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천국도 역시 그리스도께서 다스리는 천 년의 시점을 뜻하며 겨자씨는 오로지 아버지를 아버지의 뜻과 계획에 맞게 섬기게 하는 법도와 계명과 율법을 뜻하는 것이니 천년왕국 때에도 구약시대와 신약시대처럼 말씀의 기초를 받은 후에 마음을 다하여 그것을 행하는 자들은 그 계명과 율법들을 다 이룰 수 있음을 뜻하는 것이다.

 

한편 겨자씨는 사람을 거룩하게 하는 것이니 그 신령한 것에는 원수들이 깃드는 큰 나무가 될 수 없으나 그 안에 숨은 뜻을 깨달아야 할 것이 있다. 그러므로 겨자씨가 가장 조그만 씨라 하였으니 조그만 씨는 큰 나무가 아니요 오직 씨를 뿌린 자의 뜻에 맞게 조그만 나무로 자라게 해야 한다. 그러나 크게 되는 이유는 스스로 하는 것이니 사람은 아버지께로 법도와 율법을 받았음에도 그 법도와 율법의 계명들은 따르지 아니하고 그 이상의 것들을 만들어 지키게 하므로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것에 있지 아니하고 더 위에 있으니 더 위에 있는 것은 아버지와 아들보다 더 위에 있으려 했던 그 원수가 그들의 위에서 그들을 조롱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다스리실 때에도 이와 같이 법도와 율법들을 주시며 그들이 마음을 다해 계명을 행하게 하시되 그때에 그들은 스스로 더 붙여서 행하려 하니 아버지의 의가 아닌 사람의 의로 더 자라나게 하여 마지막에는 교만한 자가 그들의 교만한 마음 위에 서있는 것을 이미 아시고 그리스도께서 이 말씀에 그 비밀을 숨기신 것이다.

 

“또 비유를 베풀어 가라사대 천국은 마치 사람이 자기 밭에 갖다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이는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나물보다 커서 나무가 되매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이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