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형제님!

창세기 말씀 중 한가지 여쭤볼 것이 있습니다.

2:17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3:22 여호와 하나님이 가라사대 보라 이 사람이 선악을 아는 일에 우리 중 하나같이 되었으니 그가 그 손을 들어 생명나무 실과도 따먹고 영생할까 하노라 하시고

 

말씀 중에 위 구절에 대한 저의 이해가 맞는지 그렇지 않은지 깨닫고자 합니다. 둘째 사람인 아담이 인격체로써 아버지 말씀에 불순종하여 유독 먹지 말라 하신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를 먹었습니다. 이로 인해 말씀대로 사망이 들어온 줄로 압니다.

 

그런데 3 22절에 있는 말씀에서 선악을 아는 일에 우리 중 하나같이 되었다는 말씀은 쉽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중 하나는 누구를 말씀하시는 건지 혹여 아버지와 아들과 거룩하신 영 중 한 분 인격체를 의미함인지 아니면 120종 중 하나인 원수를 의미하는 것인지 말입니다. 깨닫지 못하는 자로서 만약 우리 중 하나가 원수를 의미한다면 순종함으로 아버지의 절대 선에 이르지 못하고, 인격체로써 갖는 교만으로 원수의 선악과를 먹는 불순종으로 인해 사망이 임한 아담이, 생명나무 실과도 따먹고 영생할까 하노라 하신 말씀이 조금은 이해가 됩니다. 이러한 해석이 가능하다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이 구절의 선악을 아는 일이 곧 원수의 선악과를 따먹음으로 인한 결과일지니 분명 그 선악을 아는 일이라 함은 아버지께서 원치 않으셨던 원수의 선악을 가리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러할 경우 원수가 이 첫째 하늘로 쫓겨난 것은 인간의 시간적 개념으로 둘째 사람인 아담이 창조되기 전일이니 거룩하신 아버지께서 에덴에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를 심으신 것인지 혹여 원수가 에덴에 심어놓고 아버지께서 아버지께 영을 받은 인격체로서의 아담이 순종 곧 자기를 부인하고 아버지 말씀에 순종하길 원해 원수의 심음을 허락하신 것인지 말입니다. 참으로 조심스럽습니다.

 

하지만 전통에서 인식하고 있는 바대로 우리가 세분 인격체 중 한 분을 가리킨다면 이해가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이 경우 선악을 아는 일의 선은 아버지의 절대 선이라 말할 수 있지만 그렇게 되면 여기에서의 악에 대해 무어라 전혀 말할 수 없게 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말씀을 들여다보면 아버지께서는 선악과를 따먹길 원치 않으셨고, 분명 선악을 알길 원치 않으셨다는 것입니다.

 

사람은 연약하니 오직 빛으로 흑암을 이기기 원합니다.

 

A: 1. 우선죄의 뿌리라는 말씀을 한 글자 한 글자 삼 일정도 충분히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아버지와 아들과 거룩하신 영 가운데서 원수와 같은 선악을 가지신 분은 없으시며 그로 인하여 영원한 사망으로 내려가신 분도 없으십니다. 그러므로 자신의 선악을 따른 아담은 원수와 같이 사망으로 들어갔습니다

 

2. 타락한 상태에서 생명나무 실과도 따먹고 영생할까 하노라 하신 이유는 이와 같습니다. 만약 죄인이 영원히 산다면 그 사람은 교만케 되며 계속 욕심을 부립니다. 또한 그것을 통해 끝까지 아버지께 대항하니 그에게는 죄의 용서를 얻을 수 있는 길이 없게 됩니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죽음을 허락하신 것은 둘째 사람의 유익을 위한 것이요 그것을 통해 아버지께서 그 구원의 길을 여신 것입니다. 또한 사람이 영원히 죄의 값으로 산다면 그는 오직 원수의 자손으로 밖에 살 수 없습니다. 만일 그렇게 되면 모든 사람들이 그리스도를 알지 못하게 되리요 그 십자가는 무익할 것입니다

 

3. 누구든지 무슨 말씀을 대하든지 그가 아버지의 뜻경륜을 기억하지 못하면 즉 아버지의 마음을 항상 이해하지 못하면 그는 생각이 짧은 사람이 되고 맙니다.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것문제는 말씀을 들여다보면 아버지께서는 선악과를 따먹길 원치 않으셨고, 분명 선악을 알길 원치 않으셨다는 것은 이 말씀을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우선 원수가 셋째 하늘에서 생명나무가 아닌 선악과를 따먹었다 해도 에덴동산의 선악과는 원수와는 무관합니다. 그것은 원수가 사람의 마음에 옮겨 심은 그 선악과와도 다른 것입니다. 사람의 마음에 선악의 뿌리를 심은 자와 경륜을 위해 에덴동산에 선악과를 심으신 분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원수도 아버지의 뜻에 대항하려는 변치 않는 계획이 있으니 하와와 아담에게 접근했습니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얻기 원하시기에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을 아들로 삼기로 말하셨으므로 아버지께서 그 두 나무를 심어놓으시고 모든 둘째 사람에게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리하여 아들을 얻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빛으로 흑암을 이기기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