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날마다 먹고 마시는 음식과 음료에 관계된 영적인 세계가 있다. 본문의 말씀은 바로 그 영적인 세계를 이해하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원수는 악한 짐승보다 더욱더 더러운 흑암의 세력들을 통해 사람들이 취하는 음식과 음료를 늘 더럽힌다. 예를 들어 그들은 음식의 위에다 머리를 털어대고 그 속으로 들어가 헤엄치며 돌아다닌다. 하지만 사람들의 눈에는 그들이 음식을 더럽히는 장면이 보이지 않기에 맛있다면서 들이킨다. 그러나 그것이 비록 육신의 눈에 보이지 않는다 할지라도 자신에게 육과 영에 나타나는 결과를 잘 살펴보면 자신이 더러운 음식을 먹었는지 혹은 깨끗한 것을 취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첫째 가장 흔한 육적인 결과로서 그가 비록 상하지 않은 음식과 음료를 취했다 할지라도 배탈이 난다거나 구토를 한다. 또한 더럽혀진 음식은 사람의 몸을 서서히 썩히니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며 그것이 쌓이고 결국 육신이 연약해져 질병을 얻는다. 둘째 영적인 결과는 간음이니 그는 그 음식을 통해 얻은 힘을 가지고 육의 썩어질 욕심과 세상의 헛된 영광을 얻고자 아버지와 아들을 떠나 더욱더 세상으로 깊이 들어간다. 또한 거듭난 영혼이 더 빠른 시기에 영적인 잠에 빠지되 진리를 깨닫지 못하니 아버지의 말씀을 오히려 자기의 말로 바꾸어 자기의 뜻과 계획을 실행하게 된다.

 

     그런데 원수는 세상의 그 어떠한 음식보다도 믿는 자들이 함께 모여 먹고 마시는 그것을 더욱더 더럽히기 원한다. 그러므로 그것이 바로 그리스도의 살과 피를 상징하는 주님의 만찬이다. 하지만 믿는 자가 만찬에 참여해서 먹고 마실 때도 역시 세상의 음식을 먹을 때처럼 그 흑암의 세력들이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자신에게 위와 동일한 결과가 있는지 없는지를 가만히 살펴보면 자신이 그 거룩한 것을 합당하게 취했는지 합당치 않게 취했는지 스스로 깨달을 수 있다.

 

     원수는 또한 사람의 육과 영혼을 간음과 그로 인한 사망으로 이끌기 원하니 사람의 혀가 좋아하는 여러 가지 음식과 독물을 만든다. 그러므로 가장 흔한 원수의 독물에는 자신의 마음의 색과 같은 커피나 콜라가 있으며 제사음식으로는 자신을 따른 모든 자들과 함께 거할 그 영원한 처소를 상징하여 만든 피자가 있다. 그러나 아버지께서 주신 그 네 가지 강물과 자연에서 바로 나온 것들은 모두다 깨끗한 것이다.

 

     하지만 원수가 언제 어디서나 누구의 음식이든지 자기의 마음대로 더럽힐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오직 죄를 품고 세상에 거하는 자의 음식만 더럽힐 수 있다. 그러므로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선악의 죄를 회개하고 또한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에서 자신의 마음을 주님께로 돌이킨 영혼은 항상 깨끗한 것을 먹고 마시게 된다. 그리고 자신이 거룩한 것을 먹고 마셨다는 것은 자신의 육과 영에 나타나는 결과를 살펴보면 알 수 있으니 거룩한 것을 먹고 마신 후 거룩에 애쓴 자는 그의 몸도 영혼도 깨끗하기에 마음과 생각과 입술과 행위로 늘 의롭고 거룩한 열매를 맺어간다.

 

     결국 사람이 깨끗한 것을 먹고 마시기 원한다면 방법은 오직 한 가지이니 먼저 그 죄와 세상에서 돌이킨 후 그가 이제는 그리스도와 함께 만찬에서 흠이 없는 것을 먹고 마시면 된다.

