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영광인 여자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의 뜻대로 아담의 몸을 영광스럽게 창조하셨다. 그리고 사람의 혼은 뼈와 물주머니의 사이에 있으며 온 몸의 다른 부분들과 연결되어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는 그가 아들과 같은 모양임을 확인하시고 자신의 거룩하신 생기를 코를 통해 가슴에 있는 마음에 넣어주셨다. 

 

        이처럼 아담은 창조를 받았을 때 몸과 혼과 영 이 세 가지를 다 가지고 있었다. 그러므로 둘째사람은 아버지와 아들과 거룩하신 영의 형상과 모양이다.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하와에게는 코를 통해 영을 넣어주시지 않으셨다. 오직 몸과 혼과 영을 가진 아담과 몸과 혼만 가진 하와에게 한 몸을 이루라고 하셨다. 그리고 아버지께서는 그들이 한 몸을 이룰 때 그것을 아름답게 보셨으니 무엇을 아름답게 보셨는지는 여자는 남자의 영광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사람들은 흔히 이러한 말을 한다. “사랑을 하면 마음을 준다.” “마음을 주면 하나가 된다.” 당신은 이 말들의 뜻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가? 그것은 누군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으면 자기의 몸과 혼과 영을 다 주어 그와 하나가 되는 것이요 그것은 상대방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만일 그 안에 사랑이 없거나 마음이 쉬 변한다면 그 하나 됨은 깨끗한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명예를 원하는 어떤 여자가 돈을 주면 언제든 씨를 받겠다고 했으며 어떤 남자는 약속대로 돈을 건네고 그 여자의 밭에 씨를 뿌리며 늘 한 몸을 이루었다. 그러나 그 남자는 그 여자를 사랑하거나 마음을 주지 않았으며 돈 받고 씨를 받은 여자도 마찬가지다. 남자의 마음은 오히려 그 육의 느낌만을 원하니 돈에 마음이 있었다. 그리고 여자는 그 느낌과 명예를 사랑하니 많은 종류의 씨를 받는데 마음이 있었다. 그리하여 아버지의 깨끗한 영광을 더럽히고도 돌이키지 않은 자들이 타는 불 못에 영원히 거하는 것이다. 

 

        그러나 세 가지를 다 가지고 있던 아담은 오직 육과 혼밖에 없는 하와에게 자신의 온 마음을 다 주어 사랑했다. 그리고 그 사랑의 마음을 가지고 하와와 한 몸을 이루었다. 아담이 하와를 사랑했다는 것은 그가 하와를 보고 나의 살 중의 살이라고 고백한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런데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과 하나 될 때 자기의 몸과 혼과 영을 다 주게 되어있다. 즉 아버지께서는 영을 많이 내실 수 있으시나 생명과 순종의 질서를 세우시고자 오직 아담에게만 영을 주셨으며 여자는 남자와 한 몸이 되었을 때 남자에게로부터 영이 임하도록 계획하셨던 것이다. 

 

        이와 같이 아담은 자기의 마음을 여자에게 주었기에 그 영이 그 여자에게 임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는 남자가 여자와 하나가 되었을 때 남자의 그 깨끗한 영이 사랑을 받은 그 여자에게도 들어가는 것을 아름답게 보신 것이다. 

 

        그러므로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여자는 자기의 남편에게 마음을 다해 끝까지 순종한다. 여자는 남자의 영광이라는 생명의 말씀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그 마음이 있는 남자는 오직 자기의 여자와만 몸과 혼과 영으로 하나를 이룬다. 자기의 몸처럼 사랑해야 할 생명의 이유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남자는 하나님의 형상과 영광이니 그 머리에 마땅히 쓰지 않거니와 여자는 남자의 영광이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