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자신만을 따르며 진리를 배우던 열두 제자와 따르는 자들 가운데 칠십 인을 택하여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영혼과 갈급한 영혼들을 위하여 보내셨다. 그러므로 열두 제자들은 성전을 향하여 칠십 인의 제자들은 성전 이외의 여러 고을로 진리를 전하러 갔다. 하지만 그리스도께서는 그들이 떠나기 전에 준비해야 할 것과 또한 진리를 전하는 곳에 가서 무엇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를 다음과 같이 하나하나 알려주셨다. 

우선 지팡이에 대하여는 원수는 서기관들을 통하여 마태와 누가의 복음은 바꾸되 마가의 것은 그대로 놔두었다. 그러므로 그 지팡이를 가지라는 것이 옳으니 당시 유대인들은 지팡이를 단지 세 곳에 사용했다. 첫째 앞이 보이지 않는 자들에게 주어지는 것이니 그것으로 앞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요 둘째 사막에 다니는 자들이 가지고 가는 것이니 그들이 사막에서 쓰러지지 않게 함이요 셋째로는 선생이라고 불리는 자들이 들고 다니는 것이니 그들의 그 학벌이 그곳에 기록이 되었으므로 그들에게 경배하는 자는 그가 앉아 한 가지 두 가지 가르치고 그곳을 떠났다. 그러므로 제자들은 세 번째의 의미로 그것을 취했다. 그리하여 지금도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입에서 오직 진리만을 내며 아버지의 그 뜻과 십자가의 부활만을 가르치되 아닌 자들은 자기의 학벌을 보이며 말씀을 가지고 자기의 생각과 뜻과 계획을 전하고 있다. 

두 번째로 금과 은은 가지지 말며 오로지 두 벌의 옷과 한 켤레의 신을 가지고 가거라 말씀하셨다. 금과 은이라는 것은 물질을 의미하니 아버지의 일을 하는 그들이 배가 고프거나 또한 어디에 누울까 걱정하지 말라는 의미였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그때나 지금이나 아버지께서 내려주시는 것을 아버지의 마음에 합당한 자를 통해 필요한 만큼 얻되 아닌 자들은 떠나기 전에 가장 먼저 자신을 후원해줄 자와 돈을 챙긴다. 또한 두 벌의 옷과 한 켤레의 신은 그들이 갈아입거나 신을 것이 아니되 두루 다니며 가르치는 자들의 모습을 취하기 위한 것이다. 즉 백성들이 보고 저 자는 가르치는 자라는 것을 알고 와서나에게 가르치소서.’라고 요청할 수 있도록 교사의 모습을 취하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지금도 그리스도의 제자들로부터는 반드시 진리를 얻되 아닌 자들로부터는 복장만 본다. 

한편 그들이 무엇을 어떻게 전할지에 대한 말씀으로서 첫째 거저 받은 것을 거저 주라고 하셨다. 그런데 그들이 거저 받은 것은 선물과 또한 생명을 주는 진리의 말들이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가장 먼저 아버지의 뜻을 전했으며 그 말씀을 듣고 를 회개하는 자들에게 흑암을 쫓아내며 병든 자를 치유하므로 많은 기적도 베풀었다. 그리고 그들이 비록 거룩에 애썼으되 완전한 거룩에 이르지 못한 자들을 위해서는 아버지께서 그 기간을 더 늘려주셨다. 그러므로 죽은 자가 살아나는 능력은 제자들에게는 일곱 번을 칠십 인에게는 오로지 세 번을 허용하셨다. 하지만 어떤 자들은 그것을 통해 풍성하게 차려진 음식과 함께 하얀 봉투를 받거나 사람을 모아 명예를 취하고 있다. 게다가 그들이 전한 것은 회개와 부활과 천국의 복음도 아니요 육과 세상의 복음이다. 그러므로 그들의 그런 열매는 자신이 그리스도의 제자가 아님을 스스로 증거한다. 

