나가 열심히 불법을 행하되 그런 자신을 의롭고 충성된 종으로 여겼다. 이에 주인은 종의 그런 모습을 보고 더 큰 힘과 용기를 주고자 앞으로 벌어질 일을 알려주었고 그로 인해 종은 무엇이든 독점해 큰 돈을 벌었다. 또한 욕심을 돌이키지 못했으니 이미 충분한 돈이 있어도 사람들이 굶어 죽어가는 모습을 보고도 계속 긁어 모으되 자신을 불의하게 여기지 않고 오히려 일자리를 만들어 많은 사람을 먹여 살리는 착한 일을 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이렇게 자신이 원하는 것들을 얻으며 죽을 때까지 자기주인이 맡겨준 일을 행했고 그의 주인은 스스로를 위해 불법을 행한 그에게 절벽 위의 집을 주었다. 반면 어떤 선한 주인은 자기집에 있는 모든 자녀와 종을 위해 의롭고 공평하고 정직한 계획을 세운 후 자신의 뜻을 이룬 자들에게 주고자 하늘에 빛나는 중앙난방 집들을 짓고 한 종에게 이렇게 말했다. “네가 만일 나의 착한 일을 끝까지 이루면 저 집들 가운데 한 채를 너에게 주되 네가 일한 것을 보고 그에 맞는 것을 주겠으니 너는 저 집에서 나와 동거하며 영원한 사랑과 기쁨을 누리겠노라.” 그런데 그 종은 그 주인의 말을 듣고 주인의 뜻이 선함을 깨달았으며 자신도 착함을 원했으니 주인의 뜻대로 일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주인은 그가 더욱더 자신의 뜻에 힘쓰며 그 일을 끝까지 이루어가도록 하얀 종이에 하얀 글씨로 쓴 책을 주며 여기 기록된 말을 깨달으면 네 마음에 기쁨과 만족이 솟아날 것이라고 알려주었다. 그런데 종은 기쁨과 만족은 돈으로 살 수 없으며 욕심은 사람을 오히려 죄로 이끈다는 것을 인생을 살며 경험했으니 욕심을 버리고 주인의 뜻에 힘쓰자 하얀 글씨가 보이기 시작했고 그로 인해 기쁨과 만족을 얻으며 오직 주인의 뜻만 행했다. 이에 주인은 그가 더욱더 착한 일에 힘쓰도록 때를 깨끗하게 씻어낼 수 있는 비누를 선물하며 네 몸이 깨끗해지면 마음에 평안이 임할 것이라 했고 종도 잠시 육의 쾌락을 주다 부끄럽고 두렵게 만드는 때를 벗기고 싶었다. 그러므로 그는 비누로 몸을 열심히 씻고 결국에는 자신이 원하던 마음의 평안을 얻었으며 또한 자기에게 맡겨진 착한 일을 끝까지 다 이룬 후 빛나는 하늘의 집을 받았다. 그런데 이렇게 악한 주인과 선한 주인에 대한 소문이 온 나라로 퍼지자 악한 주인의 밑으로는 수많은 백성이 들어갔고 선한 주인에게는 오직 10명만 부름 받고 따라갔다. 이에 선한 주인은 자기를 섬기러 온 자들이 원하는 것을 주며 저 악한 종들을 두려워하지 말라며 평안을 끼쳤고 악한 주인은 자기 밑으로 기어들어온 자들이 원하는 것을 주며 저 착한 종들을 핍박하며 죽이라고 했다. 그러므로 선한 주인의 종들은 마음에 기쁨과 평안을 얻으며 자기소유를 다 희생해 죽을 때까지 오직 주인의 뜻을 행했고 마찬가지로 악한 주인의 종들도 온 힘을 다해 자기 뜻을 이루어가며 돈과 명예를 얻다 선한 주인의 종들을 악한 자들이라고 핍박하며 피 흘려 죽였다. 그리하여 착한 종들은 결국 하늘의 집을 악한 종들은 절벽 위의 집을 얻었으되 마지막에 온 땅이 갈라졌으니 후자는 아름다운 집에 들어가자마자 땅속으로 내려갔고 전자는 하늘의 집에서 주인과 함께 평화를 누렸다.

 

이처럼 악한 자들도 자기를 따르는 자들에게는 그들이 악을 행하도록 힘과 또한 필요한 것들을 허용한다. 그것을 통해 자신을 계속 따르게 하며 또한 마지막 죽음의 순간에도 자신을 따르게 함이되 이 마지막 때 악한 목자들이 넘쳐나도 분별치 못함은 가 그들의 눈을 가렸기 때문이요 죄가 그들의 눈을 가릴 수 있음은 원수의 종들처럼 오직 자신의 욕심과 교만을 구하는 그 악한 마음을 회개치 못함이다. 그러므로 구약시대에 성전을 이끌던 거짓된 목자들을 보라! 제사장과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원수에게 육의 부요와 세상의 영광을 얻으며 이방인처럼 썩어질 기쁨과 헛된 만족을 얻었다. 그러다 자신이 가진 것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아버지께로 보내심을 받아 오직 진리를 전하는 선지자들을 잡아 성전안팎에서 의로운 피를 흘렸으며 마찬가지로 그들의 후손도 그것을 포기하지 못했기에 한 몸의 주인을 바알세불이요 가짜그리스도라며 십자가에 못박았다. 그리하여 마지막 때가 되면 육과 이 세상을 취한 음녀교회의 목자들도 역시 자기선조들처럼 그것을 버리지 못해 그리스도의 제자들을 이단이라 정죄하며 666을 가진 그 왕에게 넘겨준다.

 

이렇게 악한 자도 좋은 것으로 자기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셋째하늘의 지성소에 계신 선하신 아버지께서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지고 거룩을 이루고자 그 십자가의 길을 걷는 자들을 도우시며 그들에게 필요한 것들을 채우시지 않으시겠는가?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그들의 육과 영에 필요한 양식을 늘 필요한 만큼을 내리시며 진리를 통해 그들의 영과 마음에 기쁨과 만족을 허락하시다 결국에는 그들의 몸을 성전으로 삼으시어 약속대로 평화의 복음을 이루어주신다. 그러므로 그 생명의 길을 따라 걸으며 오직 진리만을 전하는 자들은 아버지의 도우심과 자기의 마음이 원하는 것들을 얻으며 자기의 모든 것을 다 버리고 핍박가운데서도 오직 진리만을 좇아가리니 그 집의 주인처럼 거룩을 위해 자기의 목숨을 내어놓고 오직 진리만을 끝까지 따르는 영혼들에게 아버지께서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시어 큰 권세와 영광을 영원토록 주시지 아니하시겠는가?

 

“제자가 그 선생보다, 또는 종이 그 상전보다 높지 못하나니 제자가 그 선생 같고 종이 그 상전 같으면 족하도다 집주인을 바알세불이라 하였거든 하물며 그 집 사람들이랴”

 

zzzo-Master of the house Beelzebub

 

길을 여는 자

 

물 위를 걷는 자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