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둘째 아들의 대화

 

어떤 아버지가 둘째 아들을 낳고 그 아들이 장성한 후 다음과 같은 대화를 나누었다.

 

아버지: 나의 택함을 받은 아들아, 너는 반드시 이루어지는 나의 모든 말들 가운데 어떤 말을 가장 좋아하느뇨?

둘째 아들: 이 말씀입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 하지만 이 예언의 말씀이 언제 어떻게 무엇을 통해 저에게 이루어지는지를 모릅니다.

 

아버지: 말씀으로 태어난 나의 아들아, 너는 사람들이 세상을 헤매고 다니다 마지막에 영원한 사망으로 내려가는 이유를 아느뇨?

둘째 아들: (거듭나기 전 죽어있던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인생을 살며 이 땅에서 자신의 욕심을 위해 저지른 불의와 죄악들 때문입니다.

 

아버지: 그러나 너는 다른 세상사람들과 달리 영생을 얻었으니 그것은 무엇으로 인한 것 이뇨?

둘째 아들: (자신이 십자가를 통해 받은 첫사랑을 기억하며) 십자가의 피에 속죄의 능력이 있음을 믿고 저의 허물들을 다 회개하고 맏아들을 저의 주인으로 영접했기 때문입니다.

 

아버지: 그렇다면 사람은 거듭난 후에 더 이상 허물들을 범하지 않느뇨?

둘째 아들: (거듭난 후 자신이 부름을 받아 맏아들을 따르기 전 세상에 홀로 남겨져 있던 때를 돌아보며) 거듭난 후에도 허물을 범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애통합니다.

 

아버지: 그러나 너는 거듭난 다른 영혼들과 달리 지금은 오직 의로운 말과 행위만을 하고 있노라. 그렇다면 지금은 예전처럼 허물을 범하지 않는 것은 무엇으로 인한 것 이뇨?

둘째 아들: 십자가아래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진리를 따를 저를 위해 맏아들께서 찔리셨기 때문입니다.

 

아버지: 나의 사랑하는 아들아, 너는 사람들이 무슨 생각을 하며 걸어 다니는지 아느뇨?

둘째 아들: (자기가 어제 걸어 다니며 생각한 것들을 그대로 떠올리며) , 잘 알고 있습니다. 썩어질 육을 위한 돈과 육의 기쁨을 위해 음란을 품고 걸어 다닙니다. 그리고 여유가 있으면 자신이 높아져서 다른 사람들이 자기를 알아주며 또한 자기의 말을 듣기 원합니다.

 

아버지: 그러면 너는 오늘 하루 종일 무슨 생각을 하며 하루를 보냈느뇨? 또한 여자를 보며 무슨 생각을 했느뇨?

둘째 아들: (인자의 살과 피를 통해 받은 그 은혜를 기억하며) 썩어질 육을 나왔을 때 아버지께서 주실 그 거룩한 육체를 소망하며 진리만을 묵상했으며 저의 신랑 되신 맏아들만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남는 시간에는 아버지께서 계시는 영원한 셋째 하늘을 그렸습니다. 또한 여자를 볼 땐 그가 자신을 많이 가렸든 자신의 부끄러움을 많이 드러냈든 혹은 진흙의 배치가 잘된 것처럼 보이든 반대든 오직 그의 육체 안에 있는 그의 영혼을 불쌍히 여겼습니다.

 

아버지: 자신이 부족하고 연약하다는 말을 하는 사람과 자신은 믿기 때문에 죄가 없다는 사람이 다른 사람들을 대할 때 어떠한 마음과 생각을 품는지 너는 아느뇨?

둘째 아들: (자신이 선악에 이끌리던 날들을 떠올리며) 자기의 욕심을 위해 거짓말하며 자기의 실수와 잘못은 숨기고 상대방의 부끄러움은 더욱 드러내어 비난합니다. 자기의 뜻과 맞지 않는 사람을 미워하고 다투며 멀리합니다. 자신을 낮추지 못하고 조금 아는 것을 가지고 아는체하며 사람들에게 지혜롭다는 소리를 듣기 원하되 모르면서도 겸손히 배우려 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돌이키기보다는 자신을 의롭게 여기며 목소리를 높입니다.

