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체 

 

어떤 사람이 손으로 진흙과 물을 썩어서 25개의 덩어리를 만들었다. 그리고 그 25개를 쌍으로 만든 후 23쌍은 사람의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게 줄였으며 2쌍은 사람의 눈으로나 혹은 어떠한 도구로도 전혀 보이지 않도록 작게 줄였다. 그리고 25개는 진흙으로 만든 긴 봉지에 넣고 다른 25개는 물로 만든 둥그런 봉지 안에 담았다. 그런데 그 두 개의 봉지가 만나자 그것들이 하나되어 10개월 동안 자라더니 25부분을 가진 한 남자 혹은 한 여자가 되었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께서는 거룩한 자녀를 얻기 원하시는 아버지의 뜻과 계획대로 50개의 가는 실(염색체)을 꼬아 25개는 남자의 씨에 25개는 여자의 밭을 만드는 그 도구에다 넣어두셨다. 하지만 그 중에 남자에게 있는 23개와 여자에게 있는 23개는 인간의 도구를 통해서 보이도록 하셨으나 남자에게 있는 2개와 여자에게 있는 2개는 어떠한 도구로도 보지 못하도록 더욱더 작게 만들어 숨기셨다.

 

하지만 이방인들은 보는 것만 믿고 보이지 않는 것은 믿지 못하니 이것을 깨닫지 못하여 염색체는 모두 46개(XX XY 포함)로 구성되어 있다고 말하며 가르친다. 그리고 이 어리석음과 무식함은 원수의 일을 이루어가는 자들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므로 그들은 23개의 염색체가 한 세트를 이루어 게놈을 형성한다고 하며 사람 만드는 일을 지금까지 열심히 해오고 있다.

 

그러나 아버지께서 숨기신 남자의 것 2개는 땅 아래의 깨끗한 흙으로 만드셨으니 씨앗을 의미하며 여자의 것 2개는 공중에 있는 깨끗한 물로 빚으셨으니 밭을 의미한다. 게다가 사람의 영은 오직 아버지께로부터 오는 것이요 영이 하얀 피와 세포를 만들어 그것들을 몸의 구석구석으로 보낸다. 하지만 교만한 마음을 품어 원수에게 지혜를 얻은 자들은 세포와 그 안의 것들이 어디에 어떻게 쓰이는지를 정확히 모르며 만들지도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은 알갱이(줄기세포)를 꺼내어 사람을 만들고 있으니 온전치 못한 그것은 항상 실패한다. 또한 그들이 이 마지막 때에 만든 사람이 후손을 내어 놓지 못하는 것은 그 4개를 포함하지 않기 때문이되 원수에게 지혜를 받는 교만하고 무식한 자들은 그 이유를 끝까지 이해하지 못한다.

 

아버지께서는 원수의 선악을 사랑하며 원수의 일을 이루어가는 자들이 이렇게 할 것을 이미 태초에 아셨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그 두 가지를 사람의 그 눈으로 보지 못하게 하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사람의 마음이 처음에 그 욕심으로 범한 죄와 동일하여 늘 마음이 악하기 때문이다. 비유를 통해 그 악함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어떤 자가 마음과 몸으로 늘 음행의 죄를 저질렀다. 하지만 두 다리에 병이 와서 그 죄를 범하는 곳으로 가지를 못했다. 그러나 죄를 사랑하니 돈을 주고 두 다리를 붙이고 가서 그 죄를 저질렀다. 하지만 이번에는 허리가 굳어져 그 일을 못했다. 그러므로 자기의 허리를 빼내고 돈을 주고 허리를 사서 붙였다. 그러다 그에게 아주 좋은 생각이 떠올랐다. “만일 완전한 사람을 만들면 나는 죽지 않고 영원히 살면서 내가 하고 싶은 그 일을 마음껏 할 수 있겠노라.” 그러므로 그때부터 그는 자기 아비의 도움을 받아 사람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런데 마지막 때가 되면 사람들의 그 악한 소원을 풀어줄 자가 무저갱에서 이 땅으로 올라와 사람들이 늘 실패하던 그 원하던 것을 육적인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완성시킨다. 그러나 그것은 사람을 치료하거나 낳게 하는데 쓰이는 것이 아니요 오히려 사람들을 영원한 사망으로 이끄는 원수의 군사가 된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그들을 사람이 아니요 그저 짐승으로 보신다.

 

그러나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자들은 그 거룩한 육체의 소망이 있으니 썩어질 육체를 사랑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믿음과 함께 그것을 거룩의 도구로 사용한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그들의 그 썩어질 도구조차도 깨끗하게 해주신다. 그리하여 마지막 때에 그들이 그 썩어질 것을 벗고 들림 받는 것이요 짐승에게 목을 베이나 아버지께로 영광을 돌려드리게 되는 것이다.

 

“용이 짐승에게 권세를 주므로 용에게 경배하며 짐승에게 경배하여 가로되 누가 이 짐승과 같으뇨 누가 능히 이로 더불어 싸우리요 하더라”

 

“대저 생명의 원천이 주께 있사오니 주의 광명 중에 우리가 광명을 보리이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