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로운 신이 수많은 동물들을 창조하기 전에 누구에게 그 동물의 왕국을 다스리게 할까 고민했다. 그런데 만약 사자를 왕의 자리에 앉히면 힘을 가지고 자기 멋대로 폭력으로 다스리고 원숭이는 꾀와 재주를 부리며 오직 자기의 욕심만을 위해 다스리고 소는 자기의 생각대로 고집스럽고 어리석게 다스리고 쥐는 높은 자리를 얻고자 약삭빠르게 움직이다 그곳에 앉은 후엔 오직 자신의 이익만 구할 것을 알았다. 그러므로 무엇보다 먼저 무릎을 꿇고 자기어미의 젖을 빠는 그 은혜를 아는 모습과 동료간에 높아지려고 다투거나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욕심부리지 않는 그 겸손하고 착한 마음과 늘 자신이 가야 할 길로만 다니며 조금의 더러움도 용납하지 못하는 그 고지식하고 정직한 성품으로 다스릴 수 있는 양을 국무총리로 세우고 자신을 창조한 신과 다른 동물들을 아는 지혜를 갖추어 앞으로 있을 일을 다른 동물들에게 미리 알리고 또한 적이 나타났을 때는 발톱을 세우고 펄쩍펄쩍 뛰며 자기가 다스리는 동물들을 위해 용감하게 싸우고 맛있는 먹이를 보았을 땐 동료들과 함께 먹기 위해 다른 자들을 부르고 자신의 목이 비틀려 죽는다 해도 밤이 지난 후 밝아오는 여명을 전하기 위해 정확하게 때를 맞추어 우는 닭으로 하여금 그 국무총리를 다스리는 왕으로 삼고 싶었다. 그러나 그 신은 그들을 곧바로 국무총리와 왕의 자리에 앉히지 않고 그들이 동물의 왕국을 인자와 공의로 다스릴 수 있는 성품을 갖춘 후에야 그 자리를 맡기고 싶었다. 그러므로 양과 닭을 창조한 후 그들에게 사랑을 베풀고 이렇게 말해주었다. “나는 너희로 하여금 동물의 왕국에서 국무총리와 왕이 되도록 창조했노라. 하지만 다른 자들을 다스리기 전에 너희가 먼저 지도자로서의 성품을 갖추어야 사랑과 공의로 나라를 이끌 수 있겠노라.” 신의 말을 듣자 양과 닭은 즉시 어떻게 하면 자신이 그런 성품을 갖출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신은 이렇게 대답해주었다. “양은 오직 깨끗한 풀을 뜯어먹고 하얀 털을 내므로 그 성품을 갖출 수 있고 닭은 그 누구의 말도 듣지 않고 오직 나를 따르며 나의 말만을 듣고 그대로 행하며 또한 양들에게 그것을 그대로 전하므로 그 성품을 이룰 수 있겠노라.” 그러나 닭은 신의 말을 듣고도 창조자를 따르지 않고 가만히 있었으니 양에게 해줄 말이 없었다. 그리고 양은 아무리 배가 고파도 깨끗한 풀을 뜯어먹지 않고 가만히 앉아있었다. 신은 그들의 모습을 보자 그들이 그 성품을 갖추기 위해 해야 할 일을 다시 일러주었다. 그러나 닭은 신의 말을 알아듣고도 여전히 자신을 창조한 자를 따르지 않았으니 신의 말을 듣지 못했다. 그러므로 양에게 늘 자기가 원하는 말을 전했으며 또한 마을로 내려가면 맛있는 고기가 많다고 했다. 그러자 양은 마을로 내려가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고기를 주워먹었으니 몸에서 온통 시커멓고 더러운 털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그래도 양은 다른 동물들을 만날 때마다 자신은 나중에 동물의 왕국에서 총리가 될 거라며 자랑했다. 그러자 다른 동물들은 양의 몸에 나있는 털을 보더니 ‘그 동물의 왕국에서는 더러워야 다스릴 수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한편 닭은 마을을 돌아다니는 그 양의 털을 열심히 깎아서 팔았다. 그리고 그 돈으로 고급양말을 사서 신고 다녔으며 닭장도 점점 큰 것으로 바꿨다. 또한 양들을 많이 모아서 자기의 말을 듣고 자기를 따르게 하되 자기의 말을 잘 듣지 않는 양들은 멀리 두므로 자기가 창조자보다 높아졌다. 그러면서도 닭은 다른 동물들을 만날 때마다 자신은 나중에 동물의 왕국에서 왕이 되도록 택함 받았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다른 동물들은 닭의 모습을 보더니 더럽고 교만한 자가 다스리게 될 그 동물의 왕국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싹 가셨다. 양과 닭이 그렇게 행동하는 모습을 보자 신은 그들이 욕심과 교만에서 돌이켜 올바른 길을 걷도록 또다시 타일렀다. 그러나 양과 닭은 신의 말을 듣고 따르며 그 성품에 이르고자 애쓰지 않았다. 오히려 자기의 욕심을 채우며 자신을 높이고자 자기가 하고 싶은 말과 일만 계속적으로 이루어갔다.

