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자기의 백성들을 위하여 공평하게 은혜를 베풀었다. 게다가 좋은 상급을 준비해놓았다.하지만 좋은 상급은 아무에게나 주지 아니하고 오직 자기의 말을 듣고 따르며 자기의 뜻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일한 자에게 주고 싶었다. 그러므로 모든 백성들에게 이러한 말을 해주었다. 너희의 뒷마당에는 그루의 좋은 포도나무가 각각 심겨져 있노라. 그런데 포도나무는 5 동안 마음을 다해 가꾸면 깨끗하고 풍성한 열매를 맺을 것이요 다른 곳에 마음을 두고 가꾸면 사람이 먹을 없는 포도를 내겠노라. 그러므로 마지막 날에 나는 정직하게 심판하여 좋은 열매를 맺은 자에게는 상급을 내리리니 그는 요동치 아니할 것이요 포도를 맺은 자에게는 심판을 내리리니 그는 요동할 것이니라. 왕의 말을 듣자 어떤 사람은 자신이 왕에게 받은 은혜를 기억하고 왕의 말대로 즉시 행하기 시작했다. 또한 자기의 마음을 왕에게서 순간도 떼지 않고 일을 이루어갔다. 그러므로 그에게는 5년이라는 세월이 쏜살같이 지나갔으며 그의 포도나무에서는 깨끗하고 풍성한 열매가 맺혔다.반면 다른 어떤 사람은 처음 일년 동안에는 왕의 말대로 행했다. 하지만 일년 후에는 자기에게 은혜를 베푼 왕으로부터 그의 마음이 멀어져 세상에 빠졌다. 또한 우리 왕은 무엇이든지 크고 많은 것을 좋아하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므로 그는 자기의 뒷마당을 점점 크게 넓히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곳에 수많은 포도나무를 심고 열심히 일했다.그러면서 그는 내가 하는 모든 일들을 나의 왕이 인정해주실 것이라는 믿음을 가졌다.그러나 일을 행하느라 처음부터 자기의 뒷마당에 있었던 자기의 포도나무는 가꾸지 못했다.그러므로 나무에서는 포도가 맺혔다. 또한 그가 흘려 가꾼 다른 모든 포도나무들도 역시 포도를 냈다. 이제 5년이 지나자 사람은 공히 왕의 앞으로 나갔다. 그러자 왕은 번째 사람에게 가지 이야기를 하면서 그가 자신의 말대로 순종해서 일한 만큼의 상급을 주었다. 이에 번째 사람은 자신의 마음이 왕에게 있었으니 왕이 무슨 말을 해도 그의 마음은 흔들리지 않고 기뻤다. 또한 자신이 받은 상급에 대해 감사하며 왕의 모든 결정을 인정했다. 마찬가지로 왕은 번째 사람에게도 가지 이야기를 하며 그가 불순종하며 열심히 일한만큼 심판했다. 이에 번째 사람은 왕이 무슨 말을 때마다 그의 마음은 이리저리 흔들렸으며 또한 자신이 받은 심판을 전혀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의 영혼은 자기가 거하던 육신의 장막에서 벗어난 자기가 행한 대로 상급과 심판을 받기 위해 둘째 하늘의 낙원에 계신 그리스도의 앞에 선다.그리고 날에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의 심판대 앞으로 나오는 모든 영혼들에게 비와 창수와 바람과 같은 심판의 말씀을 의롭고 정직하게 전하신다.

 

그런데 그때 그리스도의 피를 얻은 그리스도를 따르며 진리를 듣고 순종하므로 아버지의 뜻을 이룬 영혼들은 심판대에서 그리스도께로 어떠한 심판을 받더라도 요동치 않고 굳게 선다. 그러므로 심판 때에 요동치 않고 영혼에게는 거룩한 육체의 상급이 주어지니 그는 다시는 무너지지 않는 집으로 들어간다. 거룩한 영혼은 그리스도 앞에 때에 자신의 믿음이 그리스도께 있음을 알기에 그리스도께서 어떠한 말을 하실지라도 마음이 요동치 아니하는 것이요 또한 그리스도의 심판의 말에 그가 자신을 비추어 심판을 인정하는 것이다.

 

반대로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첫사랑을 잃고 자신의 마음을 육과 세상에 빼앗기므로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일을 이루지 못하고 심판대에 영혼은 그리스도께로 어떠한 말을 들어도 그의 마음이 요동하며 넘어진다. 또한 어두운 곳으로 들어가라는 심판도 받아들이지를 못하니 그것은 그리스도의 의롭고 정직한 심판에 자기자신을 비추지 못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심판대에서 자신의 마음이 그리스도와 아버지의 뜻에 없었음을 돌아보지는 못하고 오로지 자기가 마음 없이 행한 것에 대해 상급을 달라하는 자들도 있다.그러므로 그들은 어두운 곳에 들어 나는 예수이름으로 모든 것을 행했는데 내가 여기에 있는가 하며 불평불만 한다.그리하여 땅에서도 말씀으로 육의 생명을 끊지 못하고 과정에서도 자기의 생각과 의를 돌이키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들이 어두운 곳에서 영원히 거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말씀을 아는 자들이요 육안에 있을 불의와 죄를 돌이키라는 거룩하신 영의 책망도 받았던 자들이니 어두운 곳에 대하여 이미 알고 있는 자들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자신의 마음을 육과 세상에서 돌이켜 그리스도를 따르며 거룩을 이루기보다 자기의 뜻과 계획을 이루어가기 좋아했다. 그리고 일을 행하며 내가 비록 마음이 없었다 하여도 내가 행하는 일들은 인정해주시리라 하며 또한 그것이 믿음이라 하며 나갔던 자들이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심판에 자신의 마음을 돌아보고 또한 자신의 행위를 비추어보는 자들은 어리석은 자와 함께 과정 속으로 들어가되 어리석음에서 돌이키니 그는 결국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 그곳에서 나온다. 그리하여 아버지의 뜻대로 온전케 그가 아버지의 의로운 백성이 된다.

 

하지만 모든 자들이 여기에 속하는 것이 아니요 그리스도의 피가 아직 심령에 있는 로서 첫째 하늘에서 자신의 마음을 다하여 말씀에라도 순종하며 그가 거룩해짐에 따라 아버지와 아들께서 그를 심판하실 때에 거룩하지 못한 영혼과 또한 십자가의 공로로 선악의 이기고 거룩해 있다는 것을 믿지 못해 아버지의 이루지는 못했으나 범죄했을 피를 의지해 진심으로 회개한 자들이 은혜를 얻는다.

 

그렇다면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요동치 아니하려면 그리고 그때를 위하여 세상에서도 사람과 육과 세상에 밀려 요동치 아니하고 진리로 거룩을 이루어가려면 무엇이 필요하리요?사람은 무엇을 듣고 행하기까지는 오직 자신의 마음에 달려있다. 그러므로 말씀을 듣고 살고자 하는 마음 가지고 바로 행함으로 옮기는 자에게 거룩의 복이 있다. 그러나 말씀을 듣고도 행하지 아니하는 자는 그것을 이미 그의 마음에서 놓았거나 아니면 게을러서 그것을 행하지 아니하는 것이니 그러한 자들은 그대로 심판이 이른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나의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집을 반석 위에 지은 지혜로운 사람 같으리니 비가 내리고 창수가 나고 바람이 불어 집에 부딪히되 무너지지 아니하나니 이는 주초를 반석 위에 놓은 연고요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