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만일 진리를 깨닫지 못하고도 입을 열면 그것을 듣는 사람도 역시 깨달음 없는 것을 듣고 따르며 말하며 주장하게 된다. 그러므로 목자든 양이든 자신이 무슨 말을 하고도 그것이 무슨 뜻인지를 모르면 그것은 자신에게 진리가 없다는 것을 증거한다. 예를 들어 사람들은 그리스도는 생명이라고 하면서 이러한 말들을 즐겨 한다. “생명과 연합하다. 말씀이 자신에게 생명이 되어야 한다. 생명을 체험해야 한다. 생명의 성장을 이루어야 한다. 생명의 흐름 하지만 자신이 모르는 것에 대하여 입을 여는 사람은 어리석다. 그러므로 진리를 알고 싶은 어떤 사람이 이러한 말을 한 사람을 지혜롭게 여기며 생명과 연합한다는 말의 뜻을 알겠지 싶어서 그에게 물어보면 자기도 잘 모른다고 대답하니 그는 진리를 모르는 자들 가운데 솔직한 영혼이다. 하지만 어떤 자는 자신이 듣거나 보거나 말한 것을 깨닫지 못하면서도 그리스도와 연합한 자라고 대답하며 역시 깨닫지 못하는 말을 한다. 그러므로 그것을 질문한 사람은 그의 대답으로 인하여 모르는 게 두 개로 늘어난다. 이제 진리를 알고 싶은 자는 그럼 그리스도와 연합하는 것은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그 뜻은 알려주지 않으면서 그리스도와 함께 세례 받는 것이라며 또다시 깨닫지 못하는 말을 하니 그는 모르는 게 세 개로 늘어난다. 그래서 그는 그리스도와 함께 세례 받는 것은 또 무슨 뜻이냐?’고 물어보면 믿는 자는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혀 죽었기 때문에 죄가 더 이상 믿는 자를 주관할 수 없다.’고 하며 자신이 듣고도 보고도 말하고도 깨닫지 못하는 말을 계속한다. 그러나 죄는 믿는 자를 주관하지 못한다는 말을 한 자신이 정작 그 선악을 따라 마음을 품고 생각하고 혀와 몸을 움직여 늘 범죄하고 있으니 자신도 순종치 못하는 말을 하고 있는 그는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후 아직 그 생명과 연합하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심지어 죄 가운데 있는 자가 자신은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믿기 때문에 죄가 없다고 거짓말하거나 범죄하고도 회개치 않는 담대한 믿음의 소유자도 있다. 

이와 같이 사람은 배우는 곳에 들어가거나 성경을 가르친다는 사람들에게 말씀을 배우되 가르치는 자가 진리의 깨달음이 없으면 배운 자도 마찬가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앞에서 가르치기를 좋아하며 또한 자신의 생각과 틀리는 자와 논쟁을 벌이고 있으니 그것은 그의 안에 자신이 높아지고 싶은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교회시대에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고 있는 것은 오직 자신의 안에 들어온 그 원수의 교만한 마음을 물리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누구든지 추수하는 주인에게 청하여 추수할 일군들을 보내어 달라는 이 말씀의 의미를 깨달으면 그는 사람의 힘으로 도저히 나올 수 없는 그 깊은 구덩이에서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아버지께서는 말씀의 깨달음을 거룩하신 영을 통해 오직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자와 가난한 영혼에게 허락하신다. 그러므로 진리를 깨닫기 원하는 사람은 마음의 눈과 귀가 열려 보고 들은 그 진리에 겸손하게 순종하므로 무엇보다 먼저 자신을 거룩하게 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야 하며 또한 알고 싶어하는 갈급한 마음도 가져야 한다. 

우선 이 말씀은 그리스도께서 자신을 따르며 진리의 한 부분을 깨달은 70인 전도대와 12제자들을 백성들에게 보내시기 전에 허락하신 것이다. 하지만 이 말씀을 주시기까지 다음과 같은 상황이 있었다. 

당시 종교지도자들의 집에는 가난한 자에게서 탈취한 물건이 많았다. 하지만 백성들이 찾아와 배고프니 빵을 좀 달라하면 줄 것이 없으니 그들을 짓밟으며 얼굴에 맷돌질을 했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계속 제사를 인도하며 또한 백성들을 모아 말씀을 전하며 살진 양을 잡아 그 기름을 먹고 그 털을 입되 양의 무리는 먹이지 않았다. 결국 그리스도께서 성전을 두루 다니시며 그 백성들을 보니 성전에 말씀을 읽는 자들과 가르치는 자들이 나와 있되 그 백성들이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는 것을 보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성전에 거하는 자들을 꾸짖으시되 특히 그 말씀을 전하는 바리새인과 제사를 인도하는 제사장들을 향하여 다음과 같이 꾸짖으셨다. 

“어찌하여 이 양을 두고 무엇을 하느뇨? 목자가 양을 버리고 자기의 먹을 것을 챙기는 자는 곧 목자가 아니요 목자를 더 버리는 자이며 목자의 그 기초를 모르는 자이니라.”

그리스도께서는 이처럼 목자 없는 양같이 배고프고 목이 말라 고생하며 유리하는 그 백성들을 보시고 민망히 여기셨다. 하지만 자신을 따르던 자들에게는 진리를 가르쳐주셨으니 그들은 아버지의 그 뜻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12제자들과 자신을 따르던 자들 가운데 70인을 택하셨다. 그리하여 그들을 온전케 되기 원하는 백성과 가난한 영혼들을 위해 보내시며 주신 말씀이 바로 이것이니 그 비유의 뜻은 이것이다. 

“진리를 원하는 자는 많되 진리를 깨달아 전하는 자가 몇 없으니 먼저 진리의 근본이신 아버지께로 구하여 진리를 깨달은 후 그 진리를 전하여 살고자 하는 자들과 가난한 영혼들을 추수하여 아버지께로 함께 거하게 하기를 원하는 도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는 오직 세상에서 나와 자기를 부인하고 자신을 따라오는 영혼에게 진리를 주시며 거룩하신 영께서는 그러한 정직한 영혼의 마음 눈을 열어주신다. 그러므로 사람은 그가 누구라 할지라도 그리스도를 따르지 아니하면 진리를 깨닫지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구덩이 안에 있는 자들은 이 비유를 이용해 더 많은 사람이 선교사로 나가 복음을 전하도록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헌금하자고 가르치되 그들의 마음은 오직 육과 세상에 있으며 또한 자기의 생각과 의도 내려놓지 않았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마지막 때에 다시 오시어 세상을 심판하실 때 그들 가운데서 돌이키는 자에게는 살지고 좋은 꼴을 먹이시되 자기의 욕심과 교만을 위해 끝까지 돌이키지 못한 자는 이 세상과 함께 멸하신다. 

“이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추수할 것은 많되 일군은 적으니 그러므로 추수하는 주인에게 청하여 추수할 일군들을 보내어 주소서 하라 하시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