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말씀은 2천년 전에 역사상 실제로 있었던 일이요 앞으로 있을 일의 비밀이 그 말에 담겨있다. 그런데 그 일이란 인자인 나사렛예수를 그리스도로 믿고 따른 자들은 생명을 얻었으며 그렇지 못했던 성전의 바리새인들과 제사장들은 사망으로 들어간 것이다. 바로 이와 동일한 일이 그리스도께서 마지막 때에 이 땅에 다시 오실 때도 그대로 이루어진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이 말씀을 깨달으면 자신과 가족들이 생명에 거할 수 있다.

구약의 예언대로 이 땅에 오신 메시아는 아버지를 믿는 유대인들 가운데 가난한 백성들에게 사랑을 받으셨다. 그러나 성전을 지키는 자들에게는 환영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메시아를 사랑한 소수의 백성이든 사랑하지 않은 다수의 백성이든 그리스도를 따른 제자들이든 성전의 목자들이든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공히 알고 있는 것이 있었다. 그러므로 그것은 바로 의롭고 거룩한 자에게는 그 거룩한 육체의 생명을 주고 불의하고 죄악된 자에게는 악한 자의 부활을 주기 위해 메시아가 심판 주로 이 땅에 오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유대인들에게는 모세를 통해 받은 율법과 계명과 법도와 선지자를 통해 받은 예언도 있었으나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메시아에 대한 유전과 전통도 있었다. 하지만 성전의 목자들은 율법과 예언을 가르치되 자신들의 유전과 전통을 더 강조했다. 그러므로 목자들은 모세율법이나 예언서보다 유전과 전통을 더 전했으며 백성들은 그것을 더 들어오고 있었다. 그리하여 그들이 가진 유전과 전통의 권위는 진리보다 더 위에 있었다. 

당시 모든 유대인들이 이전부터 들어오던 메시아에 대한 유전과 전통의 가르침은 두 가지가 있었으며 첫째는 이것이었다. “거짓메시아는 백성들에게 사랑을 받을 것이로도다. 그러므로 그가 오면 이 성전을 무너뜨리므로 너희들이 여호와로부터 흩어질 것이로되 너희들은 그 자를 오히려 기뻐하겠노라. 그러나 반대로 성전을 지키는 자들은 그 자를 영접하지 아니하겠도다. 그것은 성전을 지키는 자들이 그 성전으로 인하여 백성들을 여호와께로 묶으려 함이로도다.” 

하지만 그리스도께서는 그 예루살렘성전을 무너뜨리신 후 그들을 자기에게 오게 하여 자신이 아버지와 하나임을 가르치시므로 백성들도 오직 인자를 통하여 아버지와 하나가 될 수 있음을 알리셨다. 또한 그 백성들이 절기를 지키므로 거룩한 것이 아니요 날마다 거룩의 길을 걸어야 함을 가르치셨다. 그러나 당시의 목자들은 자신이 앉은 자리를 통해 얻는 육의 부요와 영광에 마음이 있었으니 성전의 가르침은육 일 동안은 세상에 나가 열심히 살되 오직 거룩한 날은 거룩하게 지켜야 함이로도다.’였다. 그리하여 목자들은 메시아를 미워했고 그리스도께서는 입을 벌린 독사처럼 자기의 유익을 위해 말씀을 이용해 백성들의 영혼을 육의 부요와 세상으로 이끄는 그들을 원수의 자식으로 보셨다. 

또한 그때의 목자들은 이 마지막 때에 많은 수의 영혼들을 이끌고 있는 목자들처럼 육의 풍성함과 세상의 명예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이 만일 성전에서 나와 메시아를 믿고 따르려면 자기의 손에 있던 부와 명예는 다 내려놓아야 한다. 그러나 그들은 그것을 포기할 수 없었으니 자신에게 육의 풍성함과 명예를 가져다 주고 있는 그 예루살렘성전을 무너뜨리고 있는 참된 메시아를 환영할 수 없었다. 또한 마지막에 십자가를 통해 구약의 예언이 이루어진 것을 분명히 보고도 그들은 마음이 다른 곳에 있었으니 지금까지 참된 메시아를 거부하고 있으며 심지어 예수를 죽인 자신들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 마찬가지로 교회시대에 육과 세상에 마음을 둔 목자들도 마지막 때가 되면 그 종교지도자들과 동일한 길을 걷게 된다. 