 

     그런데 세례요한은 이런 영적 세계를 잘 알고 있었으며 또한 자신의 육과 자신의 영혼이 마지막 순간까지 주님을 예비하고자 깨끗하게 보존되기를 원했다. 그러므로 그는 우선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신의 안에 있는 죄를 회개했으며 젊을 때 자신의 마음을 이미 세상에서 돌이켰다. 그런 후 그리스도의 전에는 오직 아버지께서 주신 그 네 가지 강물과 자연에서 나오는 것들만을 취하되 원수가 주는 음식과 독물은 전혀 입에 대지 않았다. 그러나 그리스도와 함께 할 때에는 비로소 모든 것을 입에 대었으니 만찬에 오른 것은 어떠한 제사음식과 독물도 다 먹고 마셨다.

 

     반면 당시 성전에 거하던 제사장과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이러한 영적인 세계를 몰랐다. 게다가 그들의 마음은 오로지 썩어질 것과 헛된 것에 있었다. 그러므로 원수는 흑암의 세력들을 통하여 그들이 먹고 마시는 제사의 음식과 음료를 매우 더럽힐 수 있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는 그들이 비록 먹고 마시기 전에 기도한다 하여도 그들의 더럽고 악한 그 마음을 아시기에 깨끗케 하시지 않으셨다. 그리하여 그들은 늘 더러운 것을 먹고 마신 후 그 힘을 가지고 오직 자기의 뜻과 계획을 아버지의 것으로 바꾸어 이루어나갔다. 그러면서 깨끗한 것을 먹고 마시며 거룩에 애쓰는 그리스도와 그의 제자들과 세례요한을 보고는 오히려 악한 말을 했던 것이다.

 

     그런데 요한도 유대인으로서 정결한 짐승과 부정한 짐승의 규례를 잘 알고 있었으니 그 지식으로 인해 오히려 음식과 음료에 대해 지혜롭지 못한 것이 있었다. 즉 그리스도의 전에는 제사의 음식과 부정한 것은 입에 대지 못했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도 아버지께서도 아버지의 그 뜻을 위해 자신을 깨끗하게 지키려는 요한의 그 마음은 기쁘게 받으셨다. 그럴지라도 행한 일로 인하여 옳다 함을 얻는 지혜는 부족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요한만이 아니요 그와 같이 이제는 그리스도의 재림을 예비하므로 주님의 기쁨이 되기 원하는 일곱 교회시대의 모든 영혼들도 지혜롭게 행하도록 이 말씀을 주셨으니 그 의미는 이것이다.

 

     만약 요한이 원수로부터 나온 많은 음식에 대하여 주님의 이름으로 그 깨끗함을 구하며 취하였다면 아직은 십자가에서 인자의 살과 피가 없는 시기라 하여 아버지께서 그가 홀로 혹은 그의 가족과 거룩한 공동체가 함께 모여 먹고 마시는 그 음식을 깨끗케 하시지 아니하셨겠는가? 그러므로 아무리 원수가 내어주는 음식일지라도 부정한 음식일지라도 무슨 독을 마실지라도 더러운 흑암들이 매우 털어대며 헤엄쳤다 할지라도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거룩에 두고 믿음으로 만찬을 행하면 그것은 합당하게 먹고 마시는 것이니 그에 대한 지혜를 아버지께서 주시겠고 또한 믿음은 지혜를 늘 더하게 된다. 고로 지혜는 오직 자신을 살핀 후 먹고 마시는 자에게서 나오는 그 행위로서 얻게 된다.

 

“요한이 와서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아니하매 저희가 말하기를 귀신이 들렸다 하더니 인자는 와서 먹고 마시매 말하기를 보라 먹기를 탐하고 포도주를 즐기는 사람이요 세리와 죄인의 친구로다 하니 지혜는 그 행한 일로 인하여 옳다 함을 얻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