둘째 성이나 촌에 들어가 합당한 자를 찾으라고 하셨다. 성과 촌이 무엇인지 알려면 먼저 회당에 대해 알아야 한다. 유대인들에게는 두 종류의 회당이 있었으니 성전에 딸린 회당과 각 마을의 회당이 그것이다. 그러므로 회당장이 백성들을 모은 후 시간을 정하면 바리새인들이 나와 말씀을 가르치는 곳은 성전회당이다. 반면 장로들과 바리새인들이 각 마을에 가서 그 마을사람들을 모아 말씀을 가르치는 곳은 각 마을의 회당이다. 각 마을의 회당은 또한 백부장이나 천부장이 그 마을의 백성들에게 공적인 말을 전할 때도 이용했다. 예를 들어 사람에게 보이려고 기도하는 회당은 성전회당을 의미하고 그리스도께서 고향으로 돌아가 저희 회당에서 가르치신 곳은 각 마을의 회당이다.

 

그런데 성이나 촌은 이 두 가지 회당가운데 성전을 뜻한다. 고로 성이라는 것은 성전 안에 거하는 자들을 의미하니 제사를 인도하는 제사장과 말씀을 전하는 바리새인들을 뜻하는 것이요 촌은 성전밖에 거하는 자들이니 그들은 오로지 그 시장에서 장사하는 자들이다. 하지만 이방인들의 시장에는 물건도 팔고 음식도 팔되 성전시장은 음식과 다른 물건은 없고 오직 짐승과 또한 그 성전제사를 위한 물건들만 파는 곳이었다. 그러므로 진리의 말씀은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는 그 마지막 순간까지 전통에 거하는 목자와 양들에게도 공평하게 전해진다. 그리하여 그들 가운데 갈급한 자와 첫사랑을 기억하고 깨어있는 자들이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자신의 위치에서 내려와 진리를 따르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도를 따르고자 세상의 아름다움을 버리는 자들의 수는 적다. 

 

한편 합당한 자는 그때나 지금이나 동일하게 이렇게 찾는다. 종교와 전통가운데 거하는 그들에게 오로지 구세주라는 말만을 크게 외친다. 그러면 그 많은 무리가 공평하게 그 동일한 말을 듣되 그들 가운데 오직 마음이 살고자 하는 자들은나를 불쌍히 여기소서.’하는 눈빛을 보이게 된다. 그러면 그들에게 그 생명을 전하는 것이니 사람은 오로지 전할 뿐이요 추수하는 자는 아버지와 아들의 은혜가운데서 종들이 그 일을 하게 된다. 그러므로 이 말씀에 순종하는 자들은 오로지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만을 전하며 또한 한 영혼을 불쌍히 여겨 아버지께로 부르짖고 기다리면 종들이 그 길을 예비하니 때가 되면 나가서 전하고 추수는 종들에게 맡긴다. 그러나 그렇지 못한 어리석은 자들은 전하는 것도 길을 만드는 것도 구원하는 것도 자신이 하려고 애쓰며 이곳 저곳에서 아무에게나 전한다. 심지어 영혼들에게 무엇을 외칠지도 모른다. 

셋째 기름을 발라 고치라는 것은 기름이 아니요 아버지께서 허락하신 그 네 가지 강물가운데 하나인 생수를 가리킨다. 그러므로 제자들도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회개하는 자들에게 생수에 대해 알렸으며 종들도 그곳에 깨끗한 생수를 발라 그 더러움을 씻어내므로 그 병자들이 온전케 되었다. 이때 열둘은 아버지께서 주신 그 네 가지 물의 은혜에 대해 알려주기를 원했다. 하지만 병든 자들은 나았으니 더 이상 알고 싶은 마음이 없어 묻지를 않았다. 그러므로 그들은 그 자리를 속히 떠났다.

“가면서 전파하여 말하되 천국이 가까왔다 하고 병든 자를 고치며 죽은 자를 살리며 문둥이를 깨끗하게 하며 귀신을 쫓아내되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너희 전대에 금이나 은이나 동이나 가지지 말고 여행을 위하여 주머니나 두 벌 옷이나 신이나 지팡이를 가지지 말라 이는 일군이 저 먹을 것 받는 것이 마땅함이니라 아무 성이나 촌에 들어가든지 그 중에 합당한 자를 찾아내어 너희 떠나기까지 거기서 머물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