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교회의 지체들이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고자 금요일에 철야기도회로 함께 모였다. 그러므로 그들은 가장 먼저 자신을 돌아보고 돌이킨 후 거룩하게 주님의 만찬을 행했다. 그리고 그 거룩한 것을 먹고 마신 후에는 힘을 다해 자신과 다른 영혼들이 거룩을 이루도록 아버지께로 부르짖어 구했다. 그리고 목자들도 양들도 다 함께 무릎을 꿇고 아버지의 거룩하신 말씀을 전하며 받았다. 그리고 자리에서 일어나 성소를 향해 두 손을 높이 들고 아버지와 아들께 감사의 시를 드렸다. 그리고 간식을 함께 나누며 아버지와 아들의 영원한 나라에 대한 소망을 보고들은 후 거룩하신 영의 탄식에 따라 죽어가는 영혼들의 깨어남과 온전한 구원을 위해 부르짖었다. 또한 만찬의 순서를 다 마친 후에도 여러 음식과 음료를 나누며 기쁘고 즐겁게 진리를 나누었다. 이제 모든 순서를 마친 후 목자도 양들도 마음과 영혼에 만족을 얻고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 쉬고 있었다. 그런데 그 시간에 그 교회의 한 지체가 육과 세상의 욕심으로 자신이 범죄한 것을 깨닫고 눈물을 흘리며 애통하고 있었다. 그러다 자신의 마음에 문득 아버지께 부르짖으며 회개기도를 드리므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곳이 떠올랐다. 그러므로 그는 기쁜 마음으로 슬픈 마음을 가지고 자기의 형편에 맞게 먹을 것 한 가지를 준비해 거룩한 공동체를 찾아가되 먼저 자기의 목자가 거하는 그 사택의 문을 두드렸다. 목자가 나오자 그는 자신이 찾아온 이유를 알린 후 영의 복을 받을 수 있도록 예배를 드려달라며 자신이 가져온 참새를 내밀었다. 그러나 목자는 자신은 지금 철야를 마치고 쉬고 있으니 내일오라고 했다. 그러므로 그 영혼은 고개를 떨구며 자신이 정성껏 준비한 참새를 가지고 무겁게 발걸음을 돌렸으나 갈 곳이 없으니 이곳 저곳을 방황했다. 잠시 후 다른 한 지체가 이런저런 이유로 인하여 자신과 가족의 먹을 것이 하나도 없어서 고민하고 있었다. 그러다 그는 거룩한 공동체에는 아버지께서 가난한 자들을 위해 준비하신 영과 육의 음식이 항상 준비되어 있다는 사실이 마음에 떠올랐다. 그러므로 목자가 거하는 곳을 찾아가 문을 두드리며 먹을 것을 조금만 달라고 구했다. 그러나 목자는 지금은 내가 철야를 마치고 쉬고 있으니 당신도 당신의 집에 가서 편히 쉬라고 말했다. 그러니 그는 배고파 울면서 가족들을 데리고 이곳 저곳을 방황했다. 그러나 그 목자는 자신의 이름과 선함이 알려질 수 있는 곳에는 언제든지 창고의 문을 마음껏 열었다. 이번에는 어떤 지체가 많은 재물이 들어올 수 있는 기회를 만나 어떻게 해야 그 일이 잘될지를 고민했다. 그러다 그는 목자에게 말씀과 기도를 받으면 복 받는다는 전통의 말이 갑자기 생각났다. 그러므로 자기의 형편에 맞게 먹을 것 한 가지를 준비해 부푼 마음을 가지고 자기의 목자가 거하는 곳으로 갔다. 이에 목자는 그 영혼의 형편과 자리를 이미 잘 알고 있으니 자다 일어나 그를 반갑게 맞아들이며 그가 가져온 소를 자기의 집안에 묶어두고 하늘의 신령한 복과 땅의 기름진 복을 흔들어 넘치도록 부어주되 그의 자손들도 잊지 않았다. 그러자 그 지체는 썩어질 복을 얻고 흡족해 하얀 봉투를 건넨 후 발걸음도 가볍게 자신이 가야 할 곳으로 나아갔다. 그리고 목자는 아예 일년에 한두 번을 정해서 혹은 수시로 지체들의 가정을 돌아다니며 말씀과 기도로 양들을 헛된 곳으로 인도한 후 하얀 봉투를 거두었다. 

