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의 창조

 

아버지께서 아담을 지으신 후 그가 여자의 도움을 받아 함께 낙원을 선하게 다스리며 거룩을 유지하도록 그를 돕는 배필을 계획하셨으나 곧바로 하와를 지으시지 아니하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먼저 하늘과 땅과 바다의 각종짐승들을 창조하시고 에덴동산의 밖에 있는 첫째사람들에게 주어 다스리게 하신 것처럼 창조자를 알게 하며 주인의 말에 순종하는 것을 가르치도록 둘째사람에게도 다스릴 짐승들을 하와보다 먼저 창조해서 아담에게 주셨으니 아담이 낙원 안팎에 있는 모든 짐승들에게 각각의 이름을 다 정해준 후 아버지의 선하신 뜻에 따라 낙원 안의 짐승들을 다스렸다. 그러다 그리스도께서 종을 통해 아담을 깊이 잠들게 하셨으나 그것은 밤에 자는 잠이 아니었으니 그의 영과 혼을 잠들게 하여 그가 깨어나지 않도록 또한 아무것도 느끼지 않도록 하셨다.

 

이제 그리스도께서 하와의 몸의 가장 중심인 뼈를 빚으시고자 아담의 깨끗한 마음과 영이 들어있는 심장을 감싼 갈비뼈에서 하나를 떼고 뗀 자리를 다시 자라게 하셨다. 그러므로 이것이 바로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남자가 자신의 마음과 몸을 다해 자기의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이유요 그 마음이 있는 여자도 방과 부엌과 밖에서 오직 자기남편만을 위해 몸을 움직이는 이유이다. 그러나 원수에게 마음을 빼앗겨 자신의 창조자가 없다고 생각하는 남자와 여자는 당연히 반대다.

 

한편 하와의 가슴은 아담의 오른쪽 아래 깊은 곳에 있는 하얀 물이 담긴 부드러운 주머니로 빚으셨다. 하얀 물이라는 것은 사람이 호흡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상징하는 것이니 그 물이 다 없어지면 사람은 더 이상 호흡을 하지 못하기에 그의 육은 사망으로 들어가고 그의 영혼은 심판대로 간다. 그리스도께서 바로 그 물이 담긴 주머니(췌장)를 반으로 길게 줄여 그 반을 여자의 양쪽에 나눠주셨으니 여자의 유방이 그렇게 부드러운 것이요 또한 남자의 씨를 받아 자손을 낳은 후 거기서 영양분을 내주므로 새로운 생명을 기르는 것이니 아버지의 섭리를 깨달은 자녀는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해 육의 부모에게도 순종한다. 그러나 자신이 육신의 부모에게 나왔음을 알아도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깨닫지 못하는 자녀는 육의 부모에게도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도 순종할 수 없다.

 

이처럼 하와는 남편인 아담으로부터 자신의 뼈들과 양쪽 가슴의 살을 받았으되 나머지 몸의 재료들은 아담과 같았으니 이 첫째하늘과 둘째하늘의 깨끗한 물과 흙에서 왔으며 빚으신 순서와 방법도 아담과 동일했다. 그런데 아버지께서 하와를 지으신 후 아담에게 데리고 오셨을 때 하와를 보니 뼈와 뼈 사이의 물주머니가 그에게도 있었고 또한 아버지께서 처음에 남자를 지으실 때 오른쪽 아래의 깊은 곳에 넣어두신 하얀 물 주머니를 여자에게 주셨으니 여자의 나온 가슴을 보고 자신에게서 여자가 나갔음을 깨달아 그 고백을 했던 것이다. 또한 아담이 마음을 다해 사랑하는 그 한 몸의 연합을 통해 비로소 자기 영의 한 부분이 들어가므로 여자가 남자의 영광이 된 것이다.

 

“아담이 가로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칭하리라 하니라”

“남자는 하나님의 형상과 영광이니 그 머리에 마땅히 쓰지 않거니와 여자는 남자의 영광이니라 남자가 여자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여자가 남자에게서 났으며 또 남자가 여자를 위하여 지음을 받지 아니하고 여자가 남자를 위하여 지음을 받은 것이니”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