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한 사람의 부활

 

그리스도께서는 2천년 전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아버지께 심판 받아 거룩한 몸을 입고 3일만에 부활하신 후 무저갱에 들어가 사망에게 승리를 선포하셨다. 그런데 만군의 여호와께서는 에스겔의 마른 뼈들 환상을 통해 구약의 유대인에게 부활의 약속을 보여주셨으니 모세로부터 세례요한까지 거룩에 이른 유대인들도 전부다 무덤에서 나와 거룩한 몸을 입고 그리스도를 따라 부활했다. 또한 아벨로부터 노아까지 하루 동안 거룩을 유지했던 영혼들과 할례의 표피의 언약을 처음 받았던 아브라함도 그리스도처럼 거룩한 몸을 입고 거룩한 군대가 된다. 더불어 구약시대의 이방인들 중에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졌던 영혼들은 육의 죽음 후 그리스도께서 피를 흘리시기까지 온전케 되는 과정에서 거룩의 길을 걷고 아버지의 뜻을 이루었으니 그 소수의 이방인들도 의로운 백성의 형체를 입고 부활하여 그리스도의 뒤를 좇아 올라가 지금은 둘째하늘의 낙원에서 안식을 취하고 있다. 그리하여 십자가 이후 교회시대의 이방인들 가운데 이긴 자들도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실 때 그 거룩한 몸을 입고 부활해 이전의 거룩한 모든 자들과 함께 그 성전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많은 유대인과 이방인이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여 그 거룩한 성에 들어갔을지라도 아버지께서는 부활한 모든 자들을 세상에 보이시지 아니하셨으니 진리와 구원은 오직 한 아들을 통해서만 이루시겠노라 이미 약속하셨기 때문이요 또한 믿는 자들로 하여금 이단을 구분케 하심이다. 그러므로 모세가 만일 그의 부활한 몸을 보였다면 유대인들이 나사렛예수만이 아니요 모세도 부활했으니 우리는 모세를 통해 아버지께로 간다고 할 때 어찌 그들을 틀렸다 말할 수 있으리요? 또한 그리스도의 육의 어미가 부활한 그 몸을 보였다면 원수가 택한 교회에 속한 자들이 마리아를 단지 나사렛예수의 육신의 어미가 아니요 하나님의 어미와 교회의 어미라 할 때에 그들에게 어찌 마리아는 단지 아버지의 아들이신 그리스도의 육의 어미였다고 증거할 수 있겠는가?

 

이러한 이유로 아들 외에 하늘의 별과 바다의 모래와 같이 많은 성도들이 부활했어도 아버지께서는 그들의 몸은 다 가리시고 오직 아들만을 여인들과 제자들에게 보이셨던 것이니 누군가 육신을 입은 자가 나타나 자신이 재림예수라 가르치며 사람들을 미혹하되 그의 몸이 30세로 부활하여 늙어 죽지 않고 영원히 사는 주님의 그 몸처럼 시공간을 초월하는 능력이 없고 양손과 양발과 옆구리에 표도 없으되 그의 몸은 썩어질 육신을 입은 보통사람처럼 점점 늙거나 병들거나 죽는다면 그는 가짜요 이단이다. 자신이 아버지요 성령이라 하되 사람과 같이 썩어질 육을 입고 있어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들은 그리스도는 한 분이라는 말씀을 보고도 원수의 거짓말에 속고 있는 이유는 자신의 마음이 썩어질 육의 욕심과 헛된 세상의 영광에 끌리기 때문이니 이방인들의 말에 자업자득이라는 표현이 그들의 마음을 적나라하게 증거한다.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으니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시니라”

“이에 내가 그 명대로 대언하였더니 생기가 그들에게 들어가매 그들이 곧 살아 일어나서 서는데 극히 큰 군대더라”

“이미 믿는 우리들은 저 안식에 들어가는도다 그 말씀하신 바와 같으니 내가 노하여 맹세한 바와 같이 저희가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셨다 하였으나 세상을 창조할 때부터 그 일이 이루었느니라”

“예수의 부활 후에 저희가 무덤에서 나와서 거룩한 성에 들어가 많은 사람에게 보이니라”

“만일 우리가 그의 죽으심을 본받아 연합한 자가 되었으면 또한 그의 부활을 본받아 연합한 자가 되리라”

“원수 된 것 곧 의문에 속한 계명의 율법을 자기 육체로 폐하셨으니 이는 이 둘로 자기의 안에서 한 새 사람을 지어 화평하게 하시고”

“여자들이 심히 놀라 떨며 나와 무덤에서 도망하고 무서워하여 아무에게 아무 말도 하지 못하더라 [예수께서 안식 후 첫날 이른 아침에 살아나신 후 전에 일곱 귀신을 쫓아내어 주신 막달라 마리아에게 먼저 보이시니 마리아가 가서 예수와 함께 하던 사람들의 슬퍼하며 울고 있는 중에 이 일을 고하매 그들은 예수의 살으셨다는 것과 마리아에게 보이셨다는 것을 듣고도 믿지 아니하니라”

“저희가 놀라고 무서워하여 그 보는 것을 영으로 생각하는지라 예수께서 가라사대 어찌하여 두려워하며 어찌하여 마음에 의심이 일어나느냐 내 손과 발을 보고 나인 줄 알라 또 나를 만져 보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너희 보는 바와 같이 나는 있느니라 이 말씀을 하시고 손과 발을 보이시나 저희가 너무 기쁘므로 오히려 믿지 못하고 기이히 여길 때에 이르시되 여기 무슨 먹을 것이 있느냐 하시니 이에 구운 생선 한 토막을 드리매 받으사 그 앞에서 잡수시더라”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오직 각 사람이 시험을 받는 것은 자기 욕심에 끌려 미혹됨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