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이사야가 기록한 바 심판 받는 자들이 쇠하지 아니하며 낙담하지 아니하되 형벌을 받는 자들의 마음은 이와 같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먼저 말씀을 전하시고 십자가에서 다 이루신 후 심판을 하시리니 그 심판이 공의롭다는 의미다. 즉 세상에 공의를 세우기에 이른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이미 선포한 말씀대로 심판하시어 공의를 세우시겠다는 것이니 그리스도께서 모든 영혼을 공평하고 정직하게 판단을 하여 상급을 줄 자에게는 상급을 주며 또한 형벌을 내릴 자에게는 형벌을 내리시겠노라 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이방인들 가운데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자들이 먼저 구약에서 말씀을 전하시고 십자가에서 다 이루신 후 유대인들을 심판하셨음을 깨닫는다. 그리하여 이제는 십자가에서 은혜를 주시고 전하신 말씀하신 대로 마지막 때에 다시 오시어 이방인들을 심판하시므로 세상의 끝에 공의를 세우실 것을 믿고 거룩한 진리와 생명의 말씀을 받고자 그리스도와 그의 교훈을 앙망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마태의 기록에 심판을 통해 공의를 세우는 내용이 없는 이유는 성전에 거하되 그리스도의 심판을 깨닫지 못한 서기관들이 그것을 빼내었으니 심판은 오로지 심판자의 마음대로 하는 것임을 드러내고자 함이요 또한 자신들이 잘하고 잘못하고를 숨기려 하는 마음의 의도에서였다.

 

“또한 이방들이 그 이름을 바라리라 함을 이루려 하심이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