 

이와 같이 은혜를 받은 자들에게는 천년왕국과 셋째 하늘의 영광과 권세가 약속되어있다. 그리고 거듭난 영혼은 모든 만물을 아버지의 그 뜻대로 창조하신 그리스도의 부르심을 받았을 때 세상에서 나와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의 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르며 의와 거룩을 이룰 수 있다. 그러면 아버지께서는 거룩을 이룬 자에게 아들에게 입힌 그 거룩한 육체의 생명을 주시어 영광스런 자녀로 삼으신다. 그리하여 그가 천년왕국과 또한 천국의 끝에 올라가는 셋째 하늘에서 왕과 제사장의 권세를 가지고 그리스도와 함께 영원토록 다스리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거듭난 영혼은 오직 그리스도를 따르므로 그 영광과 권세의 약속을 이룰 수 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이전의 말씀에서 하늘의 영광과 권세를 전하시며 나사렛예수라는 그 인자가 바로 오리라 한 메시아임을 구약의 율법과 예언을 통해 알리셨다. 그래야 그 인자가 참된 그리스도임을 알고 더 많은 자들이 진리를 따르므로 그 약속을 이룰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아무리 말씀을 통해 그들에게 진리를 알리셔도 많은 영혼들이 깨닫지 못했으니 그들은 전통에서 나와 진리를 따르지 못했다. 오히려 그들은 인자를 원수의 자식이라고 정죄했다.

 

그런데 유대인들이 이렇게 율법과 예언대로 오신 메시아를 부인하고 오히려 거치는 돌로 여긴 이유가 있었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는 하늘의 영광과 권세를 약속하셨으며 그것을 위해 사람에게 오직 한 가지 즉 거룩을 원하신다. 그러나 그들은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진리를 따르며 거룩을 이루는 것을 원치 않았으니 마음이 육의 부요와 세상의 영광에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썩어질 욕심과 헛된 영광을 구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죄는 사람으로 하여금 진리를 보지도 깨닫지도 못하게 한다. 그러므로 그들은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죄로 인하여 참된 그리스도를 보고 가짜로 의심했다. 그리하여 성전의 목자들과 그들을 따르던 백성들이 바로 그 죄를 회개치 못해 그리스도를 죽이기까지 했던 것이요 이것은 이 마지막 때의 믿는 이방인들도 마찬가지다.

 

그리스도께서는 유대인들이 이렇게 썩어질 것과 헛된 것 때문에 천년왕국과 셋째 하늘의 영원한 영광과 권세를 버리고 사망의 그늘에 앉아 세상과 함께 사망으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며 참으로 마음이 아프셨다. 또한 그들에게 자신의 아픈 그 마음을 알리고 싶으셨다. 그러므로 이 비유는 주님을 알고 믿는다면서도 마음이 다른 곳에 있는 영혼들과 또한 자기의 생각과 의로 인하여 진리를 따르지 못하는 모든 유대인들과 이방인들을 향한 말씀이니 그 뜻은 이것이다.

 

“창조자와 피조물의 관계를 가만히 살펴보아라. 창조자가 피조물에게 그들 자신의 영원한 생명의 유익과 또한 영광과 권세를 위하여 이것을 하라 또한 저것을 하라 함에도 불구하고 생명의 은혜를 입은 피조물은 그저 가만히 있노라. 오히려 창조자의 뜻을 원치 아니하고 피조물 자신이 원하는 대로 말하며 나아가고 있노라. 그러므로 그 기쁘신 뜻을 위해 너희를 창조하신 후 소원을 두고 행하시는 아버지와 창조자의 그 마음을 한 번만이라도 헤아려보아라.”

 

“이 세대를 무엇으로 비유할꼬 비유컨대 아이들이 장터에 앉아 제 동무를 불러 가로되 우리가 너희를 향하여 피리를 불어도 너희가 춤추지 않고 우리가 애곡하여도 너희가 가슴을 치지 아니하였다 함과 같도다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