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께서는 육신적인 한 남자와 육신적인 한 여자의 관계를 통해 영적인 남자와 영적인 여자의 관계를 깨달을 수 있도록 해두셨다. 그러므로 육적인 남자와 여자의 관계를 이해하는 사람은 머리 되신 그리스도와 그의 몸인 자신과의 관계에 대한 깨달음도 얻을 수 있다. 

 

        버린 여자에게 장가드는 자도 간음하는 것이라는 말씀에는 두 가지의 의미가 있다. 첫째 육의 남자와 육의 여자가 하나 되거나 갈라지는 이유와 결과에 대한 말씀이다. 둘째 간음에 대한 그 첫째 의미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믿는 자가 하나 되거나 갈라지는 이유와 결과도 깨달을 수 있다. 

 

        그러므로 한 육의 남자와 한 육의 여자가 서로 좋아하여 마음을 주니 그들의 몸도 하나 되어 사랑을 나누었다. 하지만 그렇게 혼인을 하여 함께 살다가 여자가 다른 남자에게 자기의 마음을 주었다. 이때 남자는 그것을 알고 참으로 마음과 정성을 다해 여자에게 잘 해주었다. 한편 매로 때리기도 했다. 

 

        하지만 그 남자가 어리석은 것은 그런 것을 가지고 다른 남자에게 돌아선 여자의 그 마음을 바꿀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실제로 육의 남자와 육의 여자가 함께 거하다 여자가 다른 남자에게로 갔을 때에는 그를 놓아주는 것이 옳은 것이다. 

 

        이제 그 육의 남자가 자신의 육의 여자를 가도록 놓아주었으니 그 육의 여자와 마음이 맞은 그 육의 남자는 서로가 마음껏 몸도 합하며 혼인도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그 육의 남자가 그 육의 여자와 합하려면 자신과 함께 있는 여자와 갈라져야 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경우 그 남자도 여자도 서로 간음을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육의 여자가 자신의 육의 남자에게서 벗어나 다른 육의 남자에게 가는 것은 남자가 어찌할 수 있는 것이 아니요 여자의 마음에 달린 것이다. 그러나 그 결과는 간음이다. 

 

        그런데 아버지께서는 육적인 남자와 여자의 관계를 통해 영적인 남자와 여자의 관계를 깨달을 수 있도록 해두셨으니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영혼은 이러한 육의 남녀관계를 통해 사람을 아버지의 뜻대로 창조하신 그리스도와 그의 피조물인 둘째 사람이 하나 되거나 갈리는 이유와 결과도 깨달을 수 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거듭난 한 사람의 영혼을 붙들고 계시다 그가 그 첫사랑의 약속을 잊고 육과 세상에 마음을 두므로 끝까지 불순종하며 있을 때 그리스도께서는 옳은 것을 아시니 결국 그 영혼에게서 그 손을 놓으신다. 

 

        이때 다른 영혼이 놓인 그 영혼과 합하게 되면 죄악이 그와 합한 영혼을 감싸겠으니 그 합한 영혼도 그리스도께로 나오지 못하게 된다. 하지만 그들의 몸은 한 주에 한두 번씩 아버지와 아들의 앞으로 나온다. 그러나 그것은 간음이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 마음이 있는 자들은 세상과는 간음하는 자들이요 그리하여 그들은 그리스도께로 대하여는 항상 음행 하는 자들이 되는 것이다.

 

“또 일렀으되 누구든지 아내를 버리거든 이혼 증서를 줄 것이라 하였으나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음행한 연고없이 아내를 버리면 이는 저로 간음하게 함이요 또 누구든지 버린 여자에게 장가드는 자도 간음함이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