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께서는 세 번의 공적인 사역가운데 첫 번째를 원수의 시험에서 이기신 후 갈릴리호수의 주변에 있는 마을들을 다니며 시작하셨다. 그러다 얼마 안 되어 아버지의 그 때가 되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께서 택하신 11명의 영혼들로 하여금 사람의 뜻과 계획이 아닌 오직 아버지의 뜻을 이루도록 자신의 제자들로 한 명씩 한 명씩 순서대로 부르기 시작하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의 택하심을 받은 두 영혼이 멀리서 그물 던지는 모습을 보셨다. 당시 나이가 서른하나요 오로지 혈기로 가득 차있던 성품의 베드로와 스물여덟이요 역시 때로는 혈기로 하며 때로는 자신이 하는 일이 부끄러워 어두운 곳으로 들어갈 때도 있었던 그의 동생 안드레를 보셨던 것이다. 

 

     그리스도께서는 그 두 형제를 부르시고자 그들에게 다가가셨다. 그리고는어부로서 고기를 낚는 기술은 어떻게 배웠느뇨?’라고 물으셨다. 그리스도의 질문에 형인 베드로는저희 아버지께 배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의 대답을 들으시고 그리스도께서는 다시금어부가 고기를 잡으려면 무엇이 가장 귀하느뇨?’라고 물으셨다. 이에 베드로와 안드레는 동시에 그물이 가장 귀합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들의 대답 후 그리스도께서는너희는 사람을 낚는 자가 되길 원하느뇨?’라는 말씀을 주셨다. 이 말씀을 듣자 베드로와 안드레는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고 마음의 생각에 빠졌다. 사람이 낚는 것은 고기일진대 사람이 어찌하여 사람을 낚는지 그 이유를 또한 낚는다 하여도 무엇으로 어떻게 낚는지를 몰랐기 때문이다. 

 

     그리스도께서는 그들이 깨달음을 얻지 못하고 있음을 아시고 그들에게 이러한 비유의 말씀을 허락하셨다. “어부는 고기를 잡아 그 고기를 시장에 넘기며 한 부분을 가족에게 가져와 그 잔칫상을 만드는 도다. 그렇지 아니하느뇨?” 이에 그들은 맞다고 대답했다. 

 

     그리스도께서는 계속해이처럼 너희가 사람을 먼저 배운 후 그것을 다른 자들에게 가르쳐 그들이 너희를 좇고 너희는 나를 좇는 어부가 되려느냐?’라고 물으셨다. 

 

     이때 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베드로와 안드레는 그리스도의 이 비유와 설명을 듣자 자신들의 앞에 서계신 이가 하늘에서 온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므로 깨달음을 얻은 그들은 미련 없이 그물을 내려놓고 그 생명과 진리의 일을 위하여 곧장 그리스도를 좇아갔다. 

 

     자신의 생각으로부터 회개하고 돌이켜 그리스도를 따르며 사람을 창조하신 그리스도께로 사람과 또한 생명에 이르는 진리에 대하여 먼저 배운 후 그것을 다른 자들에게 가르치므로 그 생명을 원하는 자로 하여금 자신을 따르게 하는 것이 아니요 진리이신 그리스도를 따르게 하므로 자신도 또한 자신을 따르는 자들도 그 생명을 얻게 하고자 따라갔던 것이다. 

 

     그러나 이 마지막 때에 어떤 자는 자신이 그리스도의 제자요 아버지의 일을 하는 자라는 마음을 품되 자신의 의와 생각을 내려놓지 않고 오히려 그것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자신이 먼저 사람과 그 진리를 배우지 아니하고도 사람을 낚고자 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사람을 낚지 못하는 것이 아니요 오히려 많은 사람들을 낚는다. 그러므로 그가 누구의 어부 인지 그가 무엇으로 그들을 낚았는지 그에게 낚인 많은 자들이 어떠한 고기들인지 그리고 그들이 누구와 무엇을 따르고 있는지 아주 쉽게 분별할 수 있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생명의 근원되신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시오 창조자이신 그리스도를 아는 자는 이 말씀을 안다면 이를 지키면 은혜와 유익이 있을 것이요, 아버지와 아들을 모르는 자는 말씀에 자신의 생명이 있으니 이 은혜를 입는 것이 유익하다.