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왕이 생명의 열매가 달리는 나무를 키우는 비법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백성들은 그 비밀을 몰랐다. 그러므로 그 왕은 그 비밀을 알려주어 백성들이 그 생명의 열매를 맛보게 해주고 싶었다. 하지만 그 왕은 의롭고 공평하고 인격적인 왕이라 그 비밀을 억지로 알려주거나 강제로 그 나무를 가꾸라고 하지 않고 모든 백성들에게 그것을 공평하게 알려준 후 그들이 선택하게 하고 싶었다. 또한 정직하게 땀을 흘린 백성들에게 그가 애쓴 만큼의 열매를 나눠주고 싶었다. 그 왕은 이러한 계획을 가지고 어느 시장에서 사과나무를 팔고 있는 사람들 가운데 한 젊은 남자를 택했다. 그리고 그 젊은이를 사람들의 인적이 없는 광야로 데리고 가서 어떻게 땅을 파고 어떻게 그 나무를 심고 어떻게 가지를 치고 어떻게 벌레를 잡고 어떻게 물을 주고 어떻게 수확하는지 그 비밀을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하나하나 차근차근 그림으로도 보여주고 말로도 들려주었다. 또한 수확이 다 끝난 후 어떤 일이 있을지도 자세히 알려주었다. 그리고 모든 비밀을 알려준 후 이렇게 말했다. “이제는 가서 네가 보고 들은 모든 것을 백성들에게 공평하게 전해주어라. 그러면 나의 말을 듣는 자들도 있겠으나 시장에서 장사하는 자들은 네가 전하는 말을 원치 아니하니 너를 잡아서 시장주인에게 넘겨 죽게 할 것이니라. 그러나 나는 너에게 생명의 열매를 줄 것이니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왕에게 보냄을 받은 그 젊은이는 그 비밀을 가지고 자기가 사과나무를 팔던 그 시장으로 갔다. 하지만 그곳에 모인 사람들은 오직 사과만을 좋아했다. 그러나 그것은 독 사과였으니 그 나무를 가꾼 후 따먹으면 죽게 되어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아름다운 여자는 많은 사람들이 사과를 좋아한다는 것을 깨닫고 사과나무를 팔며 이렇게 말했다. “여러분 지금은 우리의 왕이 명하신 말씀을 전하는 시간이니 잘 들으십시오. 왕께서는 우리에게 생명의 열매를 이미 주셨으니 우리는 이제 사과를 먹어야 합니다. 그러니 이 사과나무를 사다 이렇게 땅을 파고 이렇게 심고 이렇게 가지를 치고 이렇게 벌레를 잡고 이렇게 물을 주고 이렇게 수확하십시오. 그리고 수확이 끝난 후 이러한 일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 여자는 이렇게 자신이 그 왕에게 보고 들은 것처럼 사람들에게 유창하게 말했다. 그러나 그 왕은 그 여자에게 비밀을 알려준 적도 없고 백성들에게 보낸 적도 없었다. 그러므로 그 여자가 왕의 말이라며 전하는 것은 오직 자기의 마음과 생각에서 떠오르는 말이었으니 전부다 거짓이었다. 하지만 백성들의 마음은 사과를 원하고 있었으니 그 여자의 말이 왕의 말처럼 들렸다. 그러므로 수많은 백성들이 그 여자에게 사과나무를 사서 기르되 생명의 열매가 달리는 나무에는 관심이 없었다. 그리하여 그 왕이 그 젊은이에게 전한 말은 자연스레 비밀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그 젊은이는 왕의 계획을 이루기 위하여 입을 열 때마다 오직 왕에게 받은 그 비밀만을 전했다. 또한 수확이 끝난 후에 있을 일도 자세히 알려주었다. 그러나 그 시장에 있는 사람들은 그 젊은이의 말을 싫어했고 사과나무를 파는 여자들은 그를 죽이려고 기회를 엿보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젊은이는 왕이 자기에게 준 그 비밀을 위해 자기의 목숨을 내어놓고 끝까지 자신이 보고들은 것만 전했다. 그러자 백성들 가운데 생명의 열매를 원하는 세 명이 그의 말을 듣고 그가 말한 대로 그 나무를 길렀다. 그러므로 가을이 되자 그들은 생명의 열매를 추수했고 사과나무를 심은 백성들은 모두다 독 사과를 수확했고 사과를 팔던 여자들은 시장주인에게 그 젊은이를 넘겨 피를 흘렸다. 이에 그 왕은 돈을 벌기 위해 백성들을 잘못된 곳으로 이끈 그 여자들을 추수해 깊은 감옥에 가두고 그 젊은이와 세 명에겐 생명의 열매를 주어 먹게 했다. 그리하여 추수 후에는 모든 것이 그 젊은이가 말한 대로 되었으니 오직 왕의 그 뜻과 계획대로 다 이루어졌다. 