 

아버지: 그렇다면 다른 사람들과 달리 거듭난 너의 안에서 그러한 어둠이 다 떠나고 거룩하게 된 것은 무엇으로 인한 것 이뇨?

둘째 아들: 세상과 구별되어 인자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실 저를 위해 맏아들께서 상하셨기 때문입니다.

 

아버지: 내가 너의 안에 거할 수 있도록 나를 위해 너의 마음과 몸을 바친 아들아, 사람들은 마음에 여러 가지 두려움과 알 수 없는 두려움과 죽음의 두려움이 있노라.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기는 하지만 그들은 오히려 죽은 후에 죽음을 두려워하노라. 그렇다면 어둠이 떠난 너는 어떠하느뇨?

둘째 아들: (거룩한 육체의 소망을 가지고) 아버지께서 맏아들을 통하여 내려주시는 그 평화와 기쁨이 저의 마음에서 변치 아니합니다. 또한 평화와 기쁨가운데서 아버지께로 순교의 피를 올려드린 후 이 육신의 장막을 벗어나 맏아들과 아버지의 얼굴과 영광을 뵙는 그 날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버지: 네 말이 맞노라. 나는 사람을 자녀로 삼아 나의 얼굴을 그에게 돌리고 또한 나의 빛나는 영광을 그에게 비추어주기 위해 그를 나의 가까이에 두기 원하는 도다. 하지만 너는 사람이 나의 앞에 서서 나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하느뇨?

둘째 아들: 아버지의 영광을 볼 때 태양도 작은 얼음처럼 속히 녹습니다. 그러므로 아버지를 보고 살아남을 육신이 없습니다. 하물며 자신의 안에 죄를 품고 마음과 생각과 입술과 몸으로 허물을 범하고 있는 사람은 더욱더 그러합니다.

 

아버지: 그러나 우리는 죄와 허물로 죽었던 너를 살렸으니 너는 맏아들의 그 육체 안에서 평화를 누리다 나와 맏아들과 같은 그 거룩한 육체를 입은 후에는 나의 앞에 서서 나를 보겠으니 그것은 무엇으로 인한 것 이뇨?

둘째 아들: 거룩을 이루고자 십자가의 길을 걸을 저를 위해 맏아들께서 징계받으셨기 때문입니다.

 

아버지: 나의 기뻐하는 아들아, 아무리 건강한 사람도 강한 사람도 누구나 다 아픈 곳과 약한 곳이 한두 군데가 있으니 육신은 불편하며 아픔과 거침이 되노라. 또한 사람은 늙어가며 그것이 더해지니 약과 병원을 의지하되 나중에는 질병으로 고통 받으며 결국 죽노라. 그러나 너는 반대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육신도 깨끗해지며 강건해지다 지금은 몸에 아프거나 불편한 곳이 없으니 그것은 무엇으로 인한 것이뇨?

둘째 아들: 거룩에 애쓰다 마지막에 거룩하게 산 제사를 드릴 저를 위해 맏아들께서 맞으셨기 때문입니다.

 

아버지: 나의 사랑하며 기뻐하는 아들아, 그렇다면 네가 가장 좋아하는 그 예언은 십자가를 통하여 너에게 어떻게 이루어졌느뇨?

둘째 아들: 사람의 안에서 그 선악의 죄가 떠나므로 거룩하신 아버지와 평화를 이룰 수 있는 것은 즉 제가 거룩하게 되므로 아버지께서 저의 몸을 성전 삼아 거하실 수 있게 되신 것은 아버지와 하나될 수 있는 그 생명의 길을 맏아들께서 그 십자가의 고통으로 내주셨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맏아들께서는 자기의 모든 것을 멈추고 세상에서 나와 그것들을 십자가아래에 내려놓은 후 자신을 따르는 자에게 자신과 같이 그 거룩한 육체를 입고 아버지의 가까이 거하며 평화를 누리게 되는 그 복을 허락하십니다. 그러므로 저는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후 그 어떤 율법과 행위가 아닌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제가 감당할 수 없는 모든 짐을 가지고 그리스도께 나가 십자가아래에 그것들을 내려놓고 저의 마음과 믿음을 거룩에 두고 그리스도를 따르며 아버지의 그 뜻만을 이루고자 애쓰므로 그 예언이 이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