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곳에 앉아서 육적인 것을 풍부하게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은 사람들의 앞에 서서 말하길 육은 중요하고 복된 것이니 다른 사람의 육신을 불쌍히 여기라고 했다. 이에 육을 더 풍성히 얻고 싶은 사람들과 높은 곳에 올라가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그 말이 옳게 여겨졌다. 또한 그가 그랬기에 높은 곳에 앉아서 육적인 것을 풍부하게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그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늘 먹을 것을 나누어주었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자 불쌍히 여김을 받은 사람들이 죽었으며 자신도 역시 사망으로 들어갔다. 그러므로 다른 사람들을 육적으로 불쌍히 여긴 그 사람들은 육신을 불쌍히 여기라고 말한 그 자가 썩어질 것을 가르친 자라는 것을 깨달았으며 자신들의 마음도 처음부터 거짓되었음을 알았지만 돌이키기에는 너무 늦었다. 반면 어떤 사람이 자기의 집에 있는 서랍에 진주를 넣어놓고 그 기쁨을 항상 누리고 있었다. 그런데 그의 옆에 사는 사람은 진주가 하나도 없으니 마음에 기쁨도 평안도 소망도 없었다. 그러므로 그 사람은 누군가 자기에게 혹시 진주를 나누어줄 사람이 없나 하고 늘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기다렸다. 이에 진주를 가진 사람은 진주가 없는 사람을 불쌍히 여겨 진주를 나누어주었다. 그러므로 불쌍히 여김을 받은 그 사람도 늘 마음에 기쁨과 평안과 소망을 누리다 그 약속대로 그것들을 영원히 누렸다. 

 

     이와 같이 거짓선지자는 자기의 욕심과 명예를 위해 늘 썩어질 것을 얻으라고 가르친다. 또한 그 썩어질 것을 나누면 썩어질 것을 더 얻을 것이라고 가르치며 게다가 영의 복도 함께 얻게 된다고 거짓말한다. 그리하여 거듭남이 없는 사람들은 사망으로 들어가는 이 세상에서 끝까지 나오지 못하도록 인도하며 거듭난 사람들은 다시금 그들이 나왔던 세상으로 들어가도록 사망으로 이끄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썩어질 복을 원하는 자들의 귀에는 그 헛되고 거짓된 가르침이 아름답게 들리니 그는 자신이 육과 세상을 더 얻기 위해 썩어질 것을 나누고자 한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에게 찾아오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육신의 죽음이요 그때에 그들은 모든 것이 다 썩어지며 또한 자신의 손에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음을 보게 된다. 그리하여 그들은 자신이 거짓된 목자를 따른 거짓된 자였음을 뒤늦게 깨닫게 된다. 

 

     그러나 진리가 아닌 거짓된 말을 붙들고 사망으로 들어간 그들은 자기 마음의 거짓됨을 죽은 후에야 깨닫는 것이 아니요 이미 살아있을 때 그것을 알고 있다. 즉 자신이 무엇을 위해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 생명을 전해주신 아들을 섬겼는지는 자신의 마음이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리스도께서는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으니 아버지께서는 그러한 자에게 아버지의 나라에서 더 풍성히 주실 것이라는 약속의 말씀을 모든 자들에게 공평히 전해주셨다. 그러므로 긍휼히 여기는 자는 다른 사람의 영원한 영혼을 늘 불쌍히 여겨 그가 아버지의 뜻을 이루어 그 생명에 이르도록 부르짖는 자요 또한 자신도 진리가 풍족하지는 않지만 다른 자들이 순종해서 거룩에 이르도록 마음을 다해 진리를 함께 나누는 자이다. 

 

     긍휼히 여기는 자는 이렇게 다른 사람도 거룩에 이르도록 늘 기도하며 오직 진리만을 늘 나누어주니 긍휼히 여김을 받은 사람은 의롭게 되며 깨끗하게 된다. 그리하여 아버지의 그 뜻을 이룬 그가 썩어질 육신을 벗어날 때는 그 거룩한 육체의 생명에 이르니 그것은 그가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고 육신이 아닌 영혼의 불쌍히 여김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통해 주신 그 약속에 따라 다른 사람의 영혼을 불쌍히 여긴 자에게는 이 땅에서 마음에 기쁨과 평안과 소망을 누릴 수 있는 것을 풍성히 채워주신다. 그리고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과 기도로 긍휼을 베푸신 그리스도께서는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음을 자신의 그 거룩하고 영광스런 몸을 보여주시므로 또한 자신이 아버지의 가장 가까운 보좌에 앉아계심을 통해 확증해 주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계시며 그 핍박과 고난이 있는 십자가의 길에서도 늘 마음의 천국을 유지하셨다는 것과 또한 거룩한 육체를 입고 부활하시어 그 보좌에 앉아계심을 믿고 다른 사람의 영원한 영혼을 말씀과 기도로 긍휼히 여기는 자도 이미 그 동일한 복을 확증 받고 있는 것이다.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