이와 같이 아버지의 말씀은 비밀이다. 그리고 비밀은 먼저 은밀한 곳에서 조용히 보고 들어야 한다. 하지만 그것을 보고 들은 후에는 온 세상에게 공평하게 전해주어야 한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 제자들에게 어두운 데서 이르시는 것은 아버지의 영원한 셋째 하늘로 올라가기 전 그리스도의 다스림과 그 전에 이루어진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 내려와 다스리시는 그 천년왕국과 또한 그 나라의 전에 일곱 교회시대의 택하신 교회들에게 그 비밀을 전하신다. 

그런데 사람은 자신의 마음이 원하는 것을 보고 싶어하고 듣고 싶어하며 그것을 얻기 위해 자신이 보고 들은 것을 따라가며 행한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는 마지막 때에는 생명과 사망의 심판이 있다. 그러므로 초대교회에도 교회시대에도 마지막 때의 두 증인과 144000도 아버지께서 보내신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마지막에 자신의 목에 칼이 들어온다는 것을 알면서도 오직 십자가를 통해 이루어지는 아버지의 그 뜻만을 전한다. 동시에 그리스도의 정결한 신부가 되고자 또한 그 마지막 때에 산 제사를 드리고자 자신이 먼저 거룩에 애쓴다. 그리하여 그리스도를 예비한 그들이 들림을 받거나 피의 제사를 통해 거룩을 이루고 부활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왕과 제사장으로서 이 땅에 내려오게 되는 것이다.

 

마찬가지 원리로 자신의 마음이 육과 세상을 원하면 그는 그것을 얻기 위해 육의 부요와 세상의 영광을 말해주는 거짓선지자를 따라가고 마음을 세상에 두고 믿고 싶으면 행위의 복음을 전하는 자를 따라간다. 그리하여 그들은 자기가 따르는 자의 말을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생각하며 행한다. 그러나 구약시대든 교회시대든 거짓된 목자들은 자신이 그리스도께 말씀을 들은 것도 없고 본 것도 없으니 자신의 심령에서 떠오르는 것을 사람들에게 전한다. 떠오른 그 말을 통해 자신과 공동체의 거룩을 이루려 함이 아니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평소에 양들을 흩어 세상으로 몰아내고 돌아보지 않은 거짓선지자들은 그 마지막 환난 때가 되면 양들에게 666을 받게 하고 삯군들은 자신의 목으로 들어오는 칼을 보고 양들을 버리고 도망간다. 자신이 원하던 것은 양털이지 아버지와 양들을 위한 죽음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주님께 보내심을 받지 않았으되 주님의 이름으로 말씀을 전한 그 우매한 선지자들과 그들을 따르는 어리석은 자들은 마지막에 그들이 즐겼던 세상과 함께 사망으로 내려간다. 그러나 살고자 하는 마음갈급함을 가지고 세상에서 돌이키는 자는 자신의 우매함과 어리석음에서도 돌이키니 아버지께서는 그런 영혼이 어디에 있든지 건져내시어 아들이 보낸 자들에게 이끄신다. 

“내가 너희에게 어두운 데서 이르는 것을 광명한 데서 말하며 너희가 귓속으로 듣는 것을 집 위에서 전파하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