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이 이 셋째 별의 위에 떠 있을 때에는 그 빛이 비취는 모든 지역을 밝게 밝힌다. 또한 그 지역을 따뜻하게 한다. 그러므로 자신의 밝음과 따뜻함 안에 거하는 만물들로 하여금 자기의 일을 하게하는 태양의 그 빛으로 인하여 만물이 자신의 생명을 계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사람은 어두운 밤에 켜놓은 촛불을 말속에다 숨겨 꺼지게 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높은 곳에 둔다. 그러면 집안의 모든 사람들이 그 어둠가운데서도 밝은 빛을 보고 생활하게 한다. 또한 바깥에 어두운 곳에 있던 자들도 만일 그 빛을 보고 들어오면 그 사람도 역시 빛 가운데서 살 수 있게 된다. 그러다 밤이 지나고 새벽이 오며 다시금 새로운 아침이 밝아올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빛의 중요함과 고마움을 깊이 생각하지 않되 오직 어둠 속에서 빛이 생명과 같음을 깨달은 자들이 실제의 빛을 보며 기쁨과 감사가 충만해진다.

 

이처럼 사람이 복음의 비밀을 자신의 머리 위에 두면 그 하나님의 영광의 복음의 빛이 그의 생각과 마음과 말과 행실을 비추어준다. 마치 태양이 그 모든 지역을 밝히는 것과 같다. 또한 태양이 그 지역을 따뜻하게 하듯 진리는 사람을 씻어 거룩케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진리를 자신의 머리 위에 두고 말씀에 순종한 자는 그의 마음과 생각과 행실과 말이 올바르게 된다.

 

더불어 사람이 그리스도께서 전하신 그 회개와 천년왕국의 복음을 자신의 머리 위에 두어야 하는 두 번째 이유는 자신만이 아니요 불의하고 죄악된 세상에 거하고 있는 가난하고 불쌍한 영혼들을 위한 위해서이다. 그렇게 해야 이 셋째 별의 어둠 속에 거하는 사람들 중에서 살고자하는 마음을 가진 영혼이 그 자의 머리 위에 있는 그 빛을 보고 와서 그 진리의 빛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헛된 세상에 거하는 사람이 우선은 그 자의 거룩한 행실과 말을 보고 듣는다. 그리고 나서 그 영혼이 보는 것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그 자의 위에 떠있는 그 복음의 빛이다. 이때 어둠에 있는 자들 가운데 자신도 그 자와 같이 의롭고 거룩하게 되기를 원하는 자는 거룩한 빛을 비추고 있는 자에게로 와서 그 진리의 빛을 얻는다. 그리하여 사망으로 들어가고 있는 이 세상의 흑암에 앉아있던 자가 그 빛을 얻어 자신의 마음 안에 있는 그 선악의 죄와 싸우며 그의 마음과 생각과 행실과 말도 올바르게 되어져 가는 것이다.

 

예를 들어 거듭남의 은혜를 얻은 한 영혼이 말씀이 갈급하니 아침이 되기 전 한 밤중에 찾아와 거룩한 생명의 말씀을 달라고 간청한다. 그러나 거짓선지자들은 어두운 빛을 가지고 있으니 육의 복과 세상의 영광의 빛을 비추어준다. 자신조차 어둠가운데서 어둠을 들고 있으니 어찌 빛을 비출 수 있으리요? 한편 주님을 위해 목숨을 바치겠노라며 참된 마음으로 시작했으나 육과 세상으로 인하여 첫사랑을 잃고 중간에 바리새인과 같이 변한 목자들은 그 빛으로 자신을 비추지 않고 오히려 말씀을 이용해 자신의 생각과 의와 계획을 전하고 있다. 그러므로 그들의 머리 위에도 역시 빛이 없다. 그리하여 빛이 없는 목자들은 그를 믿음이 없다고 꾸짖은 후 실제의 해가 올라온 아침에 찾아오라며 그를 다시 돌려보내되 어리석은 빛을 보고 따라간 그 영혼은 사망에 이른다.

 

그러나 동일한 상황에서 참된 목자는 그의 영혼을 불쌍히 여기어 자기가 거하는 곳에 그를 영접한다. 그리고 그를 앉혀 놓고 자기의 머리 위에 떠있는 그 생명의 말씀과 진리를 주어 단 일초라도 그에게 자신의 마음에 쌓아놓았던 모든 선한 것들을 다 내어주듯이 준다. 그리하여 어둠가운데 있던 그로 하여금 새벽이 밝아오기 전에 어둠에서 돌이키고 나와 그리스도안에서 그 거룩하고 빛난 새 생명을 얻게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빛은 오로지 창조자께서 말씀하신 대로 자신의 머리 위에 있어야 함이요 그리하여 무엇보다 먼저 자신의 마음과 생각과 행위와 말을 옳게 해야 한다. 그런 후 자신이 그 말씀을 구약시대에든 초대교회시대에든 일곱 교회시대에든 교회시대의 끝에든 평화하고 안전하다 할 때에든 마지막 대환난이다 할 때에든 칼 앞에든 어느 때에든지 전할 마음을 가져야 한다. 그리하여 가난하고 불쌍한 영혼들을 옳은 데로 돌아오도록 자신을 비추며 따뜻하게 한 자들이 이 셋째 별에 천년왕국이 임했을 때 그리스도께로 빛을 얻어 하루 동안 밝은 빛을 비추고 다니고 또한 천국의 끝에 아버지께서 기다리시는 셋째하늘로 올라갔을 때 영광의 자유에 이르러 별과 같이 영원히 비취게 되는 것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산 위에 있는 동네가 숨기우지 못할 것이요 사람이 등불을 켜서 말 아래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러므로 집안 모든 사람에게 비취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