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어떤 남자가 키가 낮고 성격이 급했으나 외모는 좋았다. 그런데 그는 자기자식이 외모는 안 좋아도 좋으니 성격이 느긋하고 키가 높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또한 자신이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했으니 어느 정도의 자신감을 가지고 키가 높고 성격이 느긋했으나 외모가 별로인 게으른 한 여자와 결혼해 아들을 하나 낳았다. 그런데 아이를 기르면서 가만히 보니 성격이 급하고 키는 낮고 게으르되 외모는 엄마를 닮았다. 즉 교만한 인간이 처음에 계획했던 것과 반대로 엄마와 자기에게서 안 좋은 것만 골라서 빼 닮았던 것이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의 뜻대로 둘째사람에게는 그의 흙과 물의 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그 작은 알갱이(세포)안에다 육신의 아비와 어미의 외모와 성품을 자기의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는 보이지 않는 그림(유전자)을 그려주셨다. 그러므로 육의 아비와 어미가 그것을 통하여 자기의 외모와 성품을 태어날 후손에게 일일이 넣어주는 것이요 또한 보이지 않는 그림이 모태에서 새롭게 그려지도록 계획하여 넣어두셨으니 아담부터 그리스도의 재림 당시 마지막 한 사람까지 같은 사람이 없다.

 

아버지께서는 이렇게 외모와 성품을 넣는 일과 안 보이는 그림을 그리는 일이 이 오직 밭갈이에 의해 결정되도록 하셨다. 그러므로 그 씨앗이 밭을 만드는 도구를 만났을 때는 그 하나 된 작은 알갱이가 나누어지기 시작한다. 바로 이때 씨앗의 밭으로 많이 갈아지고 밭을 만드는 도구의 밭으로는 적게 갈아질 수 있으니 그러한 경우에는 그 후손이 아비의 외모와 성품을 닮은 아이가 나오게 된다.

 

예를 들어 100%의 밭갈이에서 씨앗의 밭에 90%로 갈리고 밭을 만드는 도구의 밭으로는 10%만 갈린다면 그 아이는 외모와 성품이 어미보다는 아비를 많이 닮게 된다. 물론 반대로 갈리면 어미의 외모와 성품을 많이 닮게 된다. 그러므로 반반 정도로 갈아지면 앞의 비유에서처럼 둘 다 닮게 되는 것이다.

 

아버지께서는 바로 이러한 밭갈이를 씨와 밭을 만드는 그 도구들이 만나서 처음 삼일 안에 완전히 결정되도록 하셨다. 그러므로 이방인들이 말하는 세포분열이 시작된 삼일 후에는 그 새로운 생명이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다 할지라도 이미 그 새로운 생명의 외모와 성품이 결정되어있는 것이다.

 

이로 보건대 사람은 그 삼일 후에는 어미의 태에서 자랄 때나 아궁에서 나와서 자랄 때는 더 이상 자기의 외모를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원수의 일을 이루어가는 자들은 이것을 깨닫지 못하고 어리석게도 그것이 아직 자라지 않았다고 하며 점점 더 일찍 작은 알갱이를 꺼내어 사람을 만들고자 한다. 한편 자신에게 있는 것에 감사하지 아니하고 욕심으로 가득한 자들은 썩어질 육으로 썩어질 돈과 헛된 세상의 명예를 얻기 위해 흙과 물의 모양을 열심히 돈으로 뜯어 고치고 있다.

 

이렇게 삼일 안에 결정되는 것은 성품도 마찬가지이니 새로운 생명은 자신이 자기의 아비와 어미에게 받은 그 기본 성품을 가지고 태에서 자라다 아궁에서 나와 계속 자란다. 하지만 그 어린 생명이 자신의 마음중심으로 그가 아버지의 말씀을 듣느냐 또는 원수의 선악을 듣느냐에 따라 그 성품이 더 선하거나 혹은 더 악하게 변해갈 수 있다.

 

그러므로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영혼은 자기의 아비와 어미에게 어떠한 좋지 않은 외모와 성품을 받았다 할지라도 자기를 낳고 기른 육의 부모의 그 은혜에 눈물을 흘리며 감사한다. 자기를 낳은 육의 부모에게 버림을 받았다 할지라도 그들이 갈라섰다 할지라도 오히려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의지한다. 그리하여 그가 은혜를 받았을 때는 눈물을 흘리며 감사하며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어 가는 것이요 자기의 후손들에게도 그 생명의 성품을 풍성히 물려주게 된다.

 

그러나 그 마음이 없는 자는 부모의 은혜를 모르는 자이니 육신의 부모를 섬기지 못하되 눈에 보이는 육신의 부모를 섬기지 못하는 자가 어찌 눈에 보이시지 아니하시는 셋째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은혜를 알고 섬길 수 있으리요? 그러므로 은혜를 모르는 자는 오직 자신과 같이 은혜를 모르는 원수에게 붙들려 늘 자기의 욕심과 의로움과 명예만을 구하며 반대의 길을 걷다 허무하게 육의 생을 마치게 된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심이라 주의 행사가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