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유대인이 자신의 마음에 옆에 있는 유대인형제에 대해 미움을 품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그와 사화 하지 않고 제물을 들고 제사를 드리러 갔다. 셋째 하늘의 성소에는 거룩한 자들만이 서게 됨을 알면서도 그 미움이라는 죄악된 마음을 그대로 품고 거룩한 자들과 함께 거하기 원했던 것이다. 이에 거룩하신 영께서는 그가 셋째 하늘의 그 성소에 설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그의 마음속에 이러한 말씀을 주셨다. “거룩한 자가 제물을 들고 가서 아버지께로 제사를 드리는 것이 아니오? 형제에 대한 미움을 품은 자를 어찌 거룩하다 하리요?” 그리고는 그가 미워하는 영혼도 생각나게 해주셨다. 그러나 그는 사화 하지 않고 그냥 제사를 드렸다. 일년 후 그는 다시 제사를 드리러 나가게 되었으며 거룩하신 영께서는 그의 마음에 이번에는 ‘그가 형제에 대한 미움을 품고 아버지 앞에 나올 때 어찌 그의 제물과 제사를 아버지께서 받으시겠느뇨?’라고 하신 후 그에게 또 생각나게 해주셨다. 그러나 그는 이번에도 그의 마음을 돌이키지 않고 그냥 제사를 드렸다. 다시 일년이 지나 그 때가 되자 거룩하신 영께서는 다시금 ‘말씀에 순종치 않는 자를 어찌 거룩하다고 하리요? 또한 그가 형제에 대한 미움을 품고 제물과 제사를 아무리 많이 드려도 아버지께서는 그것을 받지 않으시겠노라.’ 하시며 또다시 생각나게 해주셨으나 그는 세 번째도 돌이키지 않았다. 그 다음해가 되자 그의 마음에는 더 이상 아무런 말씀도 떠오르지 않았으며 그가 미워하던 형제도 더 이상 생각나지 않았다. 인격체이신 거룩하신 영께서는 말씀을 거부한 그에게 더 이상 도우심을 주시지 않으셨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그는 그 미워하던 형제와 마주치지 않고자 슬슬 피해 다녔으며 때로는 그 죄악된 마음을 품고 자연스레 대화까지 했다. 하지만 이렇게 율법과 계명과 법도를 알고도 순종치 않은 유대인은 아버지께로 갈 수 없으니 그는 회개치 않고 돌이키지 않은 다른 마음과 행위의 죄들과 함께 그 영원한 사망으로 내려갔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 주신 이 말씀은 그리스도의 전의 유대인들에게만 주신 것이 아니요 그리스도 이후에 아버지께로 드리는 모든 예배와 또한 제물들을 포함한 것이다. 그러므로 교회시대에도 거룩하신 하나님께 예배 드리러 나오기 전에 하나 되지 못한 형제자매와 화목을 이룬 후 참여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지만 예배에 참여하는 자의 마음에 이러한 찔림과 책망과 말씀의 생각남이 없는 자는 거룩하신 영께서 그 도움을 멈추셨기 때문이요 그리스도께서도 자신의 몸에서 그 더러움을 끊어 내셨다. 그러니 이런 자는 아무리 주일예배에 참여해도 아무리 거룩한 살과 피에 참여해도 거룩한 것을 얻지 못하니 더욱더 죄가 쌓여간다.

 

        그러나 자신의 마음에 그 생각남이 있는 자는 지금도 거룩하신 영께서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그의 안에서 돕고 계심이요 그가 형제와 사화하고 화목한 후 거룩한 자들과 함께 하며 그 마음의 선악까지 끊어내기 원하는 자에게는 아버지께서도 은혜를 베푸시니 거룩하신 영께서도 그를 더욱더 도와주시며 그리스도께서도 그를 자신의 몸에서 제하지 않으신다. 그리하여 말씀에 순종한 그가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루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물을 제단에 드리다가 거기서 네 형제에게 원망 들을 만한 일이 있는 줄 생각나거든 예물을 제단 앞에 두고 먼저 가서 형제와 화목하고 그 후에 와서 예물을 드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