유대인들이 가르치며 들어오던 두 번째 유전과 전통은 이것이었다. “처음에 오는 자는 거짓된 자요 나중에 오는 자가 진짜이니 처음에 오는 자는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성전을 지키는 자들에게 환영을 받지 못할 것이로되 둘째로 오는 그 메시아는 너희들과 함께 모든 이스라엘백성들의 그 민족을 되찾아 해방을 주겠노라.”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그들을 침략한 로마와 싸워 해방을 얻는 것이 아니요 오히려 그들에게 가르치시길 이웃민족을 불쌍히 여기라고 하셨다. 그리고 천년왕국의 안식은 은혜시대가 끝나고 인자의 재림 후 이루어지고 영원한 안식은 천년왕국이 끝난 후 셋째 하늘로 올라갔을 때 시작된다. 그러므로 가난한 백성들은 그 가르침이 곧 아버지의 사랑과 공의와 섭리라는 것을 깨닫고 거룩을 이루고자 메시아를 사랑하며 따랐다. 그러나 다수의 백성들과 성전의 목자들은 자기가 원하는 것을 이루어주지 않는 그리스도를 두 번째 유전과 전통에 따라 가짜로 여겨 십자가에 못박고 지금까지도 자기의 이웃에 거하는 나라들과 싸우고 있다. 그러므로 그들이 무엇을 위해 그 오랜 싸움을 하고 있으며 또한 언제까지 그럴지 쉽게 알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이 비록 적그리스도와 함께 3차 세계대전에서 유대인의 완전한 해방과 승리를 얻는다 하여도 나중에는 그에게 버림을 받는다. 하지만 버림받을 때 그 백성들은 오히려 깨달음을 얻어 첫 번째로 온 메시아를 믿게 된다. 또한 그들이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다시 구약을 보니 그때서야 비로소 그들의 마음에서 거룩의 믿음이 회복되어 신약도 깨닫는다. 그러므로 가짜그리스도가 이 세상을 하나로 묶고 666을 들고나왔을 때 그들이 이방인의 모든 교회와 하나가 되어 함께 싸우되 목베임으로서 그 원수와 세상에게 넉넉히 승리한다. 그리하여 마지막에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다시 오실 때에 유대인들 가운데 성전에서 돌이킨 소수가 다시금 아버지의 품으로 돌아오게 된다. 마찬가지로 이방인의 전통에 거하는 영혼들 가운데서도 소수가 그 소수의 유대인들과 동일한 길을 걷는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를 따라다니던 군중들과 병든 자들과 도마를 비롯한 제자들과 가룟유다는 유대인들이니 메시아에게 죄를 사하는 권위나 죽은 사람을 다시 살리거나 병을 고치거나 부활하는 능력이 있음을 이미 알고 있되 문제는 나사렛예수라는 그 인자가 바로 그 그리스도냐 아니냐 하는 것이었다. 교회시대로 말하면 그리스도의 그러한 능력은 이미 믿고 있되 문제는 자신이 현재 따르고 있는 목자들에게 듣고 있는 그 말들이 그리스도께서 주신 생명의 진리냐 아니면 전통에 속한 비 진리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당시 그리스도의 제자들과 가난한 백성들은 어떻게 그리스도의 진리와 전통을 구별했으며 그리하여 사망으로 이끄는 그 성전에서 돌이켜 나와 생명이신 그리스도를 따를 수 있었는가? 또한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는 교회시대의 마지막 때에는 어떻게 그리스도의 진리와 전통의 수많은 비 진리를 구별할 수 있는가? 그것은 그때나 교회시대나 마지막 때나 참으로 쉽고 간단하고 정확하고 이성적이고 인격적이니 자신의 마음이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볼 때 또한 그리스도의 복음을 들을 때 무엇을 믿느냐에 달려있다.

 

그러므로 말씀을 볼 때에 마음의 눈이 열리지 않아 육적이고 세상적인 복과 형통처럼 보이는 말씀이 있다. 그리하여 전통은 그것을 전하며 들어왔다. 또한 말씀을 전하며 자기의 생각과 의를 넣어 사람들을 그리스도가 아닌 자기에게로 이끄는 자들도 있다. 반면 그리스도를 따르며 죄와 세상을 이기고 영광에 이르는 그리스도의 십자가복음도 성경에 밝히 기록되어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지 않기에 전자의 말을 달콤하게 여기며 따르니 후자보다는 전자의 말에 더 권위와 설득력이 있다. 그러나 참된 그리스도께서 원수가 주는 육과 세상의 시험에서 승리하신 후 공적 사역의 끝에 십자가에 못박히신 것은 사람들에게 썩어질 육과 사망으로 들어갈 이 세상의 영광을 부어주시거나 마음 없는 행위와 열심으로 이끄시기 위함이 아니요 오직 피를 통해 그들을 거룩한 성전이 되게 하시어 아버지와 하나되게 하려 하심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믿는 자들 가운데 많은 수는 그때나 지금이나 십자가를 볼 때 자신의 안에 있는 죄와 세상을 이기고 거룩한 육체를 입는 믿음보다는 자신이 전통에서 들어온 대로 오히려 육과 세상의 유익을 얻는 것으로서 바라보니 사망으로 들어가는 세상에서 돌이키지 못한다. 게다가 자기의 생각과 지식으로 푼 말씀을 끝까지 붙드니 마지막 때에도 역시 전자는 후자를 미워하게 되어있다. 고로 적그리스도에게 버림받은 이방인교회가운데 끝까지 자기의 생각과 세상을 따르는 목자와 그들을 따르는 수많은 영혼들이 끝까지 세상에 남는다. 그러나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거룩의 믿음을 회복하므로 거기서 나온 영혼들 가운데 어떤 자들은 휴거나 목베임으로 생명을 얻고 어떤 자들은 666을 받지 않고 다른 지체들과 함께 도망을 다니다 천년왕국의 백성으로 들어간다. 

“바리새인들은 가로되 저가 귀신의 왕을 빙자하여 귀신을 쫓아낸다 하더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