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이 이 셋째 별에 위에 떠 있을 때에는 그 모든 지역을 밝히며 또한 그 지역을 따뜻하게 하므로 생명 있는 것들이 자기의 일을 하게하며 생명을 유지시킨다. 그리고 사람은 어두운 밤에 켜놓은 촛불을 말속에다 숨겨 꺼지게 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높은 곳에 둔다. 그러므로 집안의 모든 사람들이 그 어둠가운데서도 빛을 보고 생활하게 한다. 또한 바깥에 어두운 곳에 있던 사람도 그 빛을 보고 들어오면 그 사람도 빛 가운데서 살 수 있게 된다. 그러다 밤과 새벽이 지나면 다시금 새로운 아침이 밝아온다. 

 

     이와 같이 사람은 복음을 자신의 머리 위에 두면 그 복음의 빛이 그의 생각과 마음과 말과 행실을 비추어준다. 태양이 모든 지역을 밝히는 것과 같다. 그런데 진리는 사람을 씻어 거룩케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진리를 자신의 머리 위에 두고 그 말씀에 순종한 자는 그의 생각과 그의 마음과 그의 말과 그의 행실이 올바르게 된다. 

 

     사람이 그리스도께서 전하신 회개와 천국의 복음을 자신의 머리 위에 두어야 하는 두 번째 이유는 자신만이 아니요 다른 영혼들을 위해서이다. 즉 그렇게 해야 어두운 곳에 있는 자들 가운데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영혼이 그의 머리 위에 있는 빛을 보고 와서 그 진리의 빛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세상에 거하는 자들이 그의 생각과 말과 행실을 본다. 그리고 나서 보는 것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그의 위에 떠있는 그 복음의 빛이다. 이때 어둠에 거하는 자들 가운데 자신도 그 사람과 같이 의롭고 거룩하게 되기를 원하는 자는 빛을 비추고 있는 그에게로 와서 그 빛을 얻는다. 그리하여 어두운 곳에 거하던 그가 그 빛을 얻어 자신의 안에 있는 그 선악의 죄와 싸우며 그의 생각과 마음과 말과 행실도 올바르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를 들어 거듭난 한 영혼이 말씀이 갈급하여 아침이 되기 전 이른 새벽에 찾아와 생명의 말씀을 달라 하고 있다. 그러나 처음부터 빛이 없는 거짓선지자들은 비추어줄 복음의 빛이 없다. 그리고 바리새인과 같은 목자는 그 빛으로 자신부터 비추지 않으니 그의 머리 위에도 빛이 없다. 즉 그들은 자신조차 어둠가운데 있다. 그러므로 빛이 없는 자들은 그를 꾸짖어 해가 올라온 후에 찾아오라고 하며 그를 다시 돌려보내니 그 영혼은 사망에 이른다. 

 

     그러나 동일한 상황에서 참된 목자는 그의 영혼을 불쌍히 여기어 자기가 거하는 곳에 그를 영접한다. 그리고 그를 앉혀 놓고 자기의 머리 위에 떠있는 그 생명의 말씀을 주어 단 일초라도 그에게 모든 것을 다 내어주듯이 준다. 그리하여 아침이 되기 전에 그로 하여금 새 생명을 얻게 하는 것이다. 

 

     이처럼 빛은 오로지 창조자께서 말씀하신 대로 자신의 머리 위에 있어야 함이요 그리하여 무엇보다 먼저 자신의 생각과 마음과 말과 행위를 옳게 해야 한다. 그런 후 자신이 그 말씀을 교회시대에든 마지막 때에든 평화하고 안전하다 할 때에든 환난이다 할 때에든 어느 때에든지 전할 마음을 가져야 한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산 위에 있는 동네가 숨기우지 못할 것이요 사람이 등불을 켜서 말 아래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러므로 집안 모든 사람에게 비취느니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