     그러므로 육 일째의 다음 날인 안식일에 제사장들이 성전 안에서 안식을 범해도 괜찮은 경우는 여러 가지가 있되 가장 대표적인 것은 이것이다. 예를 들어 어느 한 백성이 자신의 범한 죄를 깨달아 율법이 정한 그 제물을 가지고 제사장에게 찾아와서 제사를 드리고 싶어한다. 이때 제사장과 바리새인들은 오늘은 안식일이니 내일 오시오라고 말할 수 없으니 오로지 그 한 영혼을 위하여서라도 그들이 제사를 드리는 것이 옳다. 그러나 그들은 거룩을 깨닫지 못했기에 누구든지 안식일에 제사제물을 가지고 오는 자는 안식을 범한 자이니 성전을 찾아온 그 영혼에게는 안식을 범한 죄가 있겠노라며 아무도 받지를 못했다. 그리하여 거룩을 깨닫지 못하는 목자들은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찾아온 그 백성들을 오히려 사망의 죄 가운데 늘 머물게 했다.

 

     그런데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자 일하는 영혼이 이렇게 마땅히 행할 바를 행치 않는 것은 이방인도 마찬가지다. 그러므로 거듭난 한 영혼이 자신의 안에 있는 죄를 이기지 못하고 넘어져 고통당하며 애통하고 있다. 그러면 그에게 죄와 세상에서 승리하는 길을 알려주는 것이 마땅하니 십자가를 통해 거룩해질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세상에서 돌이켜 나와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진리를 따르라고 하는 것이 옳다. 그러나 거룩을 모르는 목자들은 그리스도가 십자가에서 다 이루었으니 율법에 얽매이지 않아도 된다거나 혹은 믿는 자는 이미 회개했으니 다시 하면 믿음이 없거나 구원의 확신이 없는 것이라고 가르치거나 혹은 죄 가운데서도 자유 하는 것이 믿음이라고 말하며 오히려 그를 와 세상에서 돌이키지 못하게 이끈다. 하지만 이런 자는 아버지와 양들을 위해 자기의 목숨을 바쳐 일하겠노라 약속했다 할지라도 첫 마음을 잃은 자이니 반드시 자신의 썩어질 육을 아끼고 지키면서도 자신은 아버지의 일을 위해 그렇게 한다고 말하게 되어있다.

 

     두 번째 경우는 그리스도께서 율법을 이루신 이후에 자신의 모든 것을 공동체에 바치고 필요한 만큼을 받아서 쓰는 신약의 재정과 달리 구약시대에 있던 십일조에 대하여 깨달아야 한다. 아브라함과 그의 자손들은 곡식과 짐승을 얻을 때마다 십 분의 이를 제사장에게 갖다 주었다. 그러면 제사장들은 거기서 반을 아버지께로 감사하며 취했고 반은 어려움을 당해 못 먹는 자들을 위해 남겨두었다. 그러다 가난한 영혼이 왔을 때 이것은 아버지께로 온 것이니 아버지께 감사 드리라는 말과 함께 그것을 전했던 것이다.

 

     아버지께서는 이처럼 그리스도의 전에는 십일조를 통해 아버지의 종들도 먹을 것이 항상 있고 또한 게으른 자가 아닌 가난한 자도 먹을 것이 항상 넘치도록 계획하셨다. 그러므로 가난한 자가 굶주림으로 인하여 그 성전에 와서 먹을 것을 조금만 구할 때에 그 날이 비록 안식일이라 할지라도 성전창고와 우리와 외양간을 열어 그 쌓아둔 것들을 내어주는 것이 마땅하다. 그래야 육의 힘과 생명을 가지고 거룩에 애쓰므로 그 생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버지와 백성을 위해서가 아니요 육의 욕심과 세상의 명예를 위해 목자의 일을 하던 자들은 굶주린 자의 그 마음을 헤아리지 아니했으니 오히려 그들을 내어쫓으며 자신의 행위를 의롭게 하고자 오늘은 안식일이니 너도 저기에 가서 안식을 취하라는 말을 하되 자신들은 늘 그 배가 불어있었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은 이방인들도 동일하다. 그러므로 그들은 썩어질 것을 이곳 저곳에 힘껏 전하되 정작 자신의 공동체 안에 있는 가난하고 낮은 자들에게는 눈도 주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의 뜻과 계획에 도움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썩어질 것이 이러할진대 하물며 영의 양식이랴? 그러나 아버지께서는 자신과 가족을 위해서는 늘 창고의 문을 열되 가난한 영혼들은 돌보지 않는 자들에게는 진리를 주시지 않으신다. 그러므로 배가 불어있는 자들은 육은 있어도 주지 않는 것이요 영은 없어서 못 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이것이 진리라며 말씀을 전하되 그들이 만일 죽음의 희생을 통해 나온 진리와 이루어진 그 거룩을 안다면 그렇게 행하겠는가?

 

“또 안식일에 제사장들이 성전 안에서 안식을 범하여도 죄가 없음을 너희가 율법에서 읽지 못하였느냐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