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께서는 포도주를 피로 상징하셨으며 그 상징은 생명을 뜻한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그리스도를 통해 얻게 되는 그 생명의 약속과 더불어 거룩을 이루도록 율법과 계명과 법도를 받은 자들이니 포도주의 상징을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 생명의 약속을 이루어주시는 아버지와 아들께 믿음과 마음이 있는 자들은 율법시대에도 그 상징의 뜻을 기억하고 포도주를 마시며 거룩에 애썼다. 물론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육과 세상에 두고 그것을 마시는 자들도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이 성전에 와서 하는 행위는 동일했으나 그 행위를 하는 마음과 믿음이 달랐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구약시대에나 그리스도의 당시나 지금이나 생명의 상징이 되는 그 포도주를 마시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포도주를 만든다. 

그들은 좋은 포도주를 만들기 위해서 우선 땅을 파서 돌을 제하고 좋은 포도나무를 심는다. 또한 포도원을 해치거나 포도열매를 가져가는 자들이 올까 하여 망대를 세운다. 동시에 포도주를 담는 그릇을 만들되 조금도 새거나 다른 것이 들어가지 않도록 나무로 만든다. 그러므로 포도주를 담는 그릇을 만드는 일은 포도나무를 가꾸는 일만큼 힘이 든다. 이제 때가 되면 포도를 따서 틀에 넣고 짠다. 그리고 미리 준비한 그릇에 담고 뚜껑을 닫아 해가 비치지 않는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그런데 그들은 한번 포도주를 담았던 그릇에는 또다시 포도주를 담지 아니한다. 그것은 그 통이 이제는 더 이상 포도주를 붙들 수 없으니 이곳 저곳에서 포도주가 흘러나와 포도주를 더 버리기 때문이다. 또한 새로운 포도주를 한번 포도주를 담았던 그릇에 담으면 썩은 향도 나니 그 포도주를 누가 마실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그들은 그릇을 만드는 일이 아무리 힘들어도 반드시 새 포도주는 새 그릇에 담아서 숙성을 시킨다. 

그리스도께서는 이렇게 유대인들이 포도주를 담그는 과정을 통하여 요한의 제자들과 자신의 제자들과 또한 교회시대에 아버지께서 택하신 교회들이 깨닫기 원하셨던 것이 있었다. 그러므로 그것은 바로 신랑인 자신과 신부인 교회의 관계이되 포도주의 비유에서는 특히 교회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어떠한 모습으로 있어야 하는가에 대한 것이다. 

그러므로 먼저 새 포도주라는 것은 그리스도를 믿으므로 새롭게 거듭난 생명의 영혼들을 의미한다. 그 이유는 그들의 영혼이 거듭남을 통하여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그 영원한 생명의 피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포도주를 담는 새로운 그릇은 거듭남의 은혜를 받은 자들 가운데서 그리스도를 통해 거룩을 이룰 수 있다는 그 믿음과 마음을 지키고 있는 자들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자신이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하여 받은 그 사랑과 은혜를 잊지 아니하는 자들은 자기의 마음을 세상에 빼앗기지 아니한다. 오히려 자신이 처음에 품었던 그 믿음과 마음을 오직 아버지의 뜻에 두고 그리스도를 따르고 있으니 그들이 바로 새 그릇이다. 

반면 낡은 그릇은 피가 있는 영혼들 가운데 그리스도를 통해 거룩에 이른다는 그 믿음과 마음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자들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여기에는 거룩에 마음과 믿음이 없어 세상과 사람으로 인하여 시험에든 자들과 또한 거룩에 이르지 못한 자들이 포함된다. 하지만 그들도 거룩에 믿음과 마음을 둔 자들과 같은 행위를 보인다. 그러나 그것을 행하는 믿음과 마음이 다르니 육과 세상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그들의 믿음이요 그들의 마음은 세상에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아무리 힘들어도 새로운 나무 그릇을 만들어 그 안에 새 포도주를 넣는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피를 얻은 한 영혼이 그리스도를 통해 얻은 그 생명의 약속을 이루기 원한다면 그는 새로운 그릇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옳다. 또한 낡은 그릇 안에 있다면 마음을 돌이켜 새로운 그릇으로 옮기는 것이 옳다. 그래야 자신의 마음과 믿음을 거룩에 두고 애쓰는 자들과 함께하며 자신도 그들과 함께 그리스도의 안에서 의롭고 거룩하게 숙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낡은 그릇에 새로운 포도주를 담으면 그 포도주는 우선 썩은 향기를 낸다. 그리고 결국 그 썩은 틈으로 흘러나가 땅에 떨어진다. 그러므로 거듭난 영혼이 그리스도를 통해 거룩에 이른다는 그 믿음과 마음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자들과 함께하면 그도 역시 그들처럼 그리스도를 맞이하기 위한 의와 거룩을 이루어가지 못하고 오히려 세상으로 들어간다. 

그러므로 이 마지막 때에 많은 사람들이 이 길이 진리의 길이요 생명의 길이라 하며 또한 그들에게 생명을 준다며 많은 일을 하되 그들은 그 죄로 인하여 오히려 불의하고 악한 향기를 안과 밖으로 낸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믿는다 하며 죄와 함께한 영혼을 받지 못하시니 마음 없는 행위에 빠져 열심을 내는 자들과 은혜의 방종에 빠진 자들도 이것을 안다. 그러므로 아버지의 뜻을 원치 않는 자들은 여러 가지 행위를 하다가도 마지막에는 오히려 세상으로 도망친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의 피를 가진 한 영혼이 이 땅에서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공동체나 그렇지 못한 공동체와 함께하고 있으나 그 결과는 생명을 얻어 그리스도의 품에 안기느냐 아님 이 세상과 함께 사망으로 들어가느냐이다. 그러나 그 생명과 사망의 기준은 자신의 마음과 믿음이 어디에 있느냐에 달려있으니 새 그릇을 도대체 어디서 어떻게 찾나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므로 그 믿음과 마음을 포기한 자들은 낡은 그릇 안에서 율법의 영에 인도를 받을 것이요 자기의 생각을 따르는 자들은 단단한 그릇에 남아 자기의 의를 세우는 목자들을 따라 사망으로 내려갈 것이요 거짓된 영은 육과 세상의 복을 원하는 자들을 영원한 사망으로 내려가는 거짓선지자들에게 인도할 것이다. 동일한 원리로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영혼과 갈급한 영혼은 그가 어디에 거하든 거룩하신 영께서 새 그릇으로 인도하시니 그들은 그 안에서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다 들림을 받아 그 생명을 얻고 어떤 자들은 그 환난에서 산 제사를 드리고 그 약속을 이룬다.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