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아비가 자신이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을 자기가 낳은 맏아들에게 주고 싶었다. 또한 세상의 그 어떤 것에도 자신의 마음을 두지 않고 오직 그 아들만을 사랑하며 올바르게 키웠다. 그러므로 아들은 커가면서 자신이 아버지께로 받은 은혜와 사랑을 깨달았다. 그리하여 자신도 역시 다른 그 어떤 것들에도 마음을 두지 않고 오직 자기 아버지의 말에 온 마음을 다해 순종하며 아버지의 뜻만을 이루어갔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는 아들에게 이러한 말을 해주었다. “나의 기뻐하며 사랑하는 아들아! 내가 네게 가장 소중한 것을 주고 싶은 것처럼 너의 동생들에게도 그와 동일한 것을 주고 싶구나. 그러니 너는 내가 주는 이 포도 씨를 가져다가 땅에 심거라. 그러면 그것을 통해 너의 동생들도 너처럼 가장 소중한 것을 얻을 수 있겠노라.” 아들은 아버지의 말을 듣고 난 후 아버지의 그 뜻과 계획을 이루어 드리고자 동시에 자기의 동생들을 위하여 그 포도 씨를 땅에 심으려고 했다. 그러나 그 씨는 반드시 자기의 목숨을 바쳐야만 심을 수 있는 씨였다. 그러므로 맏아들은 자기의 아버지가 자신에게 어떠한 믿음과 마음을 품고 있는지 또한 동생들을 향한 아버지의 그 사랑과 은혜가 얼마나 큰지 그것을 통해 헤아릴 수 있었다. 그러므로 아들은 자기의 동생들에게 가서 자기가 원하는 말과 행위를 하므로 자기의 뜻과 유익을 구하지 않고 오직 자기 아버지의 뜻과 계획만을 알려준 후 포도 씨를 심었다. 그러자 둘째 아들은 자기 형의 그 죽음을 보고 아들로서 아버지를 어떻게 섬겨야 할지를 깨달았다. 또한 자신의 뜻과 유익을 구하기보다 자신에게 큰 사랑과 은혜를 베푸신 아버지의 뜻과 계획을 이루는 사람이 되어야 함도 깨달았다. 그러므로 둘째 아들도 자신의 마음을 다하여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며 오직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어가다 마지막에는 결국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희생해 그 포도 씨를 땅에 심었다. 그러나 셋째 아들은 큰형이 씨를 심은 것을 보고도 마땅히 깨달아야 할 것을 깨닫지 못했다. 그러므로 셋째는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거나 아버지의 뜻을 이루어가지 않았으며 마지막까지 포도 씨를 심지 않았다. 오히려 자기의 마음을 다해 자기의 뜻과 유익을 위해 자기가 원하는 말과 행위를 하다 결국에는 사과 씨를 심고 죽었다. 이에 그 아비는 자신의 마음과 몸과 정성과 뜻과 목숨을 다해 포도 씨를 심은 맏아들과 둘째 아들에게는 자신이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과 자신의 모든 유산을 나누어주어 영원히 누리게 했다. 그러나 불법을 행하던 셋째에게는 그것들을 주지 않고 오히려 독 사과를 맺은 만큼 책망했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께서 우리와 같은 육체를 입고 이 땅에 오셨을 때 육체를 입고 있는 사람이 어떻게 아버지를 섬겨야 할지를 밝히 보이시고자 자신의 십자가로서 그 율법과 법도를 다 이루셨다. 그러므로 유대인들은 그 인자가 율법과 예언대로 오신 그리스도임을 십자가를 통해 확증했으며 이방인들은 그의 죽음을 통해 그가 속죄와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아들임을 믿었다. 그러므로 유대인이든 이방인이든 그것을 따르는 자는 복이 있나니 진리를 따른 그가 그리스도와 함께 아버지의 그 영광과 권세에 참여할 것이다.

 

     그런데 유대인은 이방인과 달리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보기 전에도 이미 아버지를 섬기는 그 법도를 알고 있었다. 또한 아버지의 뜻이 무엇인지도 잘 알고 있었다. 자신의 마음을 다하여 거룩을 이룬 후 마지막에는 자신의 목숨까지 바쳐 아버지와 아들을 섬긴 구약의 선지자들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그곳에 모여 이 말씀을 듣던 자들도 이미 그것을 알고 있어야 했다.

 

     하지만 당시 그들에게는 아직도 음침한 마음이 있었다. 즉 인자에 대한 의심스런 마음을 아직도 품고 있었다. 또한 말씀들을 자신의 유익으로만 삼키고자 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그들의 그 음침한 마음을 지적하시고자 그들에게 이 말씀을 해주신 것이니 그 목적은 두 가지다.

 

     첫째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통해 깨달음을 얻게 하므로 그들의 앞에 서있는 그 인자가 곧 메시아임을 그들에게 확증하기 위해서다. 그러므로 인자는 자신이 원하는 말과 행위를 하므로 이 땅에서 자신의 뜻과 계획을 이루려 하지 아니하고 오직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고자 오로지 말씀만을 전하셨다. 또한 사람이 어떻게 아버지를 섬겨야 할지를 깨닫도록 인자가 율법과 법도를 이루겠노라 예언하셨고 그것을 자신의 십자가로 이루셨다. 그러므로 음침한 그들이 아버지의 그 뜻과 계획만을 이루어가는 그 인자를 보고도 어찌 아버지의 아들임을 확증하지 못하리요?

 

     둘째 그들이 만일 아버지를 진심으로 섬기려 한다면 자신이 가장 사랑하시고 기뻐하시는 그 소중한 아들을 주신 아버지를 자신은 과연 어떠한 마음으로 섬겨야 할지 또한 어떠한 영혼이 되어야 하는 가를 깨우쳐주고자 함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아버지를 섬기셨고 또한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을 섬기고자 오직 아버지께 또한 아버지의 뜻에 자신의 온 마음을 다하셨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그것을 희생하시므로 그것을 분명히 보이셨다.

 

     결국 교회시대에 아들의 십자가를 보고 아버지의 그 뜻을 깨달은 자들도 사람이 어떠한 마음으로 아버지를 섬기며 또한 어떠한 영혼이 되어 거룩하신 아버지를 섬겨야 할지 알고 있다. 그러므로 택함 받은 교회는 이 마지막 때에도 자신의 마음을 썩어질 육과 헛된 세상에 빼앗기지 않는다. 오직 생명의 은혜를 주신 아버지와 아버지의 뜻에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두고 거룩을 이루고자 애쓰며 마지막 희생을 바라보고 나가고 있다. 그러므로 그것은 자신의 마음과 목숨을 다 내어주신 아버지와 아들의 뜻과 계획을 그들이 알고 있으며 또한 자신을 희생하므로써 남을 살리는 그 참된 진리를 믿고 따르고 있다는 증거다. 그러나 그들 외에는 아무도 그것을 모른다.

 

“내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내게 주셨으니 아버지 외에는 아들을 아는 자가 없고 아들과 또 아들의 소원대로 계시를 받는 자 외에는 아버지를 아는 자가 없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