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이에요."

 

한때 텔레비전 광고에서 유행했던 이 말이 저에게는 여자가 남편에게 순종하면 둘 다 그 생명에 이르고 하지만 불순종하면 가정의 생명이 위태롭다는 그 의미로 와 닿기에 여자의 위치에서 그 깨달음을 간증하고자 합니다.

 

남편이 육적으로 필요한 것들을 때에 맞추어 잘 챙기고 가정살림을 잘 사는 것이 아내의 내조요 순종인줄 알고 나름대로 열심히 하면서 뿌듯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저 아내로서 해야 할 일을 마음 없이 하는 것 뿐이라는 것을 깨달았을 때 오히려 흑암은 그 순간을 놓칠세라 여자는 남자에게 모든 것에 죽기까지 순종하라는 그 말씀을 통해 불평불만 하게하며 이끌었습니다. 또한 여자가 남자보다 더 지혜로운 것이 있을 때는 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이라고 했으니 남편의 뜻에 따르지 않고 여자의 말대로 하는 것이 좋다는 그럴듯한 생각에 잡혀서 남편의 뜻이 나의 생각에 맞지 않을 때는 무조건 불순종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러나 여자가 남자에게 순종함을 통하여 여자도 거룩한 부녀로서 남자와 함께 구원을 이루는 것이 아버지께서 세우신 여자에 대한 구원계획이요 또한 아버지께서 태초에 정하신 질서이며 또한 부부가 한 목적을 가지고 한 곳을 바라보고 함께 나아가는 것을 아버지께서 기뻐하신다는 것을 말씀의 기초를 통해 깨닫게 해주신 은혜에 감사 드립니다.

 

여자의 생명은 남자에게서 왔고 또한 순종하므로 사랑을 받아 자녀들의 본이 되고 그리하여 가정이 기쁨과 행복가운데서 유지되어가며 온 가족이 그 거룩한 육체의 생명에까지 이르게 됨을 깨달은 여자로서 남편이 그리스도를 따르며 자신과 아내와 자녀들을 그 거룩한 구원으로 이끌어가고자 애쓰는 모습을 보며 남편에게 죽기까지 순종하므로 남편을 끝까지 도울 수 있는 아내가 되길 소망합니다. 그래서 눈에 보이지 아니하시는 아버지와 아들과 거룩하신 영과 또한 보이는 주인인 남편에게 큰~ 사랑을 받기를 소망합니다.

 

빛으로 흑암을 이기기 원합니다.

 

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이니 하와와 같이 원수의 말을 듣고 따르므로 부부가 함께 사망으로 들어가기보다 오직 아버지께서 주신 그 사랑과 순종의 질서를 따르므로 남편과 아내가 함께 그 생명에 이르러 아버지와 아들과 또한 형제자매들과 또한 신령한 신부들과 또한 다른 거룩한 부녀들과 함께 그 거룩한 곳에서 거하며 영원한 안식과 기쁨을 누리기 원합니다. 빛으로 흑암을 이기기 원합니다.

 

“그러나 여자들이 만일 정절로써 믿음과 사랑과 거룩함에 거하면 그 해산함으로 구원을 얻으리라” 

“전에 하나님께 소망을 두었던 거룩한 부녀들도 이와 같이 자기 남편에게 순복함으로 자기를 